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20 (수)

  • 흐림동두천 7.9℃
  • 흐림강릉 9.4℃
  • 흐림서울 9.7℃
  • 구름많음대전 8.9℃
  • 맑음대구 10.6℃
  • 맑음울산 10.7℃
  • 맑음광주 10.6℃
  • 맑음부산 12.5℃
  • 구름많음고창 9.8℃
  • 맑음제주 13.9℃
  • 흐림강화 10.8℃
  • 맑음보은 5.8℃
  • 맑음금산 8.1℃
  • 구름많음강진군 11.9℃
  • 맑음경주시 10.5℃
  • 맑음거제 10.6℃
기상청 제공

'대기업 추석 돈 푼다' 14개 기업 5조6천억원

납품대금 조기 지급. 선물 귀향비도 지급



[산업경제뉴스 문성희 기자]  경기 침체에서 맞는 추석에 중소기업과 근로자들의 걱정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대기업들이 하도급 업체에 납품대금을 미리 당겨서 지급하는 등 돈을 풀어 그나마 약간의 여유가 생길 듯 하다.


전국경제인연합 중소기업협력센터의 조사에 따르면 이번 추석에 14개 대기업이 5조 6천 억원의 납품대금을 조기에 지급할 계획인 것으로 조사됐다.


삼성그룹은 약 1조원의 자금을 풀어 각 계열사 지역사업장 직거래 장터를 개설하며, 2차 협력사 현금지급 지원을 위한 펀드를 운영키로 했다.


현대차그룹은 1조2350억원의 자금을 마련해, 25일이나 앞당겨 거래대금을 지급키로 하고 369억원 상당의 온누리 상품권을 준비해 임직원들이 어려운 이웃을 찾아가 전달할 계획이다.


LG그룹도 1조1500억원으로 2·3차 협력사 납품대금을 조기지급하며 금융지원도 확대키로 했다.


이밖에도 롯데그룹이 7000억원, CJ가 5000억원, 현대백화점이 4700억원의 자금을 마련해 거래대금을 한 달 앞당겨 지급하고 협력사 임직원들 귀향교통비, 추석선물을 지급키로 했다. 


포스코, GS, 한화, 신세계, LS산전, 대우조선해양, 효성 등도 작게는 200억원에서 1760억원을 납품대금 조기지급, 국가유공자 생필품 전달 등에 사용한다. 


관련기사

Research & Review

더보기


ESG 기업 공헌활동

더보기


PeopleㆍCompany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