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31 (목)

  • 구름많음동두천 13.1℃
  • 맑음강릉 19.5℃
  • 맑음서울 13.5℃
  • 맑음대전 12.7℃
  • 맑음대구 16.0℃
  • 맑음울산 16.6℃
  • 맑음광주 12.7℃
  • 맑음부산 16.3℃
  • 맑음고창 15.1℃
  • 맑음제주 19.1℃
  • 구름조금강화 14.8℃
  • 맑음보은 8.3℃
  • 맑음금산 9.2℃
  • 맑음강진군 15.0℃
  • 맑음경주시 16.7℃
  • 맑음거제 16.4℃
기상청 제공

대우건설, 베트남서 인프라·부동산개발·오일&가스 참여

베트남 사업 공동 참여위해 베트남 국영건설사와 업무협약 체결



[산업경제뉴스 최기훈 기자]  대우건설이 베트남에서 인프라, 부동산개발, 오일&가스 등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


대우건설은 지난 23일 을지로 본사에서 베트남의 대표적인 종합건설회사 'CC1'과 포괄적 사업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대우건설과 CC1은 한국과 베트남의 건설시장 입찰정보를 교환하고 베트남에 다양한 신사업 진출을 적극 검토하기로 했다. 

특히 대우건설은 보유한 기술력과 경험을 토대로 인프라, 부동산, 오일&가스와 같이 다양한 분야에서 베트남 건설공사에 대한 공동 참여를 통해 신규 수주와 사업진출을 모색할 계획이다.

CC1(Construction Company No. 1)은 베트남 건설부 산하의 종합건설회사로 40년 이상 국내외 프로젝트를 수행해왔으며 토목/건축 시공, 부동산 개발, 건설자재 수입, 신재생에너지 등 건설업계를 선도하는 대표기업으로 알려져 있다.

지난해 12월 19일 대우건설과 CC1은 베트남 건설시장의 성장과 더불어 장비임대사업의 성장가능성을 고려해 호치민 CC1 본사에서 장비임대사업 수행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합작법인은 연내 설립될 예정이며 향후 라오스, 캄보디아 등 동남아 지역으로 사업을 확장할 계획이다.

대우건설은 신남방정책의 중심 국가인 베트남에 지난 20여년간 공들여왔으며 하노이 북서쪽에 짓는 초대형 신도시 ‘스타레이크 시티’의 성공을 기반으로 베트남 사업은 안정궤도에 올랐다. 

CC1과의 협력을 통해 호치민 등 베트남 전역으로 사업을 확장할 수 있게 되었으며, 베트남을 중요 사업기지로 삼아 신사업 분야에서 공격적인 사업 확대를 추진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베트남 국영건설사 CC1과의 포괄적 사업협력 업무협약은 지난해 비전선포식에서 발표한 ‘신성장동력 확보’의 하나”라며 “이 밖에도 기존사업과 시너지를 극대화하면서 안정적인 수익을 창출해 낼 수 있는 신사업 개발, 지분투자 등 가치 사슬(Value Chain)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갈 예정이다”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