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25 (목)

  • -동두천 -15.2℃
  • -강릉 -10.1℃
  • 맑음서울 -14.1℃
  • 구름조금대전 -9.9℃
  • 구름많음대구 -7.4℃
  • 구름많음울산 -5.0℃
  • 맑음광주 -7.3℃
  • 구름많음부산 -4.0℃
  • -고창 -7.1℃
  • 흐림제주 -1.6℃
  • -강화 -14.2℃
  • -보은 -11.3℃
  • -금산 -10.7℃
  • -강진군 -6.3℃
  • -경주시 -6.5℃
  • -거제 -2.7℃
기상청 제공

삼성물산, 올해 배당 작년의 3.6배 지급

건설경기 불투명 "영업실적 악화되면 어떻게 하나" 우려도
주당 2000원, 총 3300억원...향후 3년 동일 규모 시행



주택 과다공급으로 건설경기 전망이 어두운 가운데, 삼성물산이 올해를 포함해 앞으로 3년간 주당 2000원, 매년 3300억원의 배당을 시행한다고 밝혀 시장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작년 보다 3.6배나 증가한 규모로 시장일각에서는 우려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삼성물산은 8일 이사회를 열고 2017년부터 2019년까지의 3개년 배당정책을 발표했다. 

이번 2017∼2019년 배당정책의 골자는 처음으로 3개년 배당정책을 확정 발표하고 배당규모를 주당 2000원으로 과거 보다 대폭 확대하는 것이다. 

삼성물산은 이러한 결정이 주주환원 확대를 바라는 주주의 기대에 적극 부응하고자 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향후 3개년의 배당 규모를 제시함으로써 배당 예측성을 높이고자 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2017년 결산에 따른 배당지급 규모는 지난해 908억원(주당 550원) 대비 3.6배 증가한 3300억원 수준으로 크게 확대될 전망이며 2018년과 2019년 결산 후에도 동일한 금액이 지급될 계획이다. 

특히 합병 이후 삼성물산의 주가가 부진한 가운데, 시장 기대수준을 상회하는 배당 확대와 3개년 배당정책을 포함한 이번 발표는 향후 삼성물산의 주가흐름에도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으로 회사는 기대하고 있다. 



■ "주주가치 제고" vs "실적 나빠지면 어떡하나" 

삼성물산은 2017∼2019년의 3개년 배당정책을 발표하면서 향후에도 보다 다양한 시장의 의견을 수렴하여 개선된 방안을 제시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삼성물산은 이사회의 전문성과 다양성을 제고하는 차원에서 글로벌 기업 출신으로 전문성과 경험을 두루 갖춘 외국인 사외이사 영입을 검토하고 있음도 함께 발표했다. 

삼성물산 이사회와 경영진은 선진 거버넌스 체계를 바탕으로 지속적인 실적 개선과 안정적 재무구조를 실현하는 것이 기업가치 제고와 함께 주주가치를 높이는 최선의 길이라고 믿고 있으며 이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하지만 업계 일각에서는 앞으로 건설경기 침체가 예상되는 가운데 배당금액을 미리 정해 놓는 것은 무리한 정책이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대기업 건설사 관계자는 "주택시장 과다공급으로 올해부터 앞으로 2~3년 건설경기 침체가 예상되고 해외건설 수주도 중국 건설사들의 약진으로 전망이 밝지 않다"며 "배당이란 기업의 수익에 따라 규모를 결정하는 것인데 이렇게 미리 배당규모를 확정해 놓으면 영업결과가 안좋을 경우 회사경영을 어렵게 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관련기사




산업경제현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