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3 (월)

  • -동두천 20.0℃
  • -강릉 19.1℃
  • 서울 19.3℃
  • 대전 18.6℃
  • 대구 18.9℃
  • 울산 19.6℃
  • 광주 21.4℃
  • 부산 19.2℃
  • -고창 23.4℃
  • 흐림제주 28.7℃
  • -강화 20.2℃
  • -보은 18.7℃
  • -금산 18.4℃
  • -강진군 24.6℃
  • -경주시 18.9℃
  • -거제 20.2℃
기상청 제공

삼성 "삼성물산 합병시 삼성증권통한 주가관리 없었다"

SBS 24일자 '합병위해 삼성증권 주가관리' 보도에 반박 자료 배포



[산업경제뉴스 강민구 기자]  삼성전자가 SBS의 24일자 보도에 대해 전혀 사실이 아니라는 입장문을 언론에 배포했다.


SBS는 24일, 지난 2015년 삼성이 제일모직-삼성물산 합병을 위해 삼성증권을 통해 주가를 불법 관리했다는 정황을 검찰이 포착했다고 보도했다. 


삼성전자는 이에 대해 "해당 증권사의 신뢰를 심각히 훼손할 수 있는 일방적 주장으로,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반박하면서, 


"당시 자사주 매입은 사전에 매입 계획을 투명하게 공시하였고, 매입 절차를 정한 관련 규정을 엄격히 준수, 적법하게 진행됐다"고 설명했다.


한편, SBS는 삼성물산 합병과 관련한 보도에서, 합병에 반대한 엘리엇에 대응하기 위한 논의 과정을 이재용 부회장이 주도했다는 정황도 검찰 조사에서 포착됐다고 보도했다.

삼성전자는 입장문에서 이 또한 사실이 아니라면서, "당시 골드만삭스의 제안으로 엘리엇의 실체와 성향에 대한 설명을 들은 적은 있지만, 이재용 부회장이 골드만삭스 측에 SOS를 요청했다거나 All day 대책회의를 참석했다는 등의 의혹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의혹을 부인하면서, "더구나 불법적 승계와는 전혀 무관한 일이었다"라고 설명했다.
 
삼성전자는 "이런 일방적 보도는 검찰수사심의위 개최를 앞두고 위원들의 객관적 판단에 악영향을 줄 수 있다"면서 "유죄 심증을 전제로 한 검찰의 피의 사실이 철저한 검증 절차 없이 언론을 통해 공표되는 것은 결코 바람직하지 않다"는 의견을 덧붙였다.

관련기사

Research & Review

더보기


ESG 기업 공헌활동

더보기


PeopleㆍCompany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