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17 (목)

  • 흐림동두천 22.6℃
  • 흐림강릉 21.2℃
  • 서울 24.0℃
  • 흐림대전 24.5℃
  • 흐림대구 22.8℃
  • 흐림울산 20.7℃
  • 흐림광주 23.5℃
  • 흐림부산 22.5℃
  • 흐림고창 22.4℃
  • 흐림제주 21.5℃
  • 흐림강화 22.2℃
  • 흐림보은 22.9℃
  • 흐림금산 23.9℃
  • 흐림강진군 24.1℃
  • 흐림경주시 21.0℃
  • 흐림거제 21.8℃
기상청 제공

Research & Review

삼성전자 1Q 영업이익 2.8%↑ "본격 회복세는 다음 분기로..."

매출 65조, 영업이익 9.3조...반도체 부문 부진 여전



[산업경제뉴스 문성희 기자]  삼성전자의 올해 1분기 실적이 전 분기보다 미미하게 증가하면서, 시장에서는 본격적인 회복세를 다음 분기로 미루는 분위기다.


삼성전자는 7일 2021년 잠정 영업실적을 발표했다. 매출은 65조원, 영업이익은 9.3조원을 실현했다고 밝혔다. 


매출은 이전 분기인 지난해 4분기 보다 5.6% 증가했고, 영업이익은 2.8% 증가하면서 사실상 실적이 증가했다고 보기 힘든 모습이다.


지난해 1분기와 비교하면 매출은 17.5%, 영업이익은 44.2%나 증가했지만 지난해 1분기 실적이 워낙 바닥을 치고 있었기 때문에 올해 1분기 실적이 상대적으로 크게 좋아진 것으로 보인다는 분석이다.


2017년~2018년 한 분기에 14~17조원의 영업이익을 보이던 삼성전자의 분기 영업이익은 2019년부터 급감하면서 2020년 1분기까지 6~7조원 수준으로 하락했다. 


지난해 3분기 12.4조원의 깜짝 영업이익을 기록하기도 했지만 다시 감소해 지난해 4분기와 올해 1분기에 9조원 수준에 그쳤다.




이때문에 2018년에 연간 59조원이었던 삼성전자의 영업이익은 2019년에 28조원으로 반토막이 났고, 2020년에도 36조원으로 2017, 2018년에 크게 못미치는 수준을 보였다.


삼성전자와 시장에서는 올해로 들어 오면서 실적이 회복세를 보일 것으로 기대하면서 주가도 1월 급상승 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하지만 1분기 실적은 그러한 기대에는 못미쳤고 삼성전자의 주가도 지난 1월 9만6800원까지 상승했다가 최근 8만원대로 하락한 후, 실적발표가 있었던 7일까지 약보합세를 유지하고 있다.




삼성전자가 1분기 실적을 발표하기 이전, 증권가에서 예상한 1분기 매출액은 61.5조원, 영업이익 8.9조으로 삼성전자가 발표한 실적은 이보다 각각 5.6%, 4.4%가 더 컸다. 예상을 상회하는 실적이지만 크게 증가했다고 보기 어려운 수준이다.


증권시장에서는 오스틴 공장 중단때문에 시스템 반도체 부문이 적자가 나는 등 삼성전자의 메인 사업부문인 반도체부문의 실적이 예상치를 하회했기 때문이라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


스마트폰도 갤럭시21이 새로 출시됐지만 판매량이 늘어난 반면, 평균판매가격이 낮아지면서 이익이 전망치를 밑돌았다는 설명이다.


업계에서는 삼성전자의 2분기 실적은 영업이익 10조원 수준에 이르며 본격적으로 실적이 회복하는 모습을 보일 것으로 전망했다.


1분기에 적자가 났던 시스템 반도체가 흑자로 전환되고 메모리반도체 가격도 상승하는 등 삼성전자의 주 사업부문의 실적이 다시 전체 실적을 이끌 것으로 전망했다. 


하지만 업계 일각에서는 스마트폰 부문의 부품 수급난이 예상되면서 실적 상승이 제한적일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오고 있어 좀더 지켜봐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관련기사

Research & Review

더보기


ESG 기업 공헌활동

더보기


PeopleㆍCompany

더보기
포스코 김상균실장 등 8人 철강유공자 훈장·표창 [산업경제뉴스 강민구 기자] 철의날을 맞아 포스코 김상균 강건재마케팅실장 등 8명이 동탑산업훈장, 장관표창, 철강 기술상을 수상했다. 한국철강협회(회장 최정우)는 제22회 철의날을 맞아, 지난 9일 철강산업 발전에 기여한 2021년 철강유공자 포상식을 개최했다. 이날 동탑산업훈장을 받은 김상균 강건재마케팅실장은 강건재 신수요를 개발하고 중소기업과의 동반성장 비즈니스 모델 구축에 크게 기여했다. 국내 철강업계 최초로 건설강재 통합브랜드인 이노빌트를 성공적으로 런칭했으며, 중소기업과 개방형 강건재 상생플랫폼을 구축해 강건재 산업 생태계 강건화를 이끌었다. 또한 건축시장의 미래를 선도할 친환경•안전 건축공법인 모듈러 건축기술의 저변 확대와 태양광 발전 프로젝트에 최적화된 장수명•고효율 포스맥 제품 이용 기술 솔루션 개발에 기여했다. 이와 함께 정훤우 광양 도금부장과 김진형 포항 전기강판부장, 배동석 포스코명장(광양 제선부)은 철강기술 개발에 기여한 공로로, 이재헌 에너지소재판매그룹장은 급변하는 시장 속에서 신수요를 개발한 공로로, 박영찬 동반성장그룹장은 중소기업에 저금리 대출을 지원하는 철강상생협력펀드를 운영한 공로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표창을 각각 받았다. 철강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