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30 (수)

  • 맑음동두천 11.4℃
  • 맑음강릉 15.2℃
  • 맑음서울 13.1℃
  • 맑음대전 12.9℃
  • 맑음대구 14.1℃
  • 맑음울산 14.0℃
  • 맑음광주 13.7℃
  • 맑음부산 15.7℃
  • 맑음고창 11.3℃
  • 맑음제주 16.3℃
  • 맑음강화 9.7℃
  • 맑음보은 8.2℃
  • 맑음금산 9.1℃
  • 맑음강진군 13.3℃
  • 맑음경주시 10.3℃
  • 맑음거제 13.1℃
기상청 제공

Research & Review

회복세 해외건설수주, 유가 22% 급락에 '긴장' 고조

하반기 대림산업, 현대건설, 한화건설, 롯데건설 등 수주 활기
최근 유가 22% 하락으로 중동지역 수주 둔화 우려



[산업경제뉴스 문성희 기자]  지난 3분기까지 국제 유가가 상승하면서 해외건설수주가 오랜만에 회복세를 보였다. 하지만 최근 2 개월 유가가 다시 급락하자 건설사들은 유가 움직임에 눈을 떼지 못하며 긴장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해외건설 회복세가 유가상승 국면을 타고 중동지역의 수주가 살아 났기 때문인데 유가가 다시 하락할 경우 수주 전망이 불투명해지기 때문이다.


■ 하반기, 대형 건설사 해외수주 활발


지난 2년에 이어 올 상반기까지도 해외건설 수주가 부진했던 건설사들이 최근 잇달아 대형 수주를 터뜨리며 활기를 띠고 있다.


해외건설수주는 2016년 282억 달러로 300억 달러 아래로 추락한 후 지난해에도 290억 달러로 300억 달러 문턱을 넘지 못했다. 하지만 올 하반기 들어 건설사들의 수주 추이를 보면서 업계에서는 올해는 300억 달러를 넘길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대림산업, 현대건설, 한화건설, 롯데건설 등 대형 건설사들이 그동안의 부진을 떨치고 최근 수주 성과를 내고 있기 때문이다.


대림산업은 지난달 사우디아라비아에서 '뉴 암모니아 프로젝트'를 수주했다. 수주규모는 8억9200만 달러로 한화 1조원을 넘어서는 대형 프로젝트다.  대림산업에 따르면 이 공사는 올해 말 착공해 오는 2021년 준공 예정으로 향후 3년간 대림산업의 주요 먹거리를 제공할 전망이다.


대림산업 관계자는 “지난 2016년 이후 2년 만에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얻은 대형 성과”라며 “이번 수주를 계기로 사우디 플랜트 시장 추가 공략에 나설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대림산업은 지난 9월에도 1200억원 규모의 요르단 풍력발전소를 수주했다.


현대건설은 이달 초 미얀마에서 '양곤 변전 공사'를 수주했다. 공사규모는 8011만 달러로 한화 905억원이다. 현대건설은 이보다 앞서 싱가포르와 카타트에서도 수주성과를 올렸다.


한화건설은 지난달 초 베트남 '태양광 발전소' 건설사업을 따냈다. 공사규모는 7630만 달러로 한화 약 790억원이다. 한화건설은 이번 수주가 그동안 석유화학 플랜트에 집중됐던 해외건설 공종을 다변화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롯데건설도 인도네시아 '리아우 민자발전 프로젝트'를 수주했다. 사업규모는 1억9761만 달러, 한화 약 2233억원이다.


이렇게 올 하반기 해외수주가 잇따라 성과를 올리자 해외건설협회 관계자는 “해외건설 수주액 증가세가 한동안 지지부진했지만, 건설사들의 활발한 수주를 바탕으로 4분기 들어 다시 오름세를 보이고 있다”라며 “이 추세가 이어진다면 올해 총 수주액이 300억달러를 충분히 넘을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증권가에서는 중동의 플랜트 발주 증가로 내년 해외건설수주가 올해보다 40% 증가한 450 달러가 될 것이라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 국제유가 2 개월 사이 22% 하락...해외건설에 '불똥' 튈까 긴장


그동안 해외수주가 지지부진했던 가장 큰 원인은 2015년 부터 중동지역의 수주가 급감했기 때문이다. 


중동지역의 수주는 2014년 314억 달러를 기록했지만 2015년 1년만에 165억 달러로 반토막이 났고 , 2016년에는 107억 달러로 3분의 1 수준으로 감소했다. 이렇게 중동지역 수주가 200억 달러 넘게 줄어들면서 전체 해외수주도 반토막이 났다.


중동지역 수주가 급감한 이유에 대해 업계에서는 시리아 내전 등 전쟁과 함께 유가하락에 따른 중동국가의 건설경기 침체를 중요한 이유로 꼽는다.




2014년만해도 배럴당 100 달러를 넘었던 국제유가는 2015년, 2016년 급락하면서 25 달러까지 떨어졌다. 이 에따라 중동지역의 건설 발주 물량도 감소하고, 결국 중동지역이 '수주텃밭'이었던 우리 건설사들은 직격탄을 맞았다.


그후 국제유가는 2016년 부터 상승세로 돌아섰고 올해 들어서는 상승폭도 가파라졌다. 지난해 11월 59 달러 수준 이었던 두바이유 유가는 지난 10월, 84 달러를 찍으며 1년 여만에 42%나 상승했다.


이러한 분위기 속에서 대림산업이 지난 10월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오래만에 대형 프로젝트를 수주하자 건설업계는 앞으로 중동지역 수주가 다시 살아날 것이라며 기대가 고조됐다. 


중동지역 수주의 부활은 사실상 전체 해외수주의 부활을 의미하기 때문이다.


주식시장에서도 현대건설, GS건설, 대림산업 등 건설사 주가가 6월 이후 10월까지 가파른 상승세를 보였다.


그러나 최근 이란·사우디아라비아 등 중동국가와 미국의 정치적 갈등이 격화되면서 국제유가는 두 달 사이에 최고점 대비 22%나 급락했다.


국제유가 하락으로 어려움을 겪었던 우리 건설사들은 최근의 이러한 유가 하락세에 긴장의 끈을 놓지 못하는 모습이다.


업계 일각에서는 모처럼 회복세를 보이던 해외건설수주 활동이 다시 위축되는 것은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아무래도 우리 건설이 중동지역에서 오랜 경험과 성과, 풍부한 사업 네트워크 등 경쟁력을 쌓아왔기 때문에 유가하락의 영향을 받을 수 밖에 없다는 설명이다. 


하지만 또다른 일각에서는, 지난 2~3년 동안 중동지역의 수주 여건이 악화되면서 우리 건설사들이 동남아시아 등 타지역으로 사업영역을 넓혔기 때문에 큰 영향은 없을 것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실제로 아시아지역의 수주는 올해 11월까지 140억 달러로 중동의 86억 달러에 비해 두 배 가까운 성과를 내고 있다. 지난해 같은 기간 115억 달러보다도 21.7% 증가하며 급속한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아지아 지역외에도 태평양, 북미, 유럽, 아프리카의 수주가 규모는 작지만 모두 지난해 보다 큰 실적을 내고 있다.


해외건설 업계 관계자는 "중동 지역에 몰려 있던 수주지역 분포가 넓어지고 있다. 하지만 여전히 과거 중동지역의 수주규모에 크게 미치지 못하고 있다"면서, "꾸준한 시장 확대와 함께 중동지역에 대한 경쟁력을 강화해 유가변동의 영향을 최소화하고 이를 위해 정부도 해외건설금융 확대 등 적극적인 지원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