2018.05.08 (화)

  • -동두천 14.9℃
  • -강릉 13.4℃
  • 맑음서울 16.4℃
  • 맑음대전 14.8℃
  • 구름많음대구 14.6℃
  • 흐림울산 13.9℃
  • 맑음광주 16.3℃
  • 흐림부산 14.5℃
  • -고창 14.3℃
  • 구름많음제주 16.0℃
  • -강화 15.7℃
  • -보은 13.1℃
  • -금산 12.1℃
  • -강진군 14.6℃
  • -경주시 14.3℃
  • -거제 15.2℃
기상청 제공

LGU+ 1Q, 단말기수익 28%↑ 영업익 1877억원 달성

총수익 2조9799억원, 당기순이익 1155억원



[산업경제뉴스 문성희 기자]  LG유플러스(부회장 권영수)는 K-IFRS 1115호 신수익회계기준 2018년 1분기 총 수익(매출) 2조9799억원, 영업이익 1877억원을 기록했다고 4일 공시했다.


영업수익은 2조2701억원을 기록했으며, 단말수익은 7099억원을 달성했다. 또 영업수익 중 무선수익은 1조3346억원, 유선수익은 9197억원을 기록했다.

K-IFRS 1115호 적용에 따라 과거 단말수익과 서비스수익에서 각각 차감 되던 단말지원금과 요금할인이 앞으로는 하나의 거래로 간주돼 단말수익과 요금수익의 비율로 안분 차감된다. 고객유치수수료 역시 당기 비용에서, 향후에는 자산화되어 고객의 가입기간 동안 상각하는 방식으로 변경됐다.

기존 회계기준으로 총 수익(매출)은 작년 동기 대비 6.4% 증가한 3조651억원, 영업수익은 작년 동기 대비 0.8% 증가한 2조3092억원을 달성했다. 영업이익은 2451억원을 기록했다.

영업수익 중 무선수익은 선택약정 할인율 증가 영향 등으로 작년 동기 대비 1.5% 감소한 1조3452억원을 기록했다.  

1분기 가입자당평균매출(ARPU)은 3만3355원을 기록하며 직전 분기 대비 3.7% 하락했다. 하지만 총 순증 가입자는 직전 분기 대비 52.5% 증가한 22만8000명을 달성, LTE 가입자 역시 1243만9000명을 기록하며 전체 무선 가입자의 92.8%에 달해 양질의 가입자 증가 추이를 이어갔다.

이 같은 무선 가입자 성장은 국내 최초로 데이터 제공량과 속도에 제한을 두지 않는 선제적 요금제, U+프로야구 애플리케이션 등 차별화된 모바일 콘텐츠 서비스 출시 등의 요인인 것으로 풀이된다.

유선수익은 홈미디어 수익 증가 영향 등으로 작년 동기 대비 3.7% 상승한 9491억원을 달성했다.

홈미디어 수익(IPTV/초고속인터넷/인터넷전화)은 기업 수익(전자결제, 기업메시징 등의 e-Biz/IDC/전용회선/전화)을 합산한 수익이다.

유선수익 중 홈미디어 수익은 작년 동기 대비 11.6% 상승한 4701억원을 기록했는데 이는 작년 동기 대비 14.9% 증가한 367만2000명의 IPTV 가입자 성장에 힘입은 결과다.

IPTV 가입자 성장은 유아서비스 플랫폼 ‘U+tv 아이들나라’ 등 콘텐츠 경쟁력 강화로 신규 가입자 확보, UHD 고객 확대를 이끌어냈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LG유플러스는 차별화된 콘텐츠 제공으로 IPTV 수익 성장세를 이어갈 방침이다.

기업 수익은 4790억원을 기록했다. 기업 수익 중 e-Biz 사업 수익은 온라인 및 모바일 결제 시장 성장으로 작년 동기 대비 5.9% 증가한 1890억원을 달성했다.

2018년 1분기 마케팅비용은 시장안정화 영향 등으로 작년 동기 대비 4.3% 감소한 5043억원이 집행됐다. 새 회계기준으로는 기존 회계기준 대비 소폭 확대된 5134억원을 기록했다.

1분기 CAPEX는 계절성 영향과 투자안정화로 작년 동기 대비 0.5% 감소한 2054억원을 집행했다.

2분기 LG유플러스는 스포츠 미디어 영역에서 차별화된 5G향 고객경험을 확대하는 한편 우리집AI 기반의 IoT, IPTV 등 홈미디어 융합 서비스 차별화로 시장 리더십을 공고히 할 계획이다.

IoT에서는 LPG소형탱크 원격 모니터링 사업화와 수도원격검침 시범사업 참여 등 모바일IoT 사업을 본격 확산하고, 산업IoT 기업고객 확대로 NB-IoT 시장을 선점한다는 전략이다.

LG유플러스 CFO(최고재무책임자) 이혁주 부사장은 “고객의 불편 사항을 개선하는 현장경영을 강화하고 미디어, AI, IoT 등 핵심사업에서 혁신적 생활가치 서비스를 제공하며 성과를 지속했다”며, “성장이 쉽지 않은 환경에서도 고객가치 혁신을 통한 경영성과 개선으로 주주가치 제고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산업경제현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