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31 (일)

  • 흐림동두천 19.7℃
  • 흐림강릉 20.0℃
  • 흐림서울 19.8℃
  • 흐림대전 22.0℃
  • 구름많음대구 23.2℃
  • 구름많음울산 19.6℃
  • 흐림광주 20.2℃
  • 박무부산 18.8℃
  • 흐림고창 19.1℃
  • 박무제주 19.5℃
  • 흐림강화 17.7℃
  • 흐림보은 21.5℃
  • 흐림금산 20.5℃
  • 흐림강진군 18.3℃
  • 구름많음경주시 20.5℃
  • 맑음거제 19.8℃
기상청 제공

이재용 부회장 대국민사과 후 부정평가 줄고 중립평가 늘어

호감도 조사...긍정.부정 평가 모두 줄고 중립평가 크게 증가



[산업경제뉴스 박진경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대국민 사과에 대해 국민들은 일단 유보적인 태도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부회장에 대한 긍정평가와 부정평가가 모두 줄고 중립평가가 크게 늘어났다. 


하지만 대국민사과 이전 부정평가가 가장 많았던 것을 감안하면 대국민사과가 국민들에게 긍정적으로 작용한 것으로 분석된다. 


이재용 부회장은 지난 6일 경영권 승계와 노조 문제 등 삼성그룹을 둘러싼 논란에 대해 직접 국민들에게 사과했다. 이 부회장은 이 자리에서 자녀들에게 경영을 승계하지 않을 것을 선언했으며, 더 이상 삼성그룹 내에서 '무노조 경영'은 없다고 강조했다.

8일 글로벌빅데이터연구소(소장 김다솜)는 지난 4월6일부터 5월5일까지 뉴스·커뮤니티·블로그·카페·유튜브·트위터·인스타그램·페이스북·카카오스토리·지식인·기업/조직·정부/공공 등 12개 채널을 대상으로 이재용 부회장 사과전 30일 동안 감성어와 사과후 이틀 동안 감성어를 비교 조사한 결과를 공개했다.

먼저, 이 부회장 사과에 대한 감성어 즉 국민들의 '호감도'를 살펴봤다.

사과전 30일 동안 긍정률은 16.37%였으나 사과후 이틀 동안엔 6.60%로 9.77%P 하락했다. 부정률도 23.52% 감소했다. 

'재판부에 잘보이려는 사과일 뿐'이라는 일부 비판에도 국민들의 냉소적인 시각이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중립률은 39.44%에서 72.78%로 33.34%로 배 가까이 급증했다. 이재용 부회장의 사과에 대해 일단 국민들은 향후 추이를 지켜보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연구소 관계자는 "부정률이 23%P 떨어진데서 짐작할수 있듯이 이 부회장에 대한 국민의 호감도는 상당폭 개선된 것으로 보인다"면서 "다만 국민 10명중 7명 이상이 유보적인 태도를 보인 점을 감안할 때 향후 이 부회장의 후속 조치가 이어질 경우 긍정 평가는 상당폭 높아질 가능성이 높지만 반대일 경우 부정 평가가 늘어날 가능성도 있다"고 내다봤다.

이 부회장에 대한 정보량은 사과 후 크게 증가했다.

사과전 30일 동안 이재용 부회장 정보량은 8111건에 그쳤으나 사과 당일인 6일과 익일인 7일 단 이틀간 정보량은 1만3192건으로 62.64% 증가했다. 

사과전 하루 평균 정보량은 270.3건이었으나 사과 후 이틀간 하루 평균 정보량은 6596건으로 24.4배가 증가해서 국민들은 이 부회장의 사과에 대해 큰 관심을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관련기사

Research & Review

더보기


ESG 기업 공헌활동

더보기


PeopleㆍCompany

더보기
권오갑 현대중공업 회장, 현대오일뱅크 현장 방문 [산업경제뉴스 박진경 기자] 권오갑 현대중공업지주 회장이 현대오일뱅크 대산공장 정기보수 마무리 현장을 찾아 안전경영 의지를 다시 한번 밝혔다. 권오갑 회장은 27일(수) 현대오일뱅크가 지난 4월부터 실시 중인 정기대보수 현장을 전격 방문해 안전은 경영의 최우선 가치임을 강조하며 무재해 속에 정기보수를 끝마친 현장 근로자들을 격려했다. 권 회장은 “저유가, 코로나19 등으로 어느 때보다 어려움이 컸던 정기보수를 크고 작은 안전사고 없이 성공적으로 마무리해 줘 감사하다”며 “지난 2013년부터 이어지고 있는 대산공장의 무재해 기록이 앞으로도 계속 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해 줄 것”을 당부했다. 권 회장은 이어 ”안전경영에 있어서는 회사의 노력이 무엇보다 중요하지만 그와 함께 현장에서 일하는 근로자들의 의지와 각오도 중요한 것이 사실”이라며 “안정적인 노사관계를 통해 노사가 한마음이 되어 안전경영이 실현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달라”고 주문했다. 권 회장은 지난 25일 최근 현대중공업에서 발생한 중대재해 사건에 대해 사과하고 현대중공업 그룹 전반에 걸친 안전경영 의지를 밝힌 바 있다. 한편 현대오일뱅크는 한 달여의 대산공장 정기보수를 마치고 27일부터 본격 시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