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21 (금)

  • 흐림동두천 18.9℃
  • 구름조금강릉 23.5℃
  • 박무서울 19.4℃
  • 박무대전 21.1℃
  • 연무대구 24.9℃
  • 박무울산 23.2℃
  • 흐림광주 20.4℃
  • 구름많음부산 22.5℃
  • 구름많음고창 18.0℃
  • 박무제주 20.5℃
  • 맑음강화 18.6℃
  • 구름많음보은 20.0℃
  • 흐림금산 19.4℃
  • 구름조금강진군 20.1℃
  • 구름많음경주시 21.1℃
  • 구름조금거제 20.7℃
기상청 제공

'1111' '4989' 등 골드번호 5000개 방출

KT, 고객대상 11일~24일까지 추첨 행사



[산업경제뉴스 강민구 기자]  SK텔레콤에 이어 KT도 '골드번호' 5000개를 사용자들에게 공개한다.


골드번호란 전화번호 뒷자리가 같거나 이렬로 나열돼있어서 외우기 쉽거나 1004와 같이 특별한 의미를 지닌 번호를 말한다.


또 0001과 같이 앞세자리가 0인 번호 또는 뒷 세자리가 0인 번호, 그리고 1100, 0011 같이 두자리 씩 같은 번호, 1212같이 두자리가 반복되는 번호도 있다. 국번과 번호가 일치하는 번호도 골드번호에 포함되며 5004, 1472, 8949, 7942와 같은 번호도 골프번호에 포함된다.


통신사들은 매년 이러한 번호를 추첨을 통해 고객들에게 부여하고 있다. 


KT는 6월 11일부터 24일까지 고객들의 응모를 받아 추첨을 통해 골드번호를 부여한다. KT는 2019년 들어 첫 시행하는 행사라고 밝혔다. 당첨자는 28일 문자로 개별 안내한다.


KT는 올해 5G 출시로 통신에 대한 고객들의 관심도가 높아진 만큼 지난해보다 더 높은 경쟁률을 기대하고 있다.

이번 행사는 통신사에 관계없이 누구나 KT 홈페이지와 모바일 고객센터 앱을 통해 응모 가능하며, 가까운 대리점이나 플라자를 방문해 신청할 수도 있다. 

당첨자는 7월 18일까지 가까운 대리점을 방문해 골드번호로 폰을 개통 또는 번호변경할 수 있다.

KT 관계자는 “이번 골드번호 추첨은 KT 5G의 차별화된 서비스와 골드번호를 함께 경험할 수 있는 좋은 기회”라며, “고객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앞서, SK텔레콤은 지난 5월 말, 역시 5000개의 골드번호를 추첨 행사를 통해 고객들에게 제공했다. 

SK텔레콤의 경우 1명이 3개 번호까지 응모할 수 있어 3번호 가운데 하나만 당첨되면 번호를 받을 수 있었고 기존에 골드번호를 사용하고 있거나 최근 1년 내에 당첨된 고객은 신청할 수 없었다.

KT의 경우 이러한 부분에 대한 언급이 없어 신청 고객은 이러한 사항도 면밀히 살펴봐야 한다.



관련기사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 각 부문 사장단 소집 [산업경제뉴스 최기훈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미래 신성장동력을 챙기기 위해 각 사업부문의 전략과 투자를 직접 점검하고 있어 재계가 주목하고 있다. 삼성전자에 따르면 이 부회장은 삼성전자와 전자계열 사장단을 잇따라 소집하고 미래를 대비하기 위한 부문별 경영 전략 및 투자 현황을 일일이 보고받고 방향 지시를 하고 있는 것으로 전한다. 이 부회장은 14일 삼성전자 수원캠퍼스에서 IM부문(모바일 스마트폰 부문) 사장단으로부터 전날 개최된 'IM부문 글로벌전략회의' 결과를 보고 받고, 미래 신성장동력이 될 첨단 선행 기술과 신규 서비스 개발을 통한 차별화 방안을 논의했다. 이 자리에는 고동진 IM부문장 사장, 노희찬 경영지원실장 사장, 노태문 무선사업부 개발실장 사장 등이 참석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 부회장은 IM부문의 하반기 경영전략을 재점검하고, 어떠한 경영환경 변화에도 흔들리지 말고 미래를 위한 투자는 차질 없이 집행할 것을 주문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5G 이후의 6G 이동통신, 블록체인, 차세대 AI 서비스 현황과 전망은 물론 글로벌 플랫폼 기업과의 협업 방안도 논의됐다. 이 부회장은 "지금은 어느 기업도 10년 뒤를 장담할 수 없다. 그 동안의 성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