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26 (화)

  • 구름많음동두천 13.5℃
  • 구름많음강릉 18.2℃
  • 박무서울 12.8℃
  • 박무대전 15.1℃
  • 박무대구 16.0℃
  • 흐림울산 17.5℃
  • 박무광주 15.3℃
  • 박무부산 17.9℃
  • 흐림고창 13.8℃
  • 흐림제주 16.6℃
  • 구름많음강화 12.6℃
  • 흐림보은 12.6℃
  • 흐림금산 14.3℃
  • 흐림강진군 15.5℃
  • 흐림경주시 15.1℃
  • 흐림거제 16.3℃
기상청 제공

부산 범천 재정비조합 현대건설에 52.9% 투표, 시공사 선정

조합원이 분양시점 선정하는 '골든타임 분양제' 주효



[산업경제뉴스 최기훈 기자]  조합원들이 사업 시기를 선택하는 '골든타임 분양제' 등을 내세운 현대건설이 포스코건설 등을 제치고 부산 범천1-1구역 도시환경정비사업의 시공사로 선정됐다.


범천도시정비사업조합은 28일 시공사 선정 총회를 개최하고 시공사 선정 투표를 진행한 결과 현대건설이 전체 조합원 471명 중에 238표(52.9%)를 얻어 시공사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이 사업은 총 사업비 4160억 규모로, 부산 진구 범천동 850-1번지 일원 7만 7천평 부지에 지하6층, 지상49층 규모의 8개동, 총 1511세대(아파트 1323세대 및 오피스텔 188세대) 및 판매시설, 부대복리시설 등을 건설한다. 공사기간은 착공 후 47개월로 알려졌다.

현대건설은 시공사 선정에 앞서 '골든타임분양제'를 제안했다. 골든타임분양제는 조합이 일반분양 시점을 조율하는 제도로서 시공사의 재무적 건전성이 관건이라는 평가다.

현대건설은 이밖에도 부산의 상징이 되는 단 하나의 아파트 단지로 만들겠다는 의지를 담아 '힐스테이트 아이코닉'을 제시하며 서울 강남 수준의 주택단지를 표방했다.

부산의 랜드마크로서 격이 다른 비정형 곡선 외관과 조경 디자인, 세대 바닥 슬래브를 240mm로 늘린 파격적인 프라이버시 확보 전략이 조합원들에게 통했던 것으로 전한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경쟁사 대비 탄탄한 재무구조를 갖고 있기에 골든타임분양제를 제안할 수 있었다. 일반분양 시점을 조합원들이 스스로 조율하게 함으로써 고객의 부가가치를 극대화하고 동시에 안정적 사업추진을 가능토록 했던 것이 조합원들의 마음을 움직였다”면서, 

“힐스테이트 아이코닉이 부산 최고의 랜드마크가 되도록 사업을 성실히 수행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Research & Review

더보기


ESG 기업 공헌활동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