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4 (화)

  • 구름많음동두천 24.6℃
  • 흐림강릉 28.6℃
  • 구름많음서울 25.5℃
  • 구름많음대전 26.1℃
  • 구름많음대구 27.3℃
  • 구름조금울산 26.5℃
  • 맑음광주 26.3℃
  • 구름조금부산 25.8℃
  • 구름조금고창 25.8℃
  • 맑음제주 27.8℃
  • 흐림강화 25.6℃
  • 구름조금보은 22.5℃
  • 구름많음금산 24.8℃
  • 맑음강진군 25.2℃
  • 구름조금경주시 25.0℃
  • 구름조금거제 26.2℃
기상청 제공

Research & Review

현대오일뱅크, 남미산 저가 원유 투입으로 흑자전환

초중질원유 투입 비중 경쟁사보다 5~6배 높여 원가 절감



[산업경제뉴스 문성희 기자]  현대오일뱅크가 저가 원유 투입비중을 높여 원가를 절감하면서 지난 1분기 대규모 적자를 이번 2분기에 흑자로 전환시켰다. 


현대오일뱅크는 지난 30일 2분기 연결 실적을 발표했다. 매출은 2조 5517억원, 영업이익은 132억원을 기록했다. 정유회사로서 영업이익 132억원은 매우 작은 실적이지만 지난 1분기 5632억원의 영업손실을 냈던 것과 비교하면 이익이 큰 폭으로 증가한 모습이다.


현대오일뱅크 관계자는 "정유빅4 가운데 이번 2분기에 흑자를 내는 회사는 현대오일뱅크가 유일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올해 2분기 실적을 발표한 SK이노베이션은 4397억원, S-OIL은 1643억원의 영업손실이 났다고 공시한 바 있다. 


그간 증권업계에서는 현대오일뱅크도 2분기 약 700억 원 이상의 영업손실을 낼 것으로 예측해왔지만 현대오일뱅크는 보기좋게 흑자로 전환한 실적을 발표했다. 하지만 매출이 큰 폭으로 감소해 유가하락과 코로나19의 영향에서 아직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는 평가다.



지난 1분기 정유사들이 조 원 단위의 손실을 내고 이번 2분기에도 적자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가운데, 현대오일뱅크만 유일하게 흑자 전환한 이유에 대해 업계의 관심이 높아진다.


흑자전환 이유에 대해 현대오일뱅크는 "가장 큰 이유는 싱가포르 정제마진이 마이너스임에도 불구, 뛰어난 설비 경쟁력과 유연한 설비 운영으로 본업인 정유업에서 손실을 최소화했기 때문"이라고 대답했다.


경쟁사가 정유업에서 기록한 대규모 적자를 석유화학과 윤활기유 등 부차적인 사업에서 보전한 것과 차별화된 부분이라는 설명이다. 

 

■ 고도화설비로 저가 원유 처리해 원가절감

현대오일뱅는 가격이 저렴한 초중질원유 처리량에서 승패가 갈렸다고 말한다. 

즉, 가격은 저렴하나 황 등 불순물이 많아 정제하기 까다로운 초중질원유를 탈황설비 등 고도화설비로 처리할 수 있었기 때문이라는 설명이다. 현대오일뱅크는 2분기 초중질원유 투입 비중을 경쟁사 대비 5~6배 높은 33%까지 확대해 원가를 절감했다.

생산설비도 유연하게 운영, 마진이 양호한 경유 생산에 집중해 수익을 개선한 것도 주효했다.

현대오일뱅크는 정유업에서 186억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했는데 이는 앞서 실적을 발표한 경쟁사의 1/10~1/20수준에 불과하다.

현대오일뱅크는 하반기 큰 폭의 실적 개선을 기대하고 있다. 산유국의 감산조치 연장으로 원유 가격 상승이 예상되고 이동제한 조치 완화로 석유제품 수요가 회복돼 정제마진이 대폭 개선될 것으로 전망되기 때문이다.

주력 유종인 남미 산 초중질원유의 경제성이 높아지고 있는 점도 고무적이다. 초중질원유 가격 상승은 중동 산 원유에 비해 더딜 것으로 예상돼 현대오일뱅크의 경쟁력은 더욱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현대오일뱅크 관계자는 “정기보수기간 중 하루 2만 배럴 규모의 탈황설비 증설작업을 완료해 초중질원유 추가 투입이 가능해졌다”며

“하반기에는 초중질원유의 경제성이 더 높아질 것으로 예상되고 있어 석유제품 시황이 개선되면 연간 흑자전환도 노려볼 만 하다”고 밝혔다.

한편 혼합자일렌 제조사업과 카본블랙사업, 상업용 유류터미널사업에서도 각각 323억 원과 65억 원, 43억 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해 흑자 전환에 힘을 보탰다.

관련기사

Research & Review

더보기


ESG 기업 공헌활동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