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25 (목)

  • 흐림동두천 8.8℃
  • 흐림강릉 8.1℃
  • 서울 10.2℃
  • 흐림대전 13.3℃
  • 흐림대구 12.3℃
  • 흐림울산 11.9℃
  • 박무광주 13.7℃
  • 흐림부산 13.9℃
  • 맑음고창 12.9℃
  • 흐림제주 16.1℃
  • 흐림강화 10.1℃
  • 흐림보은 12.2℃
  • 흐림금산 13.1℃
  • 흐림강진군 14.2℃
  • 흐림경주시 11.7℃
  • 흐림거제 14.5℃
기상청 제공

기획PLUS

〔북미 모터쇼〕현대·기아차, ‘벨로스터 N TCR’ 과 '텔라루이드' 첫선

현대차, 벨로스터 · 코나EV 등 총21종
기아차, 텔루라이드 등 총 23 대 전시


[산업경제뉴스 김소산 기자] 현대자동차와 기아자동차가  이달초 미국 LA에서 펼친 'CES 2019'에서 신기술을 뽐낸데 이어, 이번에는 '2019 국제 북미 모터쇼’에 참가해 현대차는 고성능 경주차 ‘벨로스터 N TCR’ 를, 기아차는 신기술이 탑재된 '텔라루이드'를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 현대차, 고성능 경주차 ‘벨로스터 N TCR’  첫 선 1월 중 판매 예정

 


현대차는 14일(현지시각) 미국 디트로이트 ‘코보 컨벤션 센터’에서 열린 ‘2019 북미 국제 오토쇼' 이하, 디트로이트 모터쇼)’에서 고성능 경주차 ‘벨로스터 N TCR’을 비롯, 양산차 ‘엘란트라 GT N Line(국내명: i30 N Line)’을 공개했다.

 

이 모터쇼는 북미 시장을 아우르는 대표적인 국제 모터쇼로, 현대차는 1998년도에 처음으로 디트로이트 모터쇼에 참가했으며, 이후 미국 시장에 제네시스 브랜드를 론칭하고 ‘벨로스터 N’을 세계 최초로 공개하는 등 북미 시장을 겨냥한 중요한 발표를 이어왔다.

 

현대차 미국법인 마케팅 총괄 딘 에반스 부사장은 “벨로스터 N TCR이 현대차의 북미 지역 모터스포츠 부문에서의 입지를 확장시켜줄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을 확신한다”고 말했다.

 

이 밖에도 현대차는 이날 발표회를 통해, 현대차그룹이 수소 및 수소전기차 연구·개발(R&D) 및 설비 확충에 2030년까지 약 7조 6천억 원을 투자한다는 계획과 더불어 자율주행, 커넥티드 카 등 미래 기술 투자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음을 강조하며 현대차의 미래 비전을 제시했다.

 

벨로스터 N TCR은 최고 출력 350마력(ps), 최대 토크 45.9kgf·m의 2.0 터보 엔진과 6단 시퀀셜 변속기가 장착됐다.

 

또한, 현대차는 미국 시장에서 ‘엘란트라 GT(국내명: i30)’ 모델 중 최상위 트림인 ‘엘란트라 GT N Line(국내명: i30 N Line)’을 새롭게 출시한다고 밝혔다.

 

‘N Line’은 고성능 N 상품 포트폴리오상 기본차와 ‘고성능 N’ 모델 중간에 위치한 모델로, 기본 차량에 고성능 디자인 요소를 반영하고 성능 튜닝을 통해 향상된 주행 감성을 전달한다.

 

이 모델은 기존 차량에 고성능 모델의 스포티한 디자인 요소와 튜닝을 통한 한층 업그레이드된 동력 성능과 섀시를 적용한 모델로서 미국 시장에 1월 중 판매개시할 예정이다.

 

한편, 현대차는 이 모터쇼에 1,732㎡(약 524평)의 전시공간을 마련하고, 벨로스터 N TCR 외  △코나EV, 넥쏘, 아이오닉 HEV, 아이오닉 PHEV 등 친환경차 5대 △ 엘란트라 GT N Line, 벨로스터 N, 벨로스터 터보, 쏘나타 등 승용 6대 △ 팰리세이드, 싼타페, 투싼, 코나 등 RV 9대 등 총 21대의 차량을 전시한다.


기아차,  아웃도어 SUV ‘텔루라이드’  첫 선‥ 상반기 출시예정

  
 

기아자동차의 북미 전용 대형 SUV 텔루라이드가 처음으로 모습을 드러냈다.

 

기아차는 14일(현지시간) 이 모터쇼에서 텔루라이드를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고 밝혔다.

 

이 모델은 미국 캘리포니아에 위치한 ‘기아 미국 디자인 센터’에서 디자인,  미국 조지아 공장에서 생산된다.

 

마이클 콜 기아차 미국판매법인 수석부사장은 “텔루라이드는 대담한 외관과 고급스러운 내장, 강력한 주행성능 등을 모두 갖춘 그야말로 다재다능한 차” 라며 “미국 고객에게 커다란 매력을 선사할 것이라 확신한다”고 말했다.

 

지난 2016년 이 모터쇼를 통해 콘셉트 모델로 공개된 바 있는 텔루라이드는 기아차가 북미 SUV 시장을 공략하기 위해 개발한 북미 전용 모델로 오는 상반기 본격 출시될 예정이다.

  

14일부터 27일까지 진행되는 이번 모터쇼에서 기아차는, 약 516평(약 1705m²)의 전시공간을 마련하고, △텔루라이드 △스팅어, K9, 스포티지 등 양산차 △스팅어 SEMA 쇼카와 ‘뉴욕 패션위크’에 출품됐던 커스터마이징 버전 텔루라이드 등 총 23대의 차량을 전시한다.

 

또한 이와 별도로 약 509평(18,100ft², 약 1,681m²)의 시승 공간을 마련하고 관람객들을 맞이한다.

 

기아차 전시관을 방문한 관람객들은 총 4대의 SEMA 텔루라이드를 시승하며 텔루라이드의 각종 특장점을 직접 체험해볼 수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