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16 (수)

  • 흐림동두천 21.2℃
  • 구름많음강릉 22.8℃
  • 서울 22.4℃
  • 흐림대전 21.4℃
  • 대구 21.2℃
  • 울산 20.5℃
  • 흐림광주 20.6℃
  • 흐림부산 23.3℃
  • 구름조금고창 21.7℃
  • 제주 21.8℃
  • 흐림강화 21.5℃
  • 흐림보은 20.4℃
  • 구름많음금산 20.2℃
  • 흐림강진군 22.6℃
  • 흐림경주시 21.5℃
  • 흐림거제 22.8℃
기상청 제공

근로소득, 저소득층 16% 감소ㆍ고소득층 13% 증가

소비지출 많은 저소득층 소득감소 → 내수 침체로 이어져



[산업경제뉴스 문성희 기자]  경기침체로 서민가구의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는 가운데도 상위소득자들은 꾸준히 소득이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통계청이 발표한 '2018년 2/4분기 가계 소득 동향조사'에 따르면 우리나라 가구당 월평균 소득은 453만원으로 조사됐다. 


하지만 소득 분위별로 금액 차이가 크게 나고, 특히 증감률의 경우, 하위소득자의 소득은 크게 감소되고 있는데 상위소득자의 소득은 꾸준히 증가하고 있어 계층별 소득 차이가 갈 수록 벌어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통계청의 통계자료에 따르면 최하위 소득 계층인 1분위 가구의 월소득은 132만원인 반면 최상위 소득계층인 5분위 가구의 월소득은 913만원으로 7배의 차이가 났다. 중간분위인 3분위는 394만원으로 조사됐다.


특히, 소득의 증감률은 1분위가 7.6% 감소한 반면, 5분위는 10.3%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간분위인 3분위도 소득이 0.1% 감소했다. 


상위소득자로 갈 수록 증가폭이 큰 추세로 볼 때, 통계청이 과거 조사때 처럼 10%단위로 분류하는 10분위로 조사했다면 하위와 상위 소득격차는 더 크게 나타났을 것으로 추정된다.


물가를 반영하지 않은 소득임에도 중간계층까지 소득이 떨어져 국내가구의 지출여력이 크게 감소했는데, 이는 최근 내수시장과 중소자영업의 영업부진과 무관하지 않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전체 소득 중 급여형태로 받는 근로소득을 살펴보면, 1분위 가구는 월 52만원, 3분위는 259만원, 5분위는661만원을 근로소득으로 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근로소득의 지난 1년간 증감 추세는, 1분위 가구가 15.9%나 감소한 반면, 5분위 가구는 12.9% 증가했다. 특히, 고소득 가구는 재산소득도 1년전에 비해 40%나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금, 지원금 등 이전소득은 저소득자들이 많았는데 정부가 하위소득 계층에 대한 기초연금 등 지원을 늘리고 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이렇게 소득 격차가 벌어지면서 소비지출도 큰 폭으로 감소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경제연구원(이하 한경연)이 통계청 자료를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소득 감소세보다 소비지출 감소세가 더 큰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5년 동안의 소득 증가율은 5.5%에서 0.7%로 작아졌는데 소비지출 증가율은 4.6%에서 마이너스 0.5%로 떨어졌다.


한경연은 저소득층의 소득 대비 소비 비중이 두드러지게 낮아지고 있는데, 이는 저소득층이 보건, 주거 관련  등에 지출이 늘어난 것으로 미뤄볼 때 고령화와 주거비 상승 등이 주요 원인으로 분석하고 있다. 또, 저소득층의 경우, 수도·광열비 등이 늘면서 식료품, 의류 등에 대한 소비지출이 더디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소득에 비해 소비지출이 감소하는 원인을 소득격차의 심화로 분석하는 시각도 있다. 저소득층의 경우 소득의 대부분을 소비로 지출하지만, 고소득층은 소득 가운데 소비지출 비중이 적고 투자와 재산증식 등에 더욱 많은 부분을 치중한다는 설명이다. 


소비성향이 적은 고소득층으로 소득이 몰리면서 소비지출 규모가 줄어들고 급기야 증감률이 마이너스까지 떨어지게 됐다고 분석하고 있다. 


가계소득 동향 조사 자료는 통계청 국가통계포털의 주제별 통계 → 물가ㆍ가계 → 가계 → 가계소득지출 → 가계동향조사(신분류)로 가면 자세한 내용을 볼 수 있다.

관련기사

Research & Review

더보기


ESG 기업 공헌활동

더보기


PeopleㆍCompany

더보기
스낵·빙과·소프트캔디..롯데제과 이색 제품 줄 출시 ‘왜?’ [산업경제뉴스 민혜정 기자] 국내 제과업계 리딩기업 롯데제과(대표 민명기)가 최근 다양한 카테고리의 이색 신제품들을 줄줄이 선보이며 외연 확장에 열을 올리고 있다. 지난 6월 야심차게 론칭한 ‘에어 베이크드’ 브랜드의 3번째 라인업 제품인 양파 맛 감자칩은 물론, 소프트캔디 말랑카우에 초유프로틴을 함유시킨 신제품을, 또 아이스크림 브랜드 나뚜루를 통해서는 ‘검은 피카소’라 불리는 ‘장 미쉘 바스키아’의 작품을 디자인에 접목한 콜라보 제품 3종을 잇따라 선보인 것. 과연 이들 제품이 시간이 갈수록 점점 더 시장규모가 축소되고 있는 국내 제과업계에 신선한 바람과 함께 시장의 성장추를 되돌릴 기폭제로 작용할지 업계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에어 베이크드, ‘사워크림어니언맛’ 감자칩 출시 먼저 지난 3일 출시한 ‘에어 베이크드 포테이토 사워크림어니언맛’은 브랜드 론칭 이후 2번째 감자칩으로, 남녀노소가 선호하는 맛인 양파맛을 적용했으며 신맛이 살짝 감도는 사워크림소스가 감칠맛을 더해주는 신제품이다. 다른 ‘에어 베이크드’ 제품처럼 튀기지 않고 특수 제작한 오븐에서 열풍으로 구워 기름기 없이 담백하고 깔끔한 맛이 좋으며 바삭바삭한 식감이 특징이며, 또한 기름에 튀기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