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30 (금)

  • 구름조금동두천 26.2℃
  • 구름조금강릉 28.2℃
  • 구름조금서울 27.9℃
  • 구름조금대전 29.1℃
  • 구름조금대구 28.4℃
  • 구름조금울산 28.5℃
  • 구름조금광주 26.6℃
  • 맑음부산 26.9℃
  • 맑음고창 27.0℃
  • 맑음제주 27.0℃
  • 맑음강화 27.4℃
  • 구름조금보은 25.5℃
  • 구름조금금산 26.3℃
  • 맑음강진군 25.9℃
  • 구름많음경주시 26.5℃
  • 구름조금거제 26.7℃
기상청 제공

Research & Review

S-OIL 1Q실적...'역대 최악 적자'에서 '역대 최고 이익'으로

'20.1Q 1조73억 영업손실 → '21.1Q 6292억원 영업이익



[산업경제뉴스 문성희 기자]  1년 전 역대 최악의 적자를 기록했던 S-OIL이 올해 1분기에는 최근 10년 래 최고 수준의 이익으로 전환됐다.


회사가 큰 이익을 실현했으니 고무적인 일이지만 업계 일각에서는 이렇게 1년 사이에 지옥과 천당을 오르내리는 수익구조를 우려의 마음으로 바라보는 시각도 적지 않다. 


유가 등 영업환경 변화에 너무 취약한 수익구조라는 지적과 함께 판매·구매처 다변화, 사업다각화, 생산효율화 등 안정된 수익구조 구축이 시급하다는 조언이다.


S-OIL이 시장에 공시한 2021년 1분기 연결기준 영업실적을 보면, 회사는 올해 1분기에 매출 5조 3448억원, 영업이익 6292억원, 당기순이익 3447억원의 실적을 거뒀다.


1년 전 1분기 실적과 비교해 보면, 매출은 2.8% 증가했고,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흑자로 전환됐다. 회사는 지난해 1분기에 영업이익은 1조 73억원의 손실을 기록했고, 당기순이익도 8806억원의 손실로 마감했다.


영업이익은 1년만에 1조 6365억원 증가했고, 당기순이익도 1조 2253억원이나 증가했다.


S-OIL은 2016년 2분기 6429억원 영업이익을 실현하며 역대 최고 이익이라고 발표했는데 올해 1분기 영업이익이 6292억원으로 역대 최고 이익에 맞먹는 수준의 이익을 실현했다. 


지난해 1분기에는 역대 최악의 실적을 기록했지만, 1년 만에 역대 최고 수준으로 돌아선 셈이다.


S-OIL 관계자는 이러한 실적 증가이유에 대해서 "매출액은 판매가격이 전분기 보다 30.6% 상승하여 판매량은 소폭 감소했어도 매출액은 증가했다"고 설명하고, 


"영업이익은 휘발유, 경유, PO, 윤활기유 등 당사의 주요 제품들의 마진 개선과 유가 상승에 따른 재고관련이익으로 인하여 영업이익이 크게 상승했다"고 설명했다.


이밖에도 RUC/ODC 설비의 가동률을 최대로 높여서 운영하여 폴리머(올레핀) 제품 및 윤활기유 가격 강세의 효과를 최대화할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국제유가와 정제마진 추이를 보면 지난해 5월 배럴당 30달러까지 떨어졌던 국제유가는 올해 들어와 60달러를 넘어서면서 2배 넘게 상승했다. 정유사들의 재고관련 이익이 크게 늘어난 이유다. 


정제마진도 지난해 5월에는 -1.5달러까지 떨어지면서 제품을 판매할 수록 손실이 나는 구조를 보였지만 올해 1분기 2.8 달러까지 오르면서 정유사들의 영업이익을 밀어 올렸다. 


하지만 일반적으로 정유회사의 손익분기점은 정제마진이 배럴당 4달러 선을 넘어서야 하는 것으로 알려져있다. 2~3달러선의 정제마진은 여전히 정유회사들이 이익을 실현하기 위해서는 부족한 수준으로 평가되고 있다. 


이때문에 S-OIL이 올해 1분기에 커다란 이익을 낸 것은 판매이익이라기 보다는 재고관련이익이 더 큰 역할을 했을 것으로 분석된다. 




S-OIL의 1분기 영업실적을 각 사업부문별로 살펴보면, 정유사업부문의 매출은 3조 7974억원으로 전체 매출의 71.0%를 차지했고, 석유화학부문이 1조 211억원으로 19.1%, 윤활기유부문이 5263억원으로 9.9%를 차지했다. 


이렇게 매출은 아직도 절대적인 비중이 정유사업에 몰려있지만, 영업이익 비중은 달랐다. 


지난해 대규모 적자의 원인이었던 정유부문은, 1분기에 3420억원의 이익을 실현하면서 흑자로 돌아서서 한숨을 돌렸지만, 회사 전체 이익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54.4%로 절반에 그쳤다. 


석유화학부분은 매출에서 19.1%를 차지했고 영업이익에서도 15.6%를 차지했다. 


효자 역할은 윤활기유사업부가 담당했다. 매출에서 9.9%밖에 되지 않는 윤활기유 부문은 영업이익에서는 30.0%를 차지하며 회사 전체 영업이익에 큰 보탬이 됐다. 매출은 화학사업부문의 절반이지만 영업이익은 화학사업부문의 두 배에 육박하는 실적을 냈다. 윤활기유 부문의 올해 1분기 영업이익률은 35.9%를 기록하는 기염을 토하기도 했다.  




회사 관계자는 각 부문별 실적에 대해 "정유 부문은 COVID-19의 영향으로 정제마진이 여전히 약세를 보였으나, 백신 접종 확산 등에 따라 제품 수요가 점진적으로 회복되면서 당사 주력 제품인 가솔린과 디젤의 스프레드는 지속적인 상승세를 보였다"고 설명하고,


석유화학 부문에 대해서는 "폴리머(올레핀) 제품의 스프레드는 강세를 유지했다. 특히 PO 스프레드는 자동차 및 가전 제품 소재용 폴리올의 강한 수요와 미국 및 유럽 생산 설비의 가동 차질 영향으로 매우 높은 수준을 기록하였으며 PP 스프레드 또한 포장재, 위생 및 의료용 소재의 견조한 수요와 설비 가동 차질로 강세를 유지했다"고 설명했다.


또 "파라자일렌 스프레드는 역내 폴리에스터 수요 회복 및 PX 생산시설의 정기보수 및 가동 차질로 인한 공급 물량 감소로 전분기 대비 개선되었으며 벤젠 스프레드 역시 미국 한파로 인한 설비 가동 차질과 다운스트림 수요가 강하게 유지되면서 상승했다"고 덧붙였다.


윤활기유 부문에 대해서는 "글로벌 정유사의 낮은 가동률과 정기보수로 공급은 제한된 반면 수요는 회복되면서 스프레드가 크게 상승하여 높은 영업이익률을 지속했다"고 설명했다.




■ 전망


S-OIL 관계자는 앞으로 영업실적 전망에 대해서 "정유 부문의 경우 백신 접종 확대로 인한 경기회복과 드라이빙 시즌으로 인한 이동용 수요의 증가로 정제마진이 상승할 것"으로 예상했다. 


석유화학 부문의 전망에 대해서는 "폴리머(올레핀) 계열의 경우, PP와 PO 스프레드 견조한 수요가 지속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현재의 강세를 유지할 것"으로 예상하면서,  


"아로마틱 계열의 경우에는 파라자일렌 스프레드는 다운스트림 수요 회복 속에 수급이 타이트해질 것으로 예상되어 추가적으로 개선될 것으로 전망되며 벤젠 스프레드 또한 견조한 수요와 낮아진 재고 수준, 그리고 미국 지역의 차익 거래 기회로 인해 증가할 것"으로 예상했다.


윤활기유 부문의 2분기 전망에 대해서는 "글로벌 정유설비의 낮은 가동률이 유지됨에 따라 현재의 공급 부족 상황이 계속되어 스프레드 강세를 지속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관련기사

Research & Review

더보기


ESG 기업 공헌활동

더보기


PeopleㆍCompany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