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18 (수)

  • 흐림동두천 15.8℃
  • 흐림강릉 20.3℃
  • 서울 17.1℃
  • 흐림대전 17.2℃
  • 흐림대구 22.0℃
  • 구름많음울산 20.6℃
  • 광주 20.7℃
  • 흐림부산 20.7℃
  • 흐림고창 20.5℃
  • 흐림제주 24.4℃
  • 흐림강화 16.9℃
  • 흐림보은 17.6℃
  • 흐림금산 17.9℃
  • 흐림강진군 22.4℃
  • 흐림경주시 22.1℃
  • 흐림거제 20.7℃
기상청 제공

3.3㎡당 1억 돌파 ‘아크로‘ 단지, 한강변 아파트 시세 끌어올린다

최고매매가, 최고상승가, 최고분양가 타이틀 갱신



[산업경제뉴스 최기훈 기자]  고가 아파트에 대한 정부규제 강화로 강남 등 고가 아파트의 가격 경쟁이 주춤하고 있는 가운데 한강변 아파트에 대한 관심은 정부규제에도 아랑곳 하지 않고 있다. 


한강변은 우수한 조망권을 확보함과 동시에 지역이 한정적이기 때문에 강남의 한강변 아파트 뿐만 아니라 최근에는 한남 3구역 등에도 대형 건설사들이 경쟁적으로 달려들고 있다.


한강변 아파트의 강세 추세 속에서 반포 아크로 리버파크, 잠원 아크로 리버뷰, 성수동 아크로 서울포레스트, 흑석동 아크로 리버하임 등 소위 ‘아크로 벨트’는 지역의 시세를 더욱 끌어올리고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반포동의 ‘아크로 리버파크’는 국내 최초 3.3㎡당 1억원을 돌파하며 가장 비싼 아파트가 됐다.

업계에 따르면 지난 10여년간 반포동 시세를 이끌던 ‘래미안 퍼스티지’와 ‘반포자이’는 ‘아크로 리버파크’의 등장으로 가장 비싼 아파트 자리를 내줬다고 설명한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아크로 리버파크 전용면적 84㎡의 실거래가는 34억원으로 반포 자이의 같은 면적 28억3,000만원보다 6억원 가까이 차이가 난다.

대림산업 측은, 입주 후 시세 상승률 자료도 제시한 다. 입주 후 가격이 분양가의 160%가 되는 기간에서 아크로 리버파크는 3.5년이 걸린 반면, 반포 자이는 10년, 래미안 퍼스티지는 9년, 반포 힐스테이트는 8년이 걸렸다는 설명이다.

부동산114의 '입주 후 월간 상승률' 데이터에 따르면, 아크로 리버파크는 입주 후 월 평균 1.57% 상승률을 기록했고, 반포 자이는 0.68%, 래미안 퍼스티지는 0.75%, 반포 힐스테이트는 0.73%를 기록했다.



반포동 '아크로 리버파크'와 함께 잠원동 '아크로 리버뷰'의 시세도 만만치 않다. 

잠원동 아크로 리버뷰는 분양가 대비 실거래 가격이 무려 82% 이상 급등하면서 신축아파트 중 가장 높은 가격을 기록했다. 이 아파트는 지난해 11월 전용 84㎡가 28억 2,000만 원에 거래되고 다음달인 12월, 30억 5,000만 원에 거래 됐다. 한 달 사이 1억 3,000만 원이나 상승했다. 109㎡ 33평은 프리미엄만 11억 수준인 것으로 알려졌다.  

강남지역 외에도 올해 완공을 앞둔 성수동 ‘아크로 서울포레스트’는 3.3㎡당 평균 4,750만원으로 역대 분양가 신기록을 새로 썼다. 

대림산업 측은 "최고 분양가에 걸맞은 ‘아크로’만의 한강 조망, 최대 층고 등의 특화설계와 고품격 커뮤니티 시설 등이 각광받으며 수요자의 니즈와 라이프스타일, 가치까지 반영한 최고급 주거라는 평가를 이끌어냈다"고 설명한다.

동작구 흑석동에 위치한 ‘아크로 리버하임’은 분양가 대비 상승률이 가장 높은 단지로 알려졌다.

분양 당시 3.3㎡당 평균 2,274만원으로 지역에 비해 고분양가 라는 의견이 지배적 이였으나 이를 비웃기라도 하듯 매매가는 폭발적으로 올라 4,713만원을 기록하면서, 107% 상승률을 기록했다.

대림산업 관계자는 "한강변 아크로 단지들의 이 같은 새 아파트 선호현상은 새로 지은 아파트들이 다양한 커뮤니티 시설 등으로 편리한 주거환경을 제공하고 재개발·재건축 규제로 희소성이 부각된 데 따른 것으로 해석된다"면서. 

"특히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로 일부 재건축·재개발 사업의 속도가 떨어지면서 신축 품귀 현상이 더욱 강화될 것"으로 전망했다.

관련기사

Research & Review

더보기


ESG 기업 공헌활동

더보기


PeopleㆍCompany

더보기
대림그룹 "올해 직원 가족초청행사는 언택트 가상나들이로" [산업경제뉴스 최기훈 기자] 코로나19 확산으로 매년 실시하던 직원 가족 초청행사도 올해는 언택트 방식으로 진행하고 있다. 대림그룹은 ‘대림그룹 직원가족초청행사’를 언택트로 진행하고 있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행사에는 대림산업을 비롯해 대림코퍼레이션, 대림건설 등 그룹사 임직원 가족 1,000여명이 참여했다. 대림은 서울시 용산구 한남동에 위치한 디뮤지엄과 함께 코로나19로 문화예술체험이 어려웠던 직원가족들을 위해 이번 행사를 기획했다고 설명했다. 초청 가족들은 디뮤지엄에서 진행되고 있는 «SOUNDMUSEUM: 너의 감정과 기억» 전시를 어린이의 눈높이로 진행하는 에듀케이터의 해설과 함께 온라인으로 관람했다. 또 각 가정의 아이들은 디뮤지엄 교육팀이 개발한 미술 창작 키트 ‘사운드머신’과 교육 영상으로 아동들의 창의력, 가족의 협동심을 더해 특별한 사운드아트 작품을 만들어 보는 재미있는 미술 활동을 체험했다. 대림은 가족단위 외식이 힘든 상황을 고려해 글래드 호텔앤리조트에서 판매하는 간편식을 각 가정에 보냈다. LA갈비, 삼겹제육구이 등 취향에 맞춰 가정에서 파티를 즐길 수 있도록 다채롭게 준비했다. 대림은 이 외에도 ‘아빠와 함께하는 힐링캠프’, 임직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