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25 (목)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Research & Review

아모레G, 지난해 외형·손익 동반 감소..반등 가능성은?

지난해 매출 전년 대비 10.5% 감소한 4조213억..2017년 이후 최저치
영업이익은 무려 44.1% 급감한 1520억 기록..2020년 최저치에 근접

[산업경제뉴스 민혜정 기자] 아모레퍼시픽그룹(아모레G)의 지난해 영업실적이 전년대비 외형과 손익 모두 감소하는 저조한 성적표를 투자자와 시장에 내밀었다. 



아모레G가 최근 공시한 IR보고서(잠정실적)에 따르면 연결재무제표기준 지난해 매출은 약 4조 213억 원을 시현, 전년도 4조4950억 대비 약 4737억 원이 줄어 10.5% 가량 역 성장했고, 

영업이익 역시 1520억 원에 그쳐, 전년도 2719억 대비 약 1199억 원이 줄어 44.1% 급감했다. 

증권가에서는 매출의 경우 예상과 달리 주력시장인 중국의 경기 및 소비부진에 따른 수요 감소와 면세점 채널 판매 부진, 여기에 중국 등 아시아시장 부진이 복합적으로 작용했고,  

영업이익의 경우도 주력인 아모레퍼시픽의 전체적인 외형 감소와 그에 따른 수지악화에 주로 기인한다는 것이 증권가의 대체적인 분석이다. 

하나증권 박은정, 김다혜 연구원은 “동사의 지난해 실적은 핵심 자회사 아모레퍼시픽의 부진이 주되며, 뷰티 계열사 또한 에뛰드를 제외하곤 전반적으로 아쉬웠다”고 평가했다.

아모레퍼시픽 등 주요 종속회사의 지난해 실적은?

그렇다면 주력기업인 아모레퍼시픽과 기타 종속기업들 실적은 전년대비 어떠한 흐름을 연출했을까?


아모레 그룹 측 분석에 의하면 지난해 아모레퍼시픽은 면세와 중국 매출 감소로 전체 매출과 영업이익이 전년대비 크게 하락해((11%와 49%). 그룹 전체의 실적 부진을 주도했다. 

그럼에도 새로운 글로벌 주력 시장인 미주와 EMEA(유럽, 중동 등), 일본에서는 높은 성장세를 유지해 대조를 보였다. 

아모레퍼시픽 브랜드 중에서는 헤라, 에스트라, 홀리추얼, 비레디, 일리윤, 라보에이치, 롱테이크 등이 선전했다. 채널 기준으로는 순수 국내 E커머스와 국내외 멀티브랜드숍(MBS) 채널에서 매출이 견고하게 성장했다. 

MBS 채널에서의 판매 호조로 대부분 자회사의 매출도 성장했다. 에뛰드의 경우 수익성 중심의 체질 개선 효과로 195.5%나 영업이익이 성장하는 성과도 거뒀다. 

먼저 아모레퍼시픽의 국내 사업은 면세 매출 감소로 전년 대비 14.4% 줄어든 2조2108억 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화장품 부문이 국내 E커머스 채널에서 시장점유율 1위를 기록했고, 데일리뷰티 부문은 프리미엄 라인 중심으로 상품 포트폴리오를 재정비하며 영업이익이 증가했다. 

또 해외 사업은 아시아 지역 매출 감소로 인해 전년 대비 5.5% 하락한 1조3918억 원의 매출을 기록했는데, 이는 채널 효율화 및 재고 축소 활동 등으로 인해 중국 시장에서 매출이 하락한 여파가 컸다. 

반면, 일본에서는 현지화 기준으로 약 30%의 매출 증가를 이뤄냈는데, 라네즈와 이니스프리가 견고하게 성장하고 헤라와 에스트라 등 신규 브랜드가 성공적으로 안착하며 일본 시장에서 영향력을 확대하고 있다. 

또한 전년 대비 58%의 매출 증가를 기록한 미주 지역의 성장세도 지속됐다. 립 카테고리 제품 포트폴리오를 다변화하며 성장한 라네즈와 MBS 채널 접점을 확대한 설화수, 이니스프리가 미주 시장의 성장세를 이끌었다. 

EMEA 지역에서는 진출한 모든 브랜드가 성장하며 전체 매출이 62%나 증가했다. 라네즈가 영국의 럭셔리 뷰티 멀티숍 ‘SPACE NK'와 중동의 세포라 채널에 진출하며 글로벌 영토 확장을 선도했다. 아세안 시장은 라네즈의 판매 호조 속에서 전년 수준의 매출을 유지했다.  

또 주요 자회사들은 전반적으로 매출은 증가했으나 마케팅 투자 확대로 인해 영업이익이 감소하며 엇갈리는 모습을 보였다. 

이니스프리는 채널 재정비 및 마케팅 투자 확대로 매출과 영업이익이 모두 감소했다. ‘THE NEW ISLE’ 리브랜딩 캠페인 전개 및 ‘비타C 그린티 엔자인 세럼’ 등 신제품 출시를 통해 고효능 자연주의 스킨케어 브랜드로서의 입지를 다졌다. 

에뛰드는 MBS 채널의 견고한 성장으로 매출이 증가하고 수익성 제고 활동의 효과로 영업이익도 대폭 개선되는 성과를 거뒀다. ‘컬픽스 마스카라’, ‘픽싱 틴트’ 등 핵심 제품을 통해 카테고리 경쟁력을 강화하고 ‘무신사’, ‘진저슈가’ 등과 협업하며 브랜드 경쟁력을 강화했다. 

에스쁘아는 프리미엄 파운데이션 시장에서 점유율 1위를 달성하는 등 핵심 경쟁력 강화의 효과로 전체 매출이 성장했다. ‘비벨벳 쿠션 뉴클래스’ 등 신제품을 출시하고 고객 경험 공간인 ‘에스쁘아 연남’을 새롭게 선보이며 프리미엄 메이크업 브랜드로서의 입지도 강화했다. 

역시 매출이 성장한 아모스프로페셔널도 브랜드 리인벤팅 및 미용인 네트워킹 활동인 ‘살롱 커넥션 2023’ 등을 진행하며 브랜드 매력을 강화했다. 

또 오설록의 경우 제주 티뮤지엄 리뉴얼 오픈 및 티하우스 해운대점 등을 새롭게 선보이며 매출이 성장했다. ‘시그니처 얼그레이’, ‘허니 블랙티’ 등을 출시하고 구딸과 함께 ‘쁘띠 쉐리 티 칵테일’을 운영하는 등 제품과 서비스의 라인업도 다변화했다. 

하나증권에서 전망하는 올해 실적과 아모레그룹의 전략은? 

아모레퍼시픽그룹 관계자는 “‘Grow Together’의 경영 방침에 따라 ‘브랜드 가치 제고’, ‘글로벌 리밸런싱,’ ‘고객 중심’의 경영전략을 추진 중”이라며 “이를 위해 우선 각 브랜드의 핵심 가치를 분명하게 하는 브랜드 코어 강화 작업에 매진하고 있고, 이에 더해 고객 공감 콘텐츠 개발 및 엔진 상품 강화를 통해 더 높은 브랜드 가치를 만들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다음으로 성장 잠재력이 큰 지역을 중심으로 글로벌 사업 지형 재편도 추진한다. 새롭게 설정된 집중 성장 지역을 중심으로 유통 파트너십을 강화하고 다양한 사업 모델을 시도해 지속적인 글로벌 성장 동력을 확보해 나갈 계획이다. 

끝으로 고객 중심 경영의 수준을 한 단계 더 발전시키기 위해 핵심 고객 기반의 새로운 고객 관리(CRM) 프로그램 실행, 고객 중심의 사업 체질 변화 등을 추진할 복안이라고 덧붙였다.

하나증권 리서치센터는 동사의 올해 실적 전망에 대해 “"코로나19 이후 뷰티 계열사의 내수 체력 회복, 해외 진출 확대 등이 나타나며 외형 확대/체력 개선이 나타나고 있다"며 "이에 따라 올해 실적은 연결 매출 4.7조원(YoY+18%), 영업이익 4천4백억원(YoY+190%) 가량 될 것"으로 전망했다.

관련기사

Research & Review

더보기


ESG 기업 공헌활동

더보기


PeopleㆍCompany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