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19 (화)

  • 구름많음동두천 10.8℃
  • 맑음강릉 15.7℃
  • 박무서울 11.7℃
  • 구름조금대전 13.7℃
  • 구름조금대구 14.3℃
  • 구름조금울산 15.3℃
  • 구름많음광주 12.8℃
  • 맑음부산 15.7℃
  • 구름많음고창 12.7℃
  • 구름많음제주 16.5℃
  • 구름많음강화 12.0℃
  • 구름많음보은 10.1℃
  • 구름많음금산 11.8℃
  • 구름많음강진군 15.2℃
  • 구름많음경주시 14.6℃
  • 맑음거제 16.1℃
기상청 제공

PeopleㆍCompany

현대건설배구단 2021 KOVO컵 우승

통산 4번째 우승, GS칼텍스와 함께 최다 우승 기록



[산업경제뉴스 박진경 기자]  현대건설 힐스테이트 배구단이 한국배구연맹이 주관하는 KOVO컵 대회에서 우승했다.


현대건설은 지난 29일 의정부 실내체육관에서 GS칼텍스를 상대로 세트스코어 3대0으로 승리를 거두며 우승컵을 거머줬다. 현대건설의 이번 우승은 2006, 2014, 2019년 우승과 함께 통산 4번째이다. GS칼텍스와 함께 컵대회 최다 우승 기록을 세웠다.


현대건설은 이번 컵 대회 내내 활기차고 힘찬 모습을 보여줬다는 평가다. 국내 최고의 센터 양효진, 캡틴 황민경 선수와 고예림, 레전드 황연주 선수 외에도 국가대표를 경험하며 한층 성숙한 정지윤, 김다인, 이다현 등 선스들의 화려한 기술과 힘찬 경기력이 돋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레프트 포지션을 변경한 정지윤 선수는 이번 대회 최우수선수(MVP)에 선정되는 영예를 안으며, 한국여자배구의 '포스트 김연경 시대'를 책임질 주역으로 꼽히기도 했다.


감독 부임 후, 첫 우승을 달성한 강성형 감독은 "선수들이 너무 잘해줬다. 예선부터 결승까지 고비가 있었는데 잘 버티면서 단단해졌다"며 선수들의 열정에 감사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번 KOVO컵 우승으로 현대건설은 향상된 경기력과 신·구선수의 조화로운 플레이를 선보이며 2121-22 정규리그에서의 활약도 기대하고 있다.




관련기사

Research & Review

더보기


ESG 기업 공헌활동

더보기


PeopleㆍCompany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