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06 (토)

  • 흐림동두천 28.5℃
  • 구름많음강릉 36.2℃
  • 흐림서울 28.5℃
  • 구름많음대전 31.4℃
  • 구름조금대구 33.8℃
  • 구름많음울산 33.2℃
  • 구름많음광주 31.3℃
  • 구름조금부산 31.1℃
  • 구름많음고창 32.0℃
  • 구름조금제주 33.0℃
  • 흐림강화 27.2℃
  • 구름많음보은 30.1℃
  • 구름많음금산 31.5℃
  • 구름많음강진군 31.6℃
  • 구름많음경주시 34.0℃
  • 구름조금거제 30.8℃
기상청 제공

Research & Review

매출 상위 100대 기업, 코로나 전후 영업이익 43% 증가

이익 증가에도 불확실성에 대비 차입 등 현금보유 늘려

[산업경제뉴스 문성희 기자]  코로나19로 중소기업과 영세자영업자들이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운데, 매출 상위 100대기업들은 코로나 이전보다 영업이익이 43.4% 증가하며 오히려 더 큰 성장세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경제인연합회(이하 전경련)는 매출 100대 기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이전인 2018~2019년 영업실적과 코로나가 한창 진행 중이었던 2020년~2021년 영업실적을 비교했다.


100대 기업의 매출액은 코로나 이전 1,576조원에서 1,667조원으로 5.8% 증가했고, 영업이익은 122.8조원에서 130.0조원으로 5.9% 증가했다.




100대기업에는 반도체 회사인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가 포함됐는데, 이들은 100대기업 전체에서 매출은 26.7%를 차지하고 영업이익은 51.3%로 절반 이상을 차지하고 있다. 전경련은 두 회사가 차지하는 비중이 너무 크기때문에 두 회사를 제외한 실적을 조사해서 100대기업 대부분 회사의 실적을 다시 정리했다.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를 제외한 98개 기업의 코로나 전후 실적을 살펴보면, 매출은 1,185조원에서 1,228조원으로 3.7% 증가했지만, 영업이익은 42.4조원에서 60.8조원으로 43.4%나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도체 회사를 포함했을때 보다 매출 증가율은 조금 작았지만, 영업이익 증가율은 5.9%에서 43.4%로 크게 확대됐다. 


코로나가 진행중인 상황에서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를 제외한 100대기업 회사들은 그동안 알려진 것과 달리 반도체 회사보다 훨씬 더 큰 이익 성장을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투자액은 반도체 회사를 포함했을 때 137조원에서 149조원으로 8.6% 증가했지만, 반도체 회사를 제외하면 72조원에서 64조원으로 오히려 11.4% 감소했다.


업종별 투자실적을 보면, 업종별 희비가 크게 엇갈린 것으로 나타났다. 


반도체가 포함된 전기·전자는 18.0%으로 투자증가가 가장 높았고, 이외에도 정보·통신(14.4%), 의약품(8.3%) 등 비대면 수혜를 누린 업종은 투자가 증가했다. 반면, 유통(-85.1%), 운수·창고(-23.7%), 음식료(-20.1%) 등 대면 관련 업종의 투자는 크게 위축된 것으로 조사됐다.


이밖에도 100대 기업은 대외 불확실성이 커지면서 이를 위해 차입금을 늘리는 등 현금 확보로 불확실성에 대응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00대기업은 코로나 이전보다 차입을 9.7% 늘렸고, 증가한 이익도 유보하면서 현금성자산이 16.6%나 증가했다.


전경련은 "기업들이 코로나19 이후 글로벌 공급망 훼손 등 확대된 불확실성 대비를 위해 호실적에도 빚을 늘려가며 현금 확보에 주력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2020과 2021년 100대 기업이 영업활동을 통해 벌어들인 현금은 총 244.6조원으로, 투자(189.1조원) 및 배당·이자 등(59.5조원)으로 지출한 현금 248.6조원과 비슷한 수준(-4.0조원)이었다. 그럼에도 2021년 말 기준 100대 기업 총차입금은 코로나 이전인 2019년 말 대비 23.7조원(9.7%) 증가했다. 



전경련은 이에 대해 기업들이 코로나19 이후 투자·배당 지출로 인해 영업활동으로 벌어들인 수익만으로 현금을 충당하지 못하자, 차입을 늘려 추가적인 현금을 확보한 것으로 해석했다. 실제로 2021년 말 기준 100대 기업의 현금성자산은 총 104.1조원으로, 코로나 이전인 2019년 말 대비 14.8조원(16.6%) 증가했다.

전경련은 기업들의 보유 현금보다 빚이 더 많이 늘어나면서 재무 부담 가중이 우려된다고 밝혔다. 100대 기업의 총차입금에서 현금성자산을 제외한 순차입금은 지난 5년 간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으며, 2021년 말에는 164.8조원으로 최근 5년 내 최대치를 기록했다.

추광호 전경련 경제본부장은 “올해는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글로벌 통화긴축 등 기업들이 당면한 대외적 불확실성이 지난해보다 더욱 확대된 상황”이라며, 

“기업들이 불확실성을 잘 헤쳐나가 적극적인 투자·고용에 나설 수 있도록, 선제적 세제지원·규제개혁으로 기업들이 경영하기 좋은 환경을 만들어야 한다” 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Research & Review

더보기


ESG 기업 공헌활동

더보기


PeopleㆍCompany

더보기
폴 바셋, RTD커피2종 & 우유 모나카 아이스크림 출시 [산업경제뉴스 민경종 기자] 매일유업 관계사 엠즈씨드(대표 김용철)에서 운영하는 스페셜티 커피 전문점 폴 바셋이 자사 시그니처 메뉴인 룽고와 락토프리 라떼를 RTD 제품으로 출시하고 동시에 MZ세대가 열광하는 ‘레트로’ 취향을 겨냥한 ‘모나카 아이스크림’을 선보이며 시식을 제안했다. 먼저 지난 21일 선보인 ‘바리스타 폴 바셋’ 신제품 2종은 스페셜티 등급의 커피로 만든 RTD 제품으로, 매장에서 판매하는 시그니처 커피 룽고와 락토프리 라떼를 그대로 담아냈다. 이중 ‘시그니처 룽고’는 매장의 맛을 그대로 구현하기 위해 폴 바셋에서 사용하는 전 세계 커피 생산량의 상위 7%에 해당하는 스페셜티 등급의 원두를 사용한데다, 커피 함유량도 시중 제품보다 약 2배 이상 높여 아메리카노보다 깊고 진한 풍미의 블랙커피를 느낄 수 있다. 또한 ‘락토프리 라떼’는 유당이 제거된 우유’를 사용해, 속이 불편해 라떼를 잘 마시지 않는 사람들도 편안하게 즐길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커피 본연의 풍미와 우유의 맛이 잘 느껴지는 고소한 폴 바셋 카페 라떼 맛을 그대로 구현해냈다. 이들 제품은 폴 바셋 매장과 마켓컬리에서 구매 가능하다. 이어 22일에는 ‘우유 모나카 아이스크림’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