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30 (수)

  • 맑음동두천 10.1℃
  • 맑음강릉 14.7℃
  • 맑음서울 12.3℃
  • 맑음대전 12.3℃
  • 맑음대구 12.8℃
  • 맑음울산 13.3℃
  • 맑음광주 12.4℃
  • 맑음부산 14.5℃
  • 맑음고창 9.7℃
  • 맑음제주 15.7℃
  • 구름조금강화 9.1℃
  • 맑음보은 6.9℃
  • 맑음금산 8.0℃
  • 맑음강진군 11.1℃
  • 맑음경주시 8.5℃
  • 맑음거제 11.8℃
기상청 제공

ESG 기업공헌활동

대우건설 "재능 뒀다 뭐해" 어려운 이웃 찾아 노후주택 수리

유기견 보호소, 소방관·집배원 휴계시설 수리로 이어져



[산업경제뉴스 박진경 기자]  건설사 직원들이 건설재능을 어려운 이웃을 위해 아낌없이 나눠주고 있어 주위의 흐믓한 시선을 받고 있다.


대우건설은 25일 서울시 성북구에 위치한 노후주택을 찾아 나섰다. 어려운 생활고로 노후된 주택을 수리할 수 없는 이웃에게 희망을 전달하기 위해서다.


'한국 해비타트'와 함께 진행된 이번 봉사활동에는 대우건설 대학생 홍보대사 40명이 참여했다. 이들은 노후주택을 도배하고, 장판 및 싱크대를 교체했다. 

작업이 까다로운 단열작업도 개보수해 할아버지 할머니께서 겨울에는 따뜻하게 여름에는 시원하게 지내실 수 있도록 했다.

대우건설은 지난해에도 전통시장, 유기견 보호소, 소방관 휴게시설 환경개선활동 등 이웃을 향한 봉사를 활발히 펼쳤다. 올해도 '희망의 집 고치기'에 이어 하반기에는 우체국 집배원들의 휴게시설 개선활동을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대우건설은 건설업 특성을 살려 노후 사회복지시설 리모델링, 담장 개보수, 배수로 보완공사, 소외계층 노후주택 개보수 등 인프라 개선공사를 지속적으로 지원하고 있다. 

이외에도 임직원들은 매달 급여에서 1,000원 미만의 동전을 모아 ‘임직원 동전모아 사랑실천하기’ 기금을 마련하여 이웃들에게 작은 손길을 전하고 있다. 대우건설은 사회공헌 활동을 올해는 전년대비 60% 이상 확대 실시할 계획이며 희망의 집 고치기는 총 여섯 차례에 걸쳐 진행할 예정이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인프라 개선공사 외에도 복지시설 방문 봉사, 무료급식 봉사, 임직원 가족 참여 봉사활동, 김장 나눔 등 다양한 사회 공헌 활동을 지속적으로 전개하여 지역사회와 함께 하는 기업으로 거듭나겠다”고 전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