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2 (토)

  • 맑음동두천 0.6℃
  • 맑음강릉 5.2℃
  • 맑음서울 2.2℃
  • 맑음대전 3.9℃
  • 맑음대구 7.0℃
  • 맑음울산 7.9℃
  • 맑음광주 5.4℃
  • 맑음부산 8.0℃
  • 맑음고창 4.9℃
  • 맑음제주 9.3℃
  • 맑음강화 1.7℃
  • 맑음보은 3.0℃
  • 맑음금산 3.5℃
  • 맑음강진군 5.9℃
  • 맑음경주시 7.6℃
  • 맑음거제 8.2℃
기상청 제공

요즘 아파트..소공연장·VR야구장·클라이밍 까지

현대건설 힐스테이트의 다양한 커뮤니티 시설



[산업경제뉴스 문성희 기자]  요즘 아파트에는 기존의 아파트 단지가 제공하던 수영장, 스크린 골프 등은 기본이고 이에 더해 소공연장, 클라이밍 시설에 가상현실 야구장까지 들어서고 있다.


현대건설의 '힐스테이트'가 입주민에게 제공하는 새로운 커뮤니티 시설을 돌아 본다.


부산 사직의 현대건설 아파트에는 야구 열혈팬이 많은 지역의 특성을 살려 업계 최초로 가상현실을 활용한 스크린 야구장이 설치된다.




'힐스테이트 삼송역 스칸센'에는 3레인 수영장과 함께 다목적 실내체육관, 실내·외 조깅트랙과 다양한 액티비티 활동을 위한 클라이밍, 아웃도어가든 등이 제공된다.




입주민들의 소통과 문화생활을 위해 '세종 마스터힐스'에는 수영장과 스카이라운지는 물론 소공연장, 전시홀까지 건설된다.




'고덕 아르테온'에 설치되는 맘스카페는 기존의 아파트들이 지하에 제공하던 커뮤니티 시설과 달리 자연 채광이 가능하도록 설계되어 있다.




'힐스테이트 삼송역 스칸센'은 스포츠존, 커뮤니티존, 스카이라운지로 구성된 25가지 커뮤니티 시설이 제공된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커뮤니티시설은 힐스테이트의 탁월함을 가장 잘 나타내는 부분 중 하나로 단지별 특성에 맞춰 입주고객 만족도를 극대화하도록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며,


“특히 아파트가 주거공간으로의 기능뿐만 아니라 삶의 공간으로 인식되면서 입주고객이 여가생활을 즐기면서 공동체 문화를 향유할 수 있는 주거문화를 만들도록 현대건설이 앞장서고 있다”고 말했다.


현대건설은 그동안 공간적인 제약이 많았던 액티비티 활동을 위해 가상현실을 활용한 스크린 볼링, 스크린 테니스 외에도 다양한 스포츠 아이템을 추가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Research & Review

더보기


ESG 기업 공헌활동

더보기


PeopleㆍCompany

더보기
삼성전자 이사회 독립성 강화...의장에 처음으로 사외이사 선임 [산업경제뉴스 강민구 기자] 삼성전자가 이사회의 독립성과 투명성을 강화하기 위해 처음으로 사외이사를 이사회 의장으로 선임했다. 삼성전자는 21일 이사회를 열고 신임 이사회 의장에 박재완 사외이사를 선임했다고 밝혔다. 또 사내이사 후보에 한종희 사장(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장)과 최윤호 사장(경영지원실장)을 추천하기로 결의했다. □ 이사회 의장에 사외이사인 박재완 이사 선임…이사회 독립성 제고 삼성전자는 신임 이사회 의장에 사외이사인 박재완 이사를 선임했다. 사외이사가 삼성전자 이사회 의장에 선임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삼성전자는 2018년 3월 이사회 의장과 대표이사를 분리한 데 이어 이번에 사외이사를 이사회 의장으로 선임하면서, 이사회의 독립성과 경영 투명성을 높이고 이사회 중심의 책임경영에 더욱 박차를 가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박재완 이사회 의장은 삼성전자 이사회의 대표로 이사회에 상정할 안건을 결정하고 이사회를 소집해 회의를 진행하게 된다. 또한 이사들 사이에서 조정자 역할도 수행하게 된다. 2016년 3월부터 사외이사로 활동해 온 박 의장은 최선임 이사로서 회사와 이사회에 대한 이해도가 높으며, 기획재정부 장관을 역임하는 등 행정가로서의 경험 또한 풍부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