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16 (금)

  • 구름많음동두천 26.8℃
  • 구름조금강릉 29.1℃
  • 구름많음서울 28.7℃
  • 구름많음대전 28.9℃
  • 흐림대구 30.3℃
  • 구름많음울산 31.1℃
  • 흐림광주 27.7℃
  • 구름조금부산 31.3℃
  • 흐림고창 26.9℃
  • 맑음제주 30.0℃
  • 구름조금강화 28.2℃
  • 구름많음보은 29.6℃
  • 흐림금산 28.0℃
  • 흐림강진군 28.5℃
  • 흐림경주시 30.3℃
  • 구름조금거제 30.3℃
기상청 제공

대한항공 상반기 당기순손 4150억원

1분기 순손실 342억원 대비 2분기 손실 10배 ↑


[산업경제뉴스 김명인 기자] 대한항공은 지난 2분기 3808억원의 당기순손실을 기록, 적자폭을 확대 했다. 


대한항공은 지난 14일, 올해 1분기 342억원의 적자에 이어 2분기도 3808억원의 적자를 기록, 상반기 4150억원의 확대된 당기순손실을 발표했다.

매출액에 대해서는 국내외 항공업계 경쟁 격화 등에도 불구, 노선 다변화, 델타항공과의 태평양 조인트벤처 효과에 따른 환승수요 확대 등에 힘입어 전년대비 388억원 증가한 6조 699억원을 기록했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손익과 관련해서는 환율 상승으로 인한 달러 결제 비용 증가, 최저임금 인상 영향에 따른 조업비 등 인건비 상승으로 영업이익은 전년 상반기 2125억원이 줄어든 467억원을,  손실은 달러강세에 따른 외화환산손실 발생 등으로 전년 동기 대비 1628억원이 확대됐다고 덧붙였다.

상반기 여객부문은 델타항공과의 조인트벤처 효과에 따른 하이엔드(High-end) 환승수요 증가 및 미주-아시아 네트워크의 지속적인 성장세에 따라 매출이 증가했고, 화물부문은 미-중 무역분쟁의 장기화 및 글로벌 경기 회복 지연으로 수송량 및 매출이 감소했다.

향후 전략과 관련해서는 "하반기에는 미-중 무역분쟁, 한-일관계 경색 등의 영향으로 어려운 영업 환경이 예상된다" 며 "하지만 여객 부문의 경우 델타항공과의 조인트벤처를 통한 네트워크 경쟁력 확보, 상용 수요 적극 유치를 통한 수익성 개선, 기재 현대화를 통한 경쟁력 강화 등을 꾀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서 "하반기 화물 부문은 대체 시장 개발을 통한 수익 증대, 탄력적 운용 및 기재 효율화 제고 등을 통해 실적 개선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