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8 (월)

  • 맑음동두천 14.1℃
  • 맑음강릉 14.7℃
  • 맑음서울 17.0℃
  • 구름조금대전 15.4℃
  • 맑음대구 13.7℃
  • 구름조금울산 16.2℃
  • 구름조금광주 17.0℃
  • 맑음부산 18.7℃
  • 구름조금고창 15.8℃
  • 구름조금제주 20.3℃
  • 맑음강화 16.6℃
  • 구름조금보은 11.7℃
  • 구름조금금산 10.7℃
  • 구름조금강진군 15.5℃
  • 맑음경주시 12.8℃
  • 구름조금거제 17.3℃
기상청 제공

Research & Review

포스코 수익성 악화, 영업이익률 1년만에 6.6% → 1.2%

코로나 여파로 철강 수요·가격↓...개별 영업이익은 적자전환



[산업경제뉴스 문성희 기자]  포스코의 수익성이 급속히 악화되고 있다. 수익성을 나타내는 지표인 영업이익률이 올해 2분기에 1.22%를 기록했다. 지난해 2분기 영업이익률 6.55%와 비교하면 1년만에 5분의 1 수준으로 떨어졌다.


포스코는 2년전인 2018년 1분기만해도 영업이익률이 9.38%을 기록했는데 그동안 계속 이익률이 감소하면서 올해 2분기 1.22%까지 떨어졌다. 업계 일각에서는 이런 정도의 차이면 다른 회사가 됐다는 목소리까지 나온다. 


국내 상장사의 2019년 평균 영업이익률 4.8%와 비교해도 크게 낮은 수치로 국내 5대 기업으로서의 체면을 구겼다.


포스코는 이러한 수익력 악화에 대해서,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세계 철강시장의 수요가 줄면서 가격마저 하락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또, 매출 감소를 비용절감, 재고감축 등 원가절감으로 만회하겠다고 말했다.


■ 2분기 매출 전년대비 - 15.9%, 영업이익 - 84.3%


포스코는 21일, 2020년 2분기 연결영업실적 잠정수치를 시장에 공시했다. 매출은 13조7216억원, 영업이익은 1677억원, 당기순이익은 1049억원을 실현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지난해 2분기와 비교하면 매출은 15.9% 감소한 실적이지만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무려 84.3%, 84.6%나 감소해 1년만에 6분의 1 수준으로 줄어들었다.


한 분기 전인 올해 1분기와 비교해도, 매출은 5.7% 감소했지만, 영업이익은 76.2%, 당기순이익은 75.9%나 감소해서 한 분기만에 급격한 하락폭을 보였다.




올해 상반기 실적으로 보면, 매출은 28조2674억원, 영업이익은 8730억원, 당기순이익은 5396억원의 실적을 올렸다. 


지난해 상반기 매출 32조3356억원, 영업이익 2조2715억원과 비교하면 매출은 12.6% 감소했고 영업이익은 61.6%, 당기순이익도 63.0% 감소한 실적이다. 그나마 1분기 실적이 받쳐줘서 2분기 단일 실적보다 감소폭이 줄었다.


■ 영업이익률 1.22%, 2018년 1분기 9.38%에서 2년만에 8분의 1로 추락     


이처럼 매출 감소율보다 이익 감소율이 훨씬 더 크다보니 매출 대비 영업이익률도 급속히 하락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올 2분기 포스코의 영업이익률은 1.22%로 나타났다. 한 분기 전인 1분기만해도 4.85% 였는데 단 한 분기만에 3.63%p, 절반 이하로 떨어졌다. 


지난해 2분기 영업이익률인 6.55%와 비교해도 1년만에 5.33%p나 감소한 수치이며, 최근 가장 높았던 2018년 1분기 9.38%와 비교하면 2년만에 무려 8.16%p나 감소하며 8분의 1 수준이 됐다.




영업이익률은 회사의 수익력을 나타내는 구조적 지표로 변동폭이 단기간에 크게 나타나지 않는게 일반적이다. 매출이 줄면 이익도 줄고 매출이 늘면 이익도 늘기때문에 보통 이익률의 변동은 심하지 않은데 포스코의 2분기 영업이익률 변동은 무척 이례적이다.


매출 감소율보다 이익감소율이 훨씬 크다는 것은 회사의 원가구조가 유동비용보다 고정비용이 많다는 것을 의미한다. 매출이 줄었으면 비용도 같이 줄어야 하는데 고정비용이 많을 경우 매출감소에도 불구하고 비용이 별로 줄지 않기때문에 이익 감소폭이 커진다는 설명이다.


업계 관계자는 "철강사업의 특성상 대규모 생산시설 등 고정자산 비중이 크고 쇠를 녹이는 고로의 불을 영업상황에 따라 조절할 수 없기 때문에 고정비용이 클 수밖에 없다"는 분석이다. 즉, 매출의 변동폭보다 이익 변동폭이 큰 수익구조를 갖고 있다는 설명이다. 


이번 2분기 잠정실적에서도, 연결실적이 아닌 포스코만의 개별실적으로 보면 매출은 5조8848억원, 영업이익은 1085억원 적자를 기록해서 철강사업부문의 어려움을 보여주고 있다. 지난 1분기 개별 영업이익은 4581억원으로 개별 영업이익이 한 분기만에 적자로 전환됐다.


포스코 측은 "포스코인터내셔널 미얀마 가스전의 판매 호조, 포스코건설의 건축 및 플랜트사업 이익 개선, 포스코에너지의 터미널사업 확장 등으로 철강사업의 부진을 만회했다"고 포스코 개별 실적 적자에도 계열사의 호실적으로 연결 실적이 흑자가 났다고 설명했다.


■ "2분기 실적을 저점으로 3분기 부터 회복 전망"


포스코는 제품, 원료 등 전사적 재고 감축과 비용절감을 추진한 결과 별도기준 자금시재는 전분기 대비 3411억원 증가한 12조 645억원을, 부채비율 역시 전분기 대비 1.4% 포인트 감소한 26.9%를 기록했다. 연결기준으로도 자금시재가 전분기 대비 1조 5621억원 증가한 16조 9133억원을, 부채비율은 전분기 대비 0.7% 포인트 감소한 72.8%를 기록했다.


포스코는 코로나19로 인해 실적하락이 불가피했지만 지난해부터 추진중인 전사 차원의 원가절감 활동인‘Cost Innovation 2020’을 통해 원가경쟁력을 높일 것이라고 밝혔다. 올해 상반기 누계 원가절감액은 1752억원이다.


아울러 원가절감과 생산성ㆍ품질 향상을 위해 글로벌 철강업계에서 선도적으로 구축한 스마트팩토리(Smart Factory)를 개별 공정 단위의 최적화에서 전후 공정간 관통형 스마트팩토리로 한단계 수준을 높여 경쟁력을 보다 강화해 나갈 방침이다.


하반기에는 자동차강판용 기가스틸 및 태양광 구조물용 PosMAC 등 고부가 제품 판매 확대, Sales-Mix 최적화와 중국 등 수요 회복 지역으로의 수출 강화로 수익성을 향상시킬 계획이다. 포스코는 철강 판매가 당초 예상보다 호조세를 보이고 있어 실적은 2분기를 저점으로 3분기부터 회복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룹 차원에서는 포스코인터내셔널의 식량 트레이딩 확대 및 우크라이나 곡물터미널 본격 가동, 포스코건설의 송도국제업무단지 프로젝트 정상화, 포스코에너지의 LNG터미널 부대사업 확대, 포스코케미칼의 이차전지소재 투자 지속과 제철공장 부산물 활용 과산화수소 합작사업 등으로 미래 수익의 기반을 다지겠다는 계획이다.


이같은 계획과 더불어 포스코는 올해 연간 매출은 55조4천억원을 달성할 것으로 전망했으며 투자는 4조7211억 원을 실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2019년 포스코의 연간 매출 실적은 64조4천억원이었다.

관련기사

Research & Review

더보기


ESG 기업 공헌활동

더보기


PeopleㆍCompany

더보기
탐앤탐스, 추석 선물 5종 출시..복불복 '클럭' 증정도 [산업경제뉴스 민혜정 기자] 토종 커피전문점 탐앤탐스가 추석을 맞아 선물세트 5종을 마련하고 전국 매장과 온라인 쇼핑몰에서 동시 판매에 돌입했다. 이번 선물세트는 총 5종으로 대표 인기 상품인 마일드 블렌드 액상 커피와 시그니처 드립 커피를 비롯하여 신제품까지 다양하게 구성했다. 세트별 주요 특징을 살펴보면 먼저 ‘액상커피 선물세트’는 한 샷의 에스프레소를 캡슐에 담은 대표 인기 상품으로 물이나 우유에 부어 아메리카노와 카페라떼로 취향에 맞춰 만들 수 있다. 특히 원두를 마일드 블렌딩해 부드러우면서도 깊고 진한 향을 느낄 수 있으며 낱개로 포장되어 어디서나 손쉽게 즐길 수 있다. 또 ‘콜드브루&핸드 드립 커피’ 세트는 추석을 맞아 새롭게 출시된 신상품으로, 콜드브루 커피를 액상 스틱 타입으로 포장하여 휴대성을 높였다. 여기에 탐앤탐스 베스트 상품인 핸드 드립 커피를 함께 구성하여 선물의 가치를 높였다. 이어 ‘텀블러&커피’ 선물세트는 매력적인 와이드 텀블러와 함께 과테말라 원두 특유의 스모키한 산미를 느낄 수 있는 페니하우스 커피를 담았고, ‘시그니처 드립 커피’ 세트는 오리지널, 케냐AA, 예가체프 등 탐앤탐스의 로스팅 노하우가 담긴 핸드 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