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31 (일)

  • 맑음동두천 19.2℃
  • 맑음강릉 18.2℃
  • 구름많음서울 19.9℃
  • 구름조금대전 21.7℃
  • 흐림대구 21.2℃
  • 흐림울산 17.8℃
  • 흐림광주 21.0℃
  • 흐림부산 18.7℃
  • 구름많음고창 20.3℃
  • 제주 20.0℃
  • 구름조금강화 17.2℃
  • 구름많음보은 16.5℃
  • 구름많음금산 19.0℃
  • 흐림강진군 19.4℃
  • 흐림경주시 18.7℃
  • 흐림거제 18.1℃
기상청 제공

Research & Review

S-OIL 1분기 1조원 손실...코로나19 직격탄 맞아

코로나19로 유가 하락 및 정제마진 약세 → 재고손실 확대



[산업경제뉴스 박진경 기자]  코로나19의 높은 파도가 정유업계를 덮쳤다. S-OIL이 지난 27일 발표한 2020년 1분기 영업실적에 따르면 회사는 올해 1분기에 1조원이 넘는 영업손실을 기록했다.


코로나19에 따른 세계적인 석유수요 감소로 국제유가와 정제마진이 급속히 하락했기 때문이다.


■ 매출 5조 1984억원, 영업손실 1조 73억원, 당기순손실 8806억원

매출액은 전분기 대비 19.7% 감소한 5조1984억원을 기록했다. S-OIL은 매출 하락의 이유로 유가 하락에 따른 제품 가격 하락과 판매량 감소의 영향이라고 설명했다.

영업이익은 1조 73억원의 손실이 발생했다. 유가 하락에 따른 대규모 재고관련손실과 코로나19의 전세계적인 확산으로 정제 마진마저 약세를 보였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이번 1분기 실적을 각 사업부문별로 살펴보면, 

정유 부문은 코로나19의 전세계적인 확산으로 인해 JET유, 휘발유 등 운송용 제품을 중심으로 글로벌 정유제품 수요가 급격하게 하락하면서 정제마진이 낮은 수준을 유지했다. 그리고 이에 더해 유가 하락에 따른 재고관련손실 등이 발생하면서 1조 1900억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해 회사 전체 실적을 대규모 손실로 끌고내려왔다.

석유화학 부문은 코로나19의 글로벌 확산으로 인한 수요 약세에도 불구하고 유가 하락에 따른 원재료 가격 하락으로 인해 스프레드가 소폭 상승하면서 전분기보다 상승한 665억원의 영업이익을 거둬 그나마 정유부문의 부진을 떠받쳤다.

윤활기유 부문은 국제 유가의 하락에 따른 원재료 가격의 하락이 제품 가격 하락보다 커지면서 스프레드가 상승하여 1162억원의 영업이익을 실현하고 영입이익률도 26.8%를 기록했다.



이렇게 경영환경의 변화로 회사 실적이 급박하게 하락하자 업계에서는 우리 정유회사의 환경에 취약한 사업구조에 대해서 다시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이번 처럼 코로나19라는 사상 초유의 사태가 아니더라도 정유사들의 영업실적은 그동안 환경변화에 너무 크게 좌우됐기 때문이다.

S-OIL도 이러한 정유업계의 동향에서 크게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2010년도 초반 배럴당 100 달러가 넘던 국제유가가 20 달러선까지 하락하면서 S-OIL은 1조원이 넘던 연간 영업이익이 3000억원에 육박하는 손실로 전환되기도 했다.

또 2016년부터 유가가 상승세를 그리자 회사는 단번에 1조원을 훨씬 웃도는 영업이익을 기록하기도 했다. 그리고 다시 국제정제마진이 약세를 보이자 지난해에는 영업이익이 4492억원으로 3분의 1 수준으로 감소했다.



■ "2분기에는 점진적 회복 전망"

S-OIL은 1분기 실적을 발표하면서 다음 분기인 2분기에는 부진이 다소 회복될 것으로 전망했다.

S-OIL 관계자는 "정유사들의 대규모 가동률 조정 및 정기보수 일정과 더불어 글로벌 경제활동이 재개되면서 정제마진은 낮은 수준에서 점진적으로 회복될 것"으로 전망하면서 주력 사업부문의 회복으로 회사 전체 실적도 회복될 것으로 기대했다. 

또, 석유화학 부문에 대해서도 "아로마틱 계열은 파라자일렌 스프레드는 원료가격 하락과 역내 주요 설비들의 정기보수로 인해 다소 개선될 것으로 전망되지만, 벤젠 스프레드는 수요 약세와 중국 내 높은 재고로 인해 약세가 전망"된다면서,

"올레핀 계열은 PP 스프레드의 경우 코로나19 관련 의료용품 수요 증가로 인해 개선될 것으로 예상되지만, PO 스프레드는 COVID-19로 인한 다운스트림 수요 감소의 영향으로 소폭 줄어들 것"으로 예상했다.

이와함께 윤활기유 부문도 "수요 약세와 함께 유가 하락에 따른 원료가 하락이 제품가격에 반영되면서 윤활기유 스프레드도 하락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관련기사

Research & Review

더보기


ESG 기업 공헌활동

더보기


PeopleㆍCompany

더보기
권오갑 현대중공업 회장, 현대오일뱅크 현장 방문 [산업경제뉴스 박진경 기자] 권오갑 현대중공업지주 회장이 현대오일뱅크 대산공장 정기보수 마무리 현장을 찾아 안전경영 의지를 다시 한번 밝혔다. 권오갑 회장은 27일(수) 현대오일뱅크가 지난 4월부터 실시 중인 정기대보수 현장을 전격 방문해 안전은 경영의 최우선 가치임을 강조하며 무재해 속에 정기보수를 끝마친 현장 근로자들을 격려했다. 권 회장은 “저유가, 코로나19 등으로 어느 때보다 어려움이 컸던 정기보수를 크고 작은 안전사고 없이 성공적으로 마무리해 줘 감사하다”며 “지난 2013년부터 이어지고 있는 대산공장의 무재해 기록이 앞으로도 계속 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해 줄 것”을 당부했다. 권 회장은 이어 ”안전경영에 있어서는 회사의 노력이 무엇보다 중요하지만 그와 함께 현장에서 일하는 근로자들의 의지와 각오도 중요한 것이 사실”이라며 “안정적인 노사관계를 통해 노사가 한마음이 되어 안전경영이 실현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달라”고 주문했다. 권 회장은 지난 25일 최근 현대중공업에서 발생한 중대재해 사건에 대해 사과하고 현대중공업 그룹 전반에 걸친 안전경영 의지를 밝힌 바 있다. 한편 현대오일뱅크는 한 달여의 대산공장 정기보수를 마치고 27일부터 본격 시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