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26 (금)

  • 맑음동두천 6.0℃
  • 흐림강릉 7.9℃
  • 서울 8.0℃
  • 대전 8.8℃
  • 대구 10.2℃
  • 울산 10.2℃
  • 흐림광주 9.1℃
  • 박무부산 12.3℃
  • 흐림고창 8.7℃
  • 흐림제주 12.5℃
  • 흐림강화 6.7℃
  • 구름많음보은 8.6℃
  • 흐림금산 7.7℃
  • 흐림강진군 10.2℃
  • 흐림경주시 10.0℃
  • 흐림거제 13.7℃
기상청 제공

기획PLUS

[2019 신년사] 현대百그룹 정지선 회장, 미래 성장向 사업 변화 주문

‘성장동력 확보·사업방식 혁신·실행력 제고 조직문화 구축’ 등 3대 경영방침 제시
“어떤 난관도 도전하면 반드시 해답 찾을 수 있다” 강조


[산업경제뉴스 민혜정 기자] 정지선 현대백화점그룹 회장이 2일 열린 그룹 합동시무식에서 2019년 신년사를 통해 미래성장을 위해 적극적으로 사업을 변화시켜 나가줄 것을 주문했다. 


이날 정 회장은 “사업 환경이 급변함에 따라 사업을 적기에 변화시기지 못하면 결국 쇠퇴하게 된다”며 “미래성장을 위해 적극적으로 사업을 변화시켜 나가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환경 변화를 능동적으로 받아들이고 ‘어떤 난관에도 도전하고, 또 도전하면 반드시 해답을 찾을 수 있다’는 자세로 힘을 모아 새로운 미래를 만들어 나가자”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미래 비전을 위한 성장동력 확보 ▲사업방식의 혁신을 통한 미래 대응 ▲실행력을 제고하는 조직문화 구축 등 3대 경영방침도 제시했다. 

특히 정지선 회장은 “먼저 사업 환경의 불확실성을 극복할 수 있는 성장동력을 확보해야 한다”며 “임직원들의 공감과 소통을 바탕으로 실현 가능한 성장전략을 구체화하고 사업 경쟁력의 확실한 우위를 확보해 나갈 때, 미래 비전을 위한 성장동력을 확보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사업방식의 혁신과 관련해서는 “각 계열사별로 고객과 시장 관점에서 사업의 본질을 재해석해 ‘고객과 시장이 원하는 가치’를 창출하고, 기존의 상품과 서비스를 제공하는 프로세스에서 비효율을 제거해 혁신을 이끌어 낼 수 있도록 사업방식을 변화시켜야 한다”고 주문했다. 

그는 특히 “온라인 쇼핑이 급격히 확대되고 있음을 감안해 온·오프라인 사업을 통합적 관점으로 보고, 상호 보완할 수 있는 사업방식으로의 변화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실행력을 제고하는 조직문화를 구축해 나갈 것을 역설했다. 

정 회장은 “새로운 시도의 실패보다 시도하지 않아 사업기회를 실기하는 것이 성장을 더욱 저해한다”며 “조직의 실행력을 높이기 위해 임원 및 간부사원들이 새로운 도전을 적극적으로 지원하는 조력자 역할에 최선을 다해주고, ‘회사와 개인의 성장을 하나로 묶는 조직문화’도 만들어 나가자”고 당부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