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20 (목)

  • 구름많음동두천 18.8℃
  • 맑음강릉 20.7℃
  • 박무서울 20.2℃
  • 박무대전 19.9℃
  • 연무대구 21.5℃
  • 박무울산 19.4℃
  • 박무광주 19.3℃
  • 박무부산 21.8℃
  • 맑음고창 17.4℃
  • 박무제주 20.1℃
  • 구름많음강화 19.4℃
  • 구름많음보은 16.9℃
  • 구름많음금산 19.0℃
  • 구름조금강진군 18.9℃
  • 맑음경주시 18.1℃
  • 구름많음거제 19.3℃
기상청 제공

Research & Review

더오르고 덜내리는 강남아파트, 전국 6% 내리는 동안 40% 상승

상승기때 6배 더오른 강남아파트 하락세때는 절반 내려



[산업경제뉴스 문성희 기자]  최근 아파트가격이 하락세로 접어들면서 그동안 많이 오른 강남권 아파트가 더 많이 내릴 것이라는 전망이 있었지만, 강남아파트는 하락세에도 전국 평균의 절반 수준밖에 내리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오를때 더오르고 내릴때는 덜내리는 모습이다.


한국감정원의 공동주택 실거래가격지수에 따르면, 전국 아파트 가격은 지난해 상반기부터 올해 상반기 6월 첫째주(6월 3일)까지 계속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특히 하락폭도 지난해 상반기에는 0.05%로 미미하게 하락했지만, 지난해 하반기에는 0.42%로 하락폭을 키웠고, 올해 상반기에는 1.81%로 하락 속도가 빨라졌다.   


하지만 서울 강남아파트는 지난해 상반기에도 3.60% 상승했고, 지난해 하반기에는 4.46%로 오히려 상승폭이 커졌다. 올해 들어와서는 강남아파트도 가격이 꺾여 1.02% 하락했다. 하지만 전국 평균 하락률 1.81%에 비하면 절반 수준밖에 안된다.


지방권 아파트는 2017년 상반기부터 하락세로 접어들어 2년 넘게 하락세가 지속 되고 있다.




■ 지난 3년 동안 전국 5.7% 감소하는 동안 강남 39.9% 증가


강남아파트의 가격은 오를때 더오르고 내릴때 덜내리는 추이를 보이면서 지난 3년 동안 전국 평균이나 다른 지역보다 가격 차이를 더 키웠다.


한국감정원 아파트 매매가격 자료를 살펴보면, 2016년 2월 전국 아파트의 3.3㎡당 평균가격은 1108만원이었지만, 올해 2월에는 1045만원으로 5.7% 감소했다. 2017년 이후 올 6월까지 계속 하락했기 때문이다.


하지만 강남아파트의 가격은 2016년 2월 3120만원에서 올해 2월 4365만원으로 39.9%가 증가했다. 3년 전 3배 차이나던 전국 평균 아파트 값과 강남 아파트 값 차이는 올해 4배 이상으로 커졌다.


그밖에 상승률이 높은 지역은 서울로 지난 3년 동안 36.9%가 올라 2781만원을 기록했다. 이 수치에는 강남아파트가격 상승분도 포함돼있다. 그리고 그 다음은 세종시로 3.3㎡당 1223만원으로 36.1%가 올라서 서울 외에는 유일하게 30%대를 기록했다.


하지만 서울과 세종시를 제외한 모든 도시는 지난 3년 동안 10% 아래의 상승폭을 보여 심한 격차를 보였다.


부산이 그나마 12.2% 상승폭을 보였고, 인천 10.4%, 광주와 대전이 7%대 상승폭을 보였으며, 제주는 5.7%, 경기도는 3.8%의 상승폭을 보였다. 대구는 1.2% 감소하는 모습을 보여 광역시 가운데 유일하게 가격이 떨어졌다.


대도시 가운데는 대구만 가격이 감소했지만 대도시 외 지방 아파트들은 거의 대부분 가격이 큰 폭으로 하락하면서 전국 평균을 하락세로 이끌었다. 




■ 올해 상반기 분양, 강남권과 세종시에 몰려


지난해 하반기부터 가격이 하락하고 미분양 물건들이 많아지는 등 시장이 침체되는 모습을 보이고 있지만, 강남권과 세종시에는 여전히 분양열기가 이어지고 있다.


지난 5월 1일에는 서울 일원지역에 '디에이치 포레센트'가 3.3㎡ 당 4569만원에 분양을 실시했다. 이 단지는 평균 16.06대1, 최고 23.90대1을 기록하며 1순위에 청약을 마감했다. 


또 5월 7일에도 서울 방배동에 '방배그랑자이'가 3.3㎡ 당 4687만원에 분양됐다. 집값이 9억원을 넘어 중도금대출이 안되는데도 평균 8.17대1, 최고 13.29대1의 경쟁률을 보였다.


이밖에도 서초 무지개아파트를 재건축하는 '서초그랑자이'도 분양을 준비하고 있다. 이들 강남권 아파트들은 인근 시세가 5000만원을 넘는다며 5000만원에 육박하는 분양가를 책정하고 있다. 실제 지난해 11월 입주한 '래미안 개포 루체하임'이 3.3㎡ 당 5715만원의 매매호가가 나와있는 것으로 전한다.


지난 3년동안 30%가 넘는 가격상승률을 보인 세종시에도 5월 31일 GS건설과 대림산업이 '세종자이e편한세상'을 분양했다. 3.3㎡ 당 1000~1100만원으로 분양가가 책정되면서 42대 1의 경쟁률을 보이고 1순위에 모두 마감됐다.


세종시에는 이날 '세종더휴예미지'와 '세종어울림파밀리에' 등 3개 단지 총 3256세대가 동시분양됐다. 모두 두 자리수 경쟁율을 기록하며 완판되는 기염을 토했다.

관련기사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 각 부문 사장단 소집 [산업경제뉴스 최기훈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미래 신성장동력을 챙기기 위해 각 사업부문의 전략과 투자를 직접 점검하고 있어 재계가 주목하고 있다. 삼성전자에 따르면 이 부회장은 삼성전자와 전자계열 사장단을 잇따라 소집하고 미래를 대비하기 위한 부문별 경영 전략 및 투자 현황을 일일이 보고받고 방향 지시를 하고 있는 것으로 전한다. 이 부회장은 14일 삼성전자 수원캠퍼스에서 IM부문(모바일 스마트폰 부문) 사장단으로부터 전날 개최된 'IM부문 글로벌전략회의' 결과를 보고 받고, 미래 신성장동력이 될 첨단 선행 기술과 신규 서비스 개발을 통한 차별화 방안을 논의했다. 이 자리에는 고동진 IM부문장 사장, 노희찬 경영지원실장 사장, 노태문 무선사업부 개발실장 사장 등이 참석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 부회장은 IM부문의 하반기 경영전략을 재점검하고, 어떠한 경영환경 변화에도 흔들리지 말고 미래를 위한 투자는 차질 없이 집행할 것을 주문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5G 이후의 6G 이동통신, 블록체인, 차세대 AI 서비스 현황과 전망은 물론 글로벌 플랫폼 기업과의 협업 방안도 논의됐다. 이 부회장은 "지금은 어느 기업도 10년 뒤를 장담할 수 없다. 그 동안의 성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