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3 (화)

  • 구름많음동두천 3.7℃
  • 구름많음강릉 6.7℃
  • 구름많음서울 3.3℃
  • 구름많음대전 5.6℃
  • 맑음대구 6.8℃
  • 맑음울산 8.5℃
  • 구름많음광주 7.5℃
  • 구름조금부산 8.4℃
  • 흐림고창 8.5℃
  • 구름많음제주 10.1℃
  • 구름많음강화 5.5℃
  • 흐림보은 4.3℃
  • 흐림금산 5.9℃
  • 흐림강진군 8.1℃
  • 맑음경주시 8.1℃
  • 구름많음거제 7.7℃
기상청 제공

대우건설 신입사원 사회첫발은 봉사활동으로

신입사원 필수 교육 과정...희망의 집 고치기, 가족참여 봉사활동



[산업경제뉴스 박진경 기자]  대우건설 신입사원은 봉사활동으로 사회 첫발을 내딛는다. 회사가 신입사원 필수 교육과정으로 사회 공헌 활동을 커리큐럼에 넣어 놨기 때문이다.


올해 대우건설에 입사한 신입사원 78명도 9일 일산에 위치한 홀트일산복지타운을 찾았다. 시설 환경개선, 재활치료 보조 등의 봉사활동을 하기 위해서다. 


대우건설은 2008년부터 홀트일산복지타운과 자매결연을 맺고 나눔활동을 지속하고 있으며, 이날 소정의 기부금도 전달하였다.


대우건설은 핵심 사회공헌 타깃층을 ‘장애인’으로 선정해 시설 인프라개선과 전사 릴레이봉사활동을 적극적으로 전개해 나가고 있다. 

또한 신입사원 입문교육 중 필수 프로그램으로 봉사활동을 선정하여 신입사원들에게 사회공헌활동(CSR) 의 중요성을 강조한다.



1월 2일 부로 입사한 신입사원들은 영하 10도 혹한의 날씨에도 불구하고 시설 환경미화, 직업재활 보조, 홀트가족들과의 산책, 배식 등의 활동을 실시하였다. 동기들과 땀흘리며 동료애를 쌓고, 봉사를 통해 의미있는 하루를 보냈다.  

홀트일산복지타운 후원홍보실 이창신 실장은 “10년이 넘는 긴시간 동안 소중한 인연을 맺고, 따뜻한 가족으로 함께해준 대우건설에 감사드리며, 특히 젊고 혈기왕성한 신입직원의 봉사와 후원으로 홀트 가족이 큰 에너지를 받았다”며 고마움을 전했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올해에도 전사차원에서 참여하는 릴레이 봉사활동의 일환으로 희망의 집 고치기, 복지시설 방문 봉사, 바자회, 임직원 가족 참여 봉사활동, 김장 나눔 등 다양한 테마의 사회공헌활동을 시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