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21 (금)

  • 구름많음동두천 19.3℃
  • 구름많음강릉 24.3℃
  • 구름많음서울 19.6℃
  • 흐림대전 21.6℃
  • 구름많음대구 25.2℃
  • 흐림울산 23.7℃
  • 구름많음광주 20.2℃
  • 구름많음부산 22.9℃
  • 구름많음고창 18.2℃
  • 구름조금제주 21.2℃
  • 구름많음강화 19.5℃
  • 구름많음보은 20.0℃
  • 흐림금산 19.5℃
  • 흐림강진군 20.7℃
  • 구름많음경주시 21.8℃
  • 구름조금거제 21.8℃
기상청 제공

신제품 프로모션

'힐스테이트 광교산' 중소형 789세대 6월 분양

현대건설 지하7층-지상23층, 10개동 대단지



[산업경제뉴스 최기훈 기자]  현대건설이 6월 경기 용인 신봉지구에 ‘힐스테이트 광교산’을 분양할 예정이다.


이 단지는 지하 7층~지상 23층, 10개동, 전용면적 59~84㎡, 총 789세대로 이뤄진다. 주택형별로는 전용면적 △59㎡A 34세대 △59㎡B 139세대 △59㎡C 33세대 △76㎡A 76세대 △76㎡B 183세대 △76㎡C 39세대 △84㎡ 285세대 등 7개 주택형으로 중소형으로만 이뤄졌다.

■ 신봉~고기동 신설도로 추진 계획, 용서간고속도로 

힐스테이트 광교산이 위치해 있는 신봉1지구는 용인 수지구 신봉동 416-9번지 일원 54만 4,975㎡ 규모의 도시개발사업지구로, 기존 입주 단지 및 입주 예정 단지 포함 총 4,700여 세대로 조성될 예정이다.

또한 인근 신봉2지구(42만 838㎡ 규모)에 6,600여 세대 공급이 추진 중에 있어, 이 일대가 1만 여 가구가 넘는 대규모 신(新)주거타운으로 탈바꿈될 예정이다. 여기에 북측으로는 대장지구 및 판교신도시가, 남측으로는 광교신도시, 동측으로는 분당신도시 등과 인접해 있어 생활권 공유도 가능하다.

‘힐스테이트 광교산‘ 남서측 반경 약 1.4㎞ 거리에 용인~서울간 고속도로 서수지 IC가 있다. 신분당선 수지구청역을 통해 판교역이 4 정거장, 강남역이 7 정거장, 광교중앙역이 3 정거장이면 닿을 수 있다.
  

 
■ 광교산, 근린공원, 등산로 정평천 산책로

단지가 광교산자락에 위치해 녹지로 둘러싸여 있으며, 단지 바로 옆으로 축구장의 3배 규모인 약 2만 3,000여㎡의 근린공원도 조성될 예정에 있다. 광교산 등산로와 정평천 산책로도 가까이 있다.

이마트(수지점), 롯데마트(수지점), 롯데몰 수지(예정) 등의 수지의 편의시설은 물론 현대백화점(판교점), 신세계백화점(경기점), 롯데아울렛(광교점), 아브뉴프랑(판교, 광교점) 등 판교, 분당, 광교신도시의 다양한 생활편의시설을 이용할 수 있다.

롯데몰 수지(예정)의 경우 연면적 약 16만㎡로 ‘스타필드 코엑스몰’(연면적 약 11만 9,000㎡) 보다 큰 규모로, 이곳에는 영화관을 비롯해 대형마트, 대형 쇼핑몰 등이 들어설 예정에 있어 생활 편의성은 더욱 높아질 전망이다.

교육시설로는 반경 1㎞ 이내에 신봉초, 신일초, 신봉중, 신봉고가 있으며, 명문학원가가 몰려 있는 수지구청역 주변의 학원 시설도 쉽게 이용 할 수 있다. 여기에 조성 예정인 신봉2지구에 초등학교 부지가 계획돼 있는 만큼 교육여건은 더욱 좋아질 것으로 보인다.



■ 플랫폼시티, 반도체 클러스트, 제2,3판교테크노밸리 등 개발호재

용인시 기흥구 보정 보정·마북·신갈동 일원에 첨단 산업·상업·주거·문화 등이 어우러지는 복합자족도시인 ‘용인 플랫폼시티’가 조성될 예정이다.

판교테크노밸리의 4배인 약 270만㎡ 규모로 이 곳에는 분당선 구성역과 GTX 용인역 역사를 통합하는 복합환승센터가 조성되고, 정보기술(IT)과 생명공학기술(BT) 등 첨단 산업단지가 들어설 예정이다.

또 3,000여개의 기업을 유치해 단지조성 단계에는 약 2만 4,000여명의 고용유발효과와 입주가 시작되는 시점에는 상근 종사자수가 약 4만 여명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SK하이닉스가 용인시 원삼면 죽능리 일대 448만㎡에 122조원을 투자해 조성하는 ‘용인 반도체 클러스트’도 6월 초 국토부의 ‘경기도 산업단지 지정계획’ 심의를 통과했다. 이 사업이 완료되면 2만여명이 넘는 일자리 창출과 513조원의 생산유발, 188조원 부가가치 유발 등 경제효과가 기대된다.

이와 함께 성남시 수정구 시흥동·금토동 일대 43만 403㎡ 부지에 ‘제2판교테크노밸리’가 올해 준공을 목표로 공사가 진행 중에 있고, 성남시 수정구 금토동 일원 58만 3581㎡ 부지에는 제3판교테크노밸리도 조성 예정에 있다.

제3판교테크노밸리가 완공되는 2023년이면 판교 일대가 2,500여개의 첨단기업이 입주하는 세계적인 첨단클러스트로 거듭날 전망이다.

현대건설 분양 관계자는 “쾌적한 주거환경 속에서 판교, 분당, 광교 등 신도시 생활 인프라를 공유할 수 있고, 신봉동 내에서 희소성이 높은 중소형 아파트로 조성돼 수요자들의 기대감이 높다”며, “한국기업평판연구소의 아파트 브랜드 평판 1위의 위상에 걸맞게 우수한 마감재와 조경, 평면 등 수요자들을 만족시키는 차별화된 설계로 단지의 가치를 높이겠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 각 부문 사장단 소집 [산업경제뉴스 최기훈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미래 신성장동력을 챙기기 위해 각 사업부문의 전략과 투자를 직접 점검하고 있어 재계가 주목하고 있다. 삼성전자에 따르면 이 부회장은 삼성전자와 전자계열 사장단을 잇따라 소집하고 미래를 대비하기 위한 부문별 경영 전략 및 투자 현황을 일일이 보고받고 방향 지시를 하고 있는 것으로 전한다. 이 부회장은 14일 삼성전자 수원캠퍼스에서 IM부문(모바일 스마트폰 부문) 사장단으로부터 전날 개최된 'IM부문 글로벌전략회의' 결과를 보고 받고, 미래 신성장동력이 될 첨단 선행 기술과 신규 서비스 개발을 통한 차별화 방안을 논의했다. 이 자리에는 고동진 IM부문장 사장, 노희찬 경영지원실장 사장, 노태문 무선사업부 개발실장 사장 등이 참석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 부회장은 IM부문의 하반기 경영전략을 재점검하고, 어떠한 경영환경 변화에도 흔들리지 말고 미래를 위한 투자는 차질 없이 집행할 것을 주문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5G 이후의 6G 이동통신, 블록체인, 차세대 AI 서비스 현황과 전망은 물론 글로벌 플랫폼 기업과의 협업 방안도 논의됐다. 이 부회장은 "지금은 어느 기업도 10년 뒤를 장담할 수 없다. 그 동안의 성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