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19 (일)

  • 맑음동두천 -2.4℃
  • 구름많음강릉 2.7℃
  • 흐림서울 0.9℃
  • 흐림대전 -0.2℃
  • 흐림대구 0.1℃
  • 흐림울산 3.2℃
  • 박무광주 1.3℃
  • 흐림부산 2.1℃
  • 흐림고창 0.3℃
  • 흐림제주 8.1℃
  • 구름많음강화 -0.7℃
  • 흐림보은 -2.6℃
  • 흐림금산 -2.2℃
  • 흐림강진군 1.0℃
  • 흐림경주시 0.9℃
  • 흐림거제 3.5℃
기상청 제공

제조업 이익 78%↑...반도체 244% 상승이 견인

매출도 11% 증가, 3년 마이너스 성장 탈피



올해 3분기까지 우리 기업들의 매출과 영업이익이 지난해 보다 급증했지만 이는 반도체 등 특정 업종의 실적개선에 크게 의존했기 때문으로 나타났다. 

한국경제연구원(이하 한경연)의 '2017년 1∼3분기 누적 제조업 상장사 실적 분석'에 따르면 국내 상장사 전체의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모두 지난해 보다 두 자리 수 증가한 실적을 보였다. 

올해 1∼3분기 제조업 상장사 전체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11.2% 증가해 2014년 이후 3년 동안 지속된 마이너스 성장에서 벗어났다. 영업이익 증가율도 2015과 2016년 한 자리 수를 크게 뛰어넘는 77.8%를 기록했다.

하지만 업종별로 들여다 보면 반도체가 포함된 전기전자업종을 제외할 경우 매출과 영업이익 증가율이 한 자리수로 떨어져 일부 업종의 편중 효과가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 전자반도체에 과다한 의존...조선, 자동차 등 주요산업 부진

조사를 진행한 한경연은 올해 제조업의 실적 호조에 대해 낙관적으로 보기 어렵다는 평가를 내놨다.

반도체 호황이 전체를 견인해 증가세를 보였지만 우리 경제의 또 다른 축인 조선과 자동차 업종의 부진이 지속되고 있어 산업 전반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는 투자활성화 대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전기전자의 경우 반도체 호황 등으로 1~3분기 누적 매출액이 21.5%, 영업이익이 243.8% 증가하면서 전체 제조업 상장사 매출액의 1/3 이상, 영업이익의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작년 같은 기간의 매출 비중 32.6%, 영업이익 비중 29.5%보다 더 높아졌다. 두 자리 수 증가율을 기록한 전체 제조업 실적도 전기전자업종을 제외하면 한 자리 수로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조선과 자동차는 작년에 이어 올해도 실적이 부진했다. 

조선업은 매출 감소에도 불구하고 구조조정의 영향으로 영업이익이 흑자로 반전되었으나, 2016년 수주 절벽이 향후 실적에 반영될 것으로 예상되며 불확실성이 커지고 있다. 

자동차업은 매출액은 소폭 증가했지만 영업이익이 30.4%나 감소했다. 

국내 완성차 기업의 주력 생산기지인 미국과 중국에서 주요 기업의 해외생산 및 판매가 감소했다. 보호무역과 글로벌 경쟁 심화에 따른 완성차 실적 부진은 부품 수출 감소로도 이어졌다. 이에 올해 3분기까지 주요 완성차 및 부품기업의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대비 각각 32.2%, 27.5% 급감했다. 

송원근 한국경제연구원 부원장은 “올해 1∼3분기 실적이 반등했지만 일부 업종 편중 효과가 컸다”며 “기존 주력 산업의 회복 및 성장을 위한 펀더멘탈 강화에 힘써야 한다”고 조언했다.

관련기사

Research & Review

더보기


ESG 기업 공헌활동

더보기


PeopleㆍCompany

더보기
현대百그룹 정지선 회장, “올 한해 절박한 각오 다지자” [산업경제뉴스 민혜정 기자] 정지선 현대백화점그룹 회장이 지난 2일 열린 그룹 시무식에서 2020년 신년사를 통해 올 한해 변화의 파도에 올라타지 않으면 침몰할 수밖에 없다는 절박한 각오를 다질 것을 주문했다. 더불어 “2020년을 그룹의 새로운 10년의 출발점이자, 성장을 위한 실질적 변화를 실천해 나가는 전환점으로 삼고, 성장에 대한 확신을 가질 수 있는 비전을 만들어 나가자”고 당부했다. 이어 정 회장은 “변화의 파도에 올라타지 않으면 침몰할 수밖에 없다는 절박한 각오를 다져야 한다”며 “수많은 도전을 통한 실패에 당당히 맞설 때, 비전은 현실이 되고 우리 그룹은 새로운 역사를 써나갈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혁신적 사고와 실행을 바탕으로 한 성장전략 추진 ▲고객 가치에 초점을 둔 비즈니스 모델 변화 ▲공감과 협력의 조직문화 구축 등 3대 경영 방침도 제시했다. 성장전략 추진, 비즈니스 모델 변화, 공감·협력의 조직문화 구축 등 3대 경영방침 제시 정지선 회장은 먼저, “비상(非常)이 일상이 된 상황에서는 변화의 흐름을 파악하고 대안을 찾는 ‘혁신적 사고’를 통해 성장전략을 수립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변화의 흐름을 빠르게 읽고 기존 전략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