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22 (수)

  • 맑음동두천 23.7℃
  • 구름많음강릉 27.9℃
  • 맑음서울 25.1℃
  • 맑음대전 26.8℃
  • 맑음대구 29.3℃
  • 맑음울산 26.2℃
  • 맑음광주 27.1℃
  • 맑음부산 22.2℃
  • 맑음고창 26.2℃
  • 구름조금제주 24.7℃
  • 구름많음강화 19.1℃
  • 맑음보은 26.5℃
  • 맑음금산 26.5℃
  • 맑음강진군 24.8℃
  • 맑음경주시 28.4℃
  • 맑음거제 22.4℃
기상청 제공

Research & Review

포스코, 한 분기만에 8천억 적자에서 7천억 흑자로 전환

당기순이익 '18.4분기 8295억 적자 → '19.1분기 7784억 흑자



[산업경제뉴스 문성희 기자]  지난해 4분기에 창사 이래 최대 규모의 적자를 냈던 포스코가 단 한 분기만에 대규모 흑자로 돌아서면서 회사 실적이 '둘쑥날쑥' 하는 등 경영안정성이 흔들리고 있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포스코는 15일 2019년 1분기보고서를 시장에 공시했다. 포스코는 올해 1분기에 연결기준으로 매출 16조142억원, 영업이익 1조2029억원, 당기순이익 7784억원을 실현했다.


전년 동기인 2018년 1분기와 비교 해보면 매출액은 1.0% 증가해 제자리 걸음을 했지만, 영업이익은 19.1%가 줄었고 당기순이익은 28.2%나 감소해 수익성이 약화되고 있는 모습이다.


올 1분기 영업실적이 전년 동기보다 다소 줄기는 했지만 2014년~2016년 중국 철강의 저가 공세로 회사가 어려움을 겪던 시기와 비교해 보면 그래도 양호한 실적을 유지하고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 2018년 4분기 순손실 8295억원 → 2019년 1분기 순이익 7784억원...1조6천억원 증가


올해 1분기 실적을 직전 분기인 2018년 4분기와 비교해보면, 매출은 3.7%가 감소했고 영업이익은 5.4% 감소하면서 다소 위축된 실적을 나타냈다. 


하지만 당기순이익은 8295억원 적자에서 7784억원 흑자로 전환되면서 무려 1조6079억원이나 증가했다. 포스코의 지난 한 해 연간 당기순이익이 1조8921억원인 것을 감안하면, 한 분기만에 1년 전체 실적에 가까운 이익 증가를 실현한 셈이다.


포스코는 2015년 3분기에 6582억원의 당기순손실을 기록했다. 1968년 창사 후 47년 만에 처음으로 적자를 기록해 업계와 증권시장을 놀라게 했다. 


하지만, 포스코가 지난해 4분기 8295억원 당기순손실로 창사 이래 최대 적자를 냈을 때는 업계도 언론에도 큰 이슈가 되지 않았다. 마침 연말에는 연간실적이 발표되는 시기로 모두의 관심이 연간 실적에 집중됐기 때문이다.


당시 포스코 측은 연간 당기순이익을 설명하면서 "당기순이익은 영업이익 증가에도 유무형 자산과 관계사 주식의 손상이 증가한 영향으로 전년 대비 1조 814억원 감소했다"고만 설명했다.

 



포스코의 지난해 4분기 대규모 당기순손실이 큰 이슈가 되지 못한 것은 영업이익이 1조2715억원을 기록하면서 양호한 성과를 냈기 때문이라는 시각도 있다. 또, 4분기 실적은 일반적으로 연간실적에 가려져 외부에 많이 노출되지 않기 때문이라는 지적도 있다.


포스코는 2016년 4분기에도 당기순이익 137억원으로 전 분기보다 무려 97%나 감소하면서 사실상 겨우 손익을 맞춘 수준이었지만 연말 실적이고 당시에도 영업이익이 4717억원 발생해 시장에서 큰 이슈가 되지 않았다.


이러한 이유때문에 업계에서는 포스코가 손실이나 비용 요소를 4분기에 몰아서 발생시킨 것은 아니냐는 목소리가 나온다. 또, 증권시장이나 언론에서 주로 영업이익에만 관심을 보이기 때문에 발생 비용을 영업외 비용으로 인식한 부분이 있을 수 있다는 가능성도 제기하고 있다.


다른 철강회사의 재무 담당자는 "포스코가 최정우 회장 교체에 따라 추진하고 있는 해외 부실사업 구조조정 과정에서 많은 손실이 발생했을 것"이라면서, "하지만 4분기에만 유독 손실이 몰려 있는 것은 이해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포스코의 주가는 당기순이익이 1조6천억원이나 증가했는데도 불구하고 실적이 발표된 이후 계속 내리막길을 걷고 있다. 


지난 연초 대규모 적자 발표 때 23만원으로 1년래 최저점을 찍고 이후 상승 곡선을 그리다가 지난 4월말 커다란 이익 증가를 발표하자 오히려 주가는 하락해 14일 현재 23만9500원으로 마감하면서 다시 23만원대로 하락했다.




■ "해외부실 개선하고 신성장동력 추진하겠다"


포스코는 지난달 24일 진행된 컨퍼런스콜에서 해외사업 부실에 대해 "계속된 적자로 자본잠식에 빠진 '포스코 SS비나'와 '브라질 CSP제철소'에 대해서 증자 등를 통해 사업구조 안정화와 재무구조 개선을 추진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이날 컨퍼런스콜에서 포스코는 신성장 동력과 해외 투자 등 미래를 위한 먹거리 사업과 향후 사업전망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포스코는 "신성장 동력인 리튬 생산량이 지난해보다 2배 늘어난 1000톤에 이르고 톤당 1만5000달러를 감안한 매출이 전망된다"고 신성장 동력에 대해서 설명하고,


이어서 "하반기에 광양에 4만톤 생산 공장을 착공하고 내년 말까지 준공하면 2021년부터 매출이 본격적으로 늘어날 것"이라면서 "더불어 아르헨티나 옴브르 미에르토 소금호수 광산권에 대한 후속투자를 지속해 앞으로  2~3년안에 소금 생산은 물론 판매량도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고 미래먹거리에 대해 설명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