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3 (일)

  • 맑음동두천 8.0℃
  • 맑음강릉 9.9℃
  • 맑음서울 7.4℃
  • 맑음대전 9.4℃
  • 맑음대구 8.4℃
  • 맑음울산 11.2℃
  • 맑음광주 9.2℃
  • 맑음부산 10.5℃
  • 맑음고창 8.0℃
  • 맑음제주 10.1℃
  • 맑음강화 6.3℃
  • 맑음보은 7.5℃
  • 맑음금산 8.0℃
  • 맑음강진군 9.9℃
  • 맑음경주시 9.6℃
  • 맑음거제 9.9℃
기상청 제공

GS건설, 한남3구역위해 삼성물산-KB와 협력체계 구축

삼성물산 리조트부문-조경...KBㆍ우리은행ㆍNH농협-자금조달



[산업경제뉴스 최기훈 기자]  GS건설이 한남자이 더 헤리티지 (THE HERITAGE)를 100년 주거 문화유산으로 남기기 위해 삼성물산 리조트부문과 손잡았다. 


이와 함께 주택금융의 최강자인 KB국민은행 등과 금융협약을 체결했다. 아파트 브랜드-조경시공 기술력-주택금융 각 분야의 ‘넘버1(NO.1)협력 체인’을 구축, 수주전에 본격적으로 나섰다.  


GS건설은 23일 한남3구역 재개발을 위해 삼성물산 리조트부문과 조경공사 시공에 대한 기술 지원을 기본으로 하는 상호 발전을 위한 업무 협정서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GS건설은 삼성물산 리조트부문이 조경 시공에서 국내 최고 수준의 시공 능력을 가진 점을 높이 평가하고 조경 시공권을 맡긴다고 설명했다.  삼성물산 리조트부문은 “조경 사업부가 가진 시공 기술력을 한남자이 더 헤리티지에 쏟아 부어 대한민국 명품 단지에 어울리는 완벽한 시공을 할 것이다” 고 밝혔다.  

삼성물산 리조트부문은 아랍에미리트(UAE)의 두바이 버즈칼리파와 미국의 디즈니월드, 뉴욕헌터스포인트 사우스 워터프론트 조경을 설계한 세계 정상의 조경 디자인 회사인 SWA와 협력해 최고의 조경을 담을 계획을 제시했다. 앞서 SWA는 한남3구역의 배산임수 지역을 자연 그대로 살리는 최적화된 조경 설계를 제시한 바 있다.  여기에 삼성물산이 가진 최첨단 조경 시공 기술을 더해 단지 가치를 높이게 된다. 

이에 대해 GS건설은 “한남자이 더 헤리티지를 대한민국 최고 단지를 만드는 데 있어 필요한 핵심 가치는 ‘최고’다”며, “삼성물산 리조트부문이 조경 시공부문에서 최고인 기술력을 가진 만큼 손을 잡았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GS건설은 주택금융의 최강자인 KB국민은행을 비롯해 우리은행, NH농협과 금융업무 협약을 체결해 자금조달 계획을 마무리했다. 

은행 자산기준으로 상위 5개사 중 3개 은행들과 협약을 맺으며 이주비와 사업비 등 자금 조달에 관한 구체적인 플랜을 완료했다. GS건설은 지난 2017년 건설업계 최초로 금융협약 (당시KB국민은행)과 을 맺고 자금조달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우무현 GS건설 사장은 “국내 최고의 기술력과 자금력을 동원해 한남3구역 조합원분들이 1등 브랜드에 어울리는 최고의 가치를 누리도록 노력할 것”고 말했다.

관련기사

Research & Review

더보기


ESG 기업 공헌활동

더보기


PeopleㆍCompany

더보기
삼성전자 이사회 독립성 강화...의장에 처음으로 사외이사 선임 [산업경제뉴스 강민구 기자] 삼성전자가 이사회의 독립성과 투명성을 강화하기 위해 처음으로 사외이사를 이사회 의장으로 선임했다. 삼성전자는 21일 이사회를 열고 신임 이사회 의장에 박재완 사외이사를 선임했다고 밝혔다. 또 사내이사 후보에 한종희 사장(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장)과 최윤호 사장(경영지원실장)을 추천하기로 결의했다. □ 이사회 의장에 사외이사인 박재완 이사 선임…이사회 독립성 제고 삼성전자는 신임 이사회 의장에 사외이사인 박재완 이사를 선임했다. 사외이사가 삼성전자 이사회 의장에 선임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삼성전자는 2018년 3월 이사회 의장과 대표이사를 분리한 데 이어 이번에 사외이사를 이사회 의장으로 선임하면서, 이사회의 독립성과 경영 투명성을 높이고 이사회 중심의 책임경영에 더욱 박차를 가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박재완 이사회 의장은 삼성전자 이사회의 대표로 이사회에 상정할 안건을 결정하고 이사회를 소집해 회의를 진행하게 된다. 또한 이사들 사이에서 조정자 역할도 수행하게 된다. 2016년 3월부터 사외이사로 활동해 온 박 의장은 최선임 이사로서 회사와 이사회에 대한 이해도가 높으며, 기획재정부 장관을 역임하는 등 행정가로서의 경험 또한 풍부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