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30 (수)

  • 맑음동두천 11.4℃
  • 맑음강릉 15.2℃
  • 맑음서울 13.1℃
  • 맑음대전 12.9℃
  • 맑음대구 14.1℃
  • 맑음울산 14.0℃
  • 맑음광주 13.7℃
  • 맑음부산 15.7℃
  • 맑음고창 11.3℃
  • 맑음제주 16.3℃
  • 맑음강화 9.7℃
  • 맑음보은 8.2℃
  • 맑음금산 9.1℃
  • 맑음강진군 13.3℃
  • 맑음경주시 10.3℃
  • 맑음거제 13.1℃
기상청 제공

건설사들 "주택경기 침체돼도 우리에겐 토목·건축이 있다"

올들어 국내외에서 토목·건축 성과 활발하게 이뤄져



[산업경제뉴스 문성희 기자]  지난 3~4년 전국에 몰아쳤던 주택열풍이 서서히 가라 앉고 있다. 올해 건설사들이 시장에 내놓을 아파트 계획물량도 과거 침체기 수준으로 돌아간 것으로 조사되고 있다.


국토교통부와 부동산114에 따르면 올해 계획된 아파트 물량은 39만 가구 규모로 이러한 규모는 주택시장이 침체됐던 2010년 이전의 수준이다.




이렇게 주택경기가 가라앉으면서 건설사들은 최근 주택에서 눈을 돌려 토목이나 건축 분야에서 새로운 기회를 모색하느라고 분주하다.


현대건설, GS건설, 대림산업 등 대형건설사들은 최근 국내외에서 눈에 띄는 토목·건축 분야의 성과를 거두고 이러한 성과를 계속 이어가서 주택부문의 감소된 실적을 메꿔간다는 전략이다.


■ 현대건설...'사막의 장미' 조형 건축물 '카타르 국립박물관 완공


현대건설은 지난 27일 카타르 수도 도하에서 '카타르 국립박물관' 개관식을 진행했다.


이 건축물은 '사막의 장미'를 모티브로한 건축물로, 현대건설은 금세기 가장 아름다운 걸작으로 영원히 기억될 것이라는 자신감을 내비치고 있다.


이날 개관식에는 카타르의 국왕, 타밈 빈 하마드 알 타니와 카타르 주요 정부 인사들이 대거 참여할 정도로 이 건축물에 대한 관심이 높았던 것으로 전한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특히, 시공이 까다로운 비정형 건축물의 완성도 높은 시공으로 발주처의 두터운 신임을 얻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건축믈은 2011년 9월 경쟁입찰을 거쳤는데 매력적인 디자인과 4억3400만 달러(한화 4700억원)에 달하는 가격때문에 글로벌 유수 건설사들이 모두 경쟁에 참가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 건물의 외관은 316개의 원형 패널이 뒤섞여 서로 맞물려 건물 전체가 곡선의 기하학적 형상을 이루는 독특한 형태를 자랑한다.


내부도 보통 건축물을 지탱하는 기둥 대신 얼기설기 꼬인 각양각색의 패널과 계단이 설치됐다. 이 프로젝트에는 프랑스를 대표하는 장 누벨(Jean Nouvel)이 설계에 참여했다.


장 누벨이 카타르 국립박물관 설계에 시도한 모티브는 사막의 장미(Desert Rose : 장미모양을 가진 사막 모래덩어리)인데 사막의 장미란 물에 갇혀 있던 해수가 증발하면서 침전물로 만들어 지는 장미 모양의 모래 덩어리를 말한다.

 

현대건설은 1979년 카타르 도하호텔 및 회의센터 공사로 카타르에 첫 진출한 이후 라스라판 C IWPP 프로젝트, QAFCO 비료공장 5~6단계 공사, 하마드 메디컬 시티 2단계 공사, 루사일 고속도로 공사 등 총 20건, 92억불 규모의 프로젝트를 수주했다.


■ GS건설, 충무공의 학인진 형상화한 '세종대교'로 건축 디자인 상 수상


GS건설은 세계 최초의 경사 주탑 현수교인 '노량대교'를 완공해서 세계 건축업계의 눈길을 모았다.


'노량대교'는 충무공 이순신 장군이 노량대첩을 이끌었던 노량해협위에 건설됐는데, GS건설은 이러한 의미를 교량에 담기위해 이순신 장군의 전술인 학익진을 모티브로 학이 날개를 활짝 핀 이미지를 교량에 형상화했다.


승리를 상징하는 V자 모양의 경사 주탑과 케이블을 적용했고, 바닷물에 비친 주케이블은 학익진의 전투 대형이 그려지는 등 역사적 의의를 담은 경관성과 기술력을 선보였다. 


또, 주탑을 육상에 둔 현수교로 설계해서 한려해상국립공원과 인접한 청정해역의 해양 생태계 파괴 문제를 근본적으로 차단한 친환경적인 교량으로 알려졌다.


이 주탑의 높이는 무려 148.6m로 건물 50층 높이이며, 보통 수직 주탑이 일반적이나 주탑에 8도의 경사각을 적용함으로써 기존 수직 주탑 대비 측경간 주케이블의 장력을 감소시켰다. 이로인해 케이블을 지지하는 구조물인 앵커리지 크기를 11% 감소시키고, 케이블과 앵커리지까지 거리를 15m 줄여 공사비를 절감하는 등 경관성과 경제성을 동시에 확보한 것으로 평가받았다.





GS건설은 '세종대교'로 29일 대한토목학회에서 주최하는 ‘2019년 토목의 날 기념행사’에서 ‘올해의 토목 구조물’ 공모전 금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공모전의 심사위원단은 공학적 창의성, 공학적 예술성, 사용편의성, 친환경성, 친경관성을 고려해 심사했고 이러한 공정성을 갖춘 공모전에서 GS건설이 시공한 노량대교가 최고상을 수상했다. 


고병우 GS건설 인프라수행본부장은 “ 세계 최초로 적용된 경사 주탑과 3차원 케이블을 순수 우리 기술력으로 완공하면서 노르웨이 등 해외 선진국에서 기술 공유를 요청 받을 만큼 노량대교는 국내 토목 기술이 세계적인 수준으로 도약한 계기가 됐다” 고 소감을 밝혔다.


■ 대림산업 국내 최초 곡선 사장교 '세풍대교' 준공


대림산업은 최근 광양서천을 횡단하는 세풍대교를 준공했다고 밝혔다. 세풍대교는 국토교통부 익산지방국토관리청이 발주했다. 전라남도 순천과 광양을 연결하는 광양시 우회도로 사업으로 추진되었고 총 사업비는 2,943억원이다.


대림산업은 세풍대교가 사장교에 곡선 도로를 구현한 국내 최초의 곡선 사장교라는 점을 강조하고 있다. 


대림산업 관계자는 "광양 단층대와 광양서천 제방에 영향을 미치지 않는 환경 친화적인 설계와 주변 개발계획을 고려하여 세풍대교를 곡선형 사장교로 설계했다"면서, "일주식 교각계획으로 하천 내 교각 설치를 최소화 하여 해양생태계 훼손을 최소화했다"고 설명했다. 





세풍대교는 총 길이 875m, 왕복 4차선 규모의 사장교다. 3개의 주탑으로 구성된 3주탑 사장교다. 


가운데 주탑을 중심으로 양쪽이 대칭구조를 가지고 있다. 주탑과 주탑 사이의 주경간장은 220m에 이른다. 가운데 주탑 높이는 71m, 나머지 주탑 높이는 57m다. 주탑에는 경관조명을 설치해 광양의 새로운 상징물로 인기를 끌 것으로 기대된다.


대림산업은 사장교와 현수교 국산 기술 자립화를 통해 해상특수교량 시장에서 입지를 굳건히 하고 있다. 


특히, 사장교 부문에서는 서해대교, 인천대교 등 초장대교에서 뚜렷한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뿐만아니라 레고랜드 진입교, 행복도시 금강2교 등 주탑 곡선 설계가 우수하고, 지역 랜드마크 기능을 하는 다수의 사장교 사업을 성공적으로 수행했다. 


해외에서도 최근, 브루나이 최대 규모의 사장교인 순가이 브루나이 대교와 브루나이 역사상 가장 큰 교량사업인 템부롱 대교 공사를 성공적으로 수행하면서 해상 교량 부문의 기술력을 세계로부터 인정받고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