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4 (월)

  • 흐림동두천 6.4℃
  • 흐림강릉 13.0℃
  • 구름많음서울 8.2℃
  • 흐림대전 10.9℃
  • 구름많음대구 11.1℃
  • 구름많음울산 12.8℃
  • 광주 10.2℃
  • 흐림부산 12.2℃
  • 흐림고창 9.4℃
  • 흐림제주 13.4℃
  • 흐림강화 5.2℃
  • 구름많음보은 7.0℃
  • 흐림금산 8.4℃
  • 흐림강진군 11.5℃
  • 구름많음경주시 10.6℃
  • 흐림거제 12.2℃
기상청 제공

PeopleㆍCompany

외식 프랜차이즈, 중동 및 인접지역 진출 '붐'..왜?

경쟁 격화 국내 벗어나 신 성장동력 시장 찾기 분주
성장 잠재력 높은 중동 및 인근 시장 진출 활발

[산업경제뉴스 민혜정 기자] 동남아 등 해외시장 진출을 활발히 추진해온 국내 외식 프랜차이즈업계가 최근 들어 중동 및 인근 시장 진출에 열을 올리고 있다.  
 
중동 시장은 중국, 동남아에 비해 상대적으로 관심이 적었지만, 최근 들어 성장 잠재력이 있는 시장으로 평가를 받으면서 중동 및 인접 국가 진출이 활발해지고 있는 것. 

업계 관계자는 “국내 외식 프랜차이즈 시장은 경쟁이 심해지고 있어 새로운 성장동력과 한국의 음식을 알린다는 목적으로 해외에 눈을 돌리고 있다”며 특히 미개척지인 중동 시장의 성장가능성을 본 업체들이 선점 효과를 누리기 위해 발빠르게 진출을 추진하고 있다”고 전했다.

외식기업 디딤의 마포갈매기, 설빙, 네네치킨 등 앞장


외식기업 디딤의 ‘마포갈매기’는 최근 파키스탄 현지 기업과 마스터 프랜차이즈 계약을 맺고 육류를 기반으로 한 프랜차이즈 브랜드로는 처음으로 중동에 인접한 서남아시아 시장 진출을 알렸다.
 
마포갈매기는 이슬람 문화권인 파키스탄에서 돼지고기가 아닌 소고기를 판매하는 할랄 매장으로 운영해 현지 소비자들을 공략할 방침이다.
 
오는 8월 중 파키스탄 1호점을 시작으로 매년 1개 이상의 매장을 오픈해 나갈 예정이며, 추후 다른 중동지역국가까지 확대한다는 계획도 갖고 있다.

 
치킨 프랜차이즈 브랜드 ‘네네치킨’은 지난 2018년 Jakom LLC 사와 중동 진출 파트너십을 체결한 이후 아랍에미리트(UAE)의 최대 도시인 두바이에 매장을 오픈했다.
 
이번에 오픈한 중동 1호점은 캐주얼 다이닝 콘셉트로 두바이의 중심부에 위치한 ‘에미레이트몰(Mall of the Emiates)’에 자리잡고 있다.
 
네네치킨은 중동 1호점을 계기로 사우디아라비아 등 중동 GCC(걸프 아랍국 경제 협력체) 6개국 진출을 지속해 나갈 예정이다.
 
디저트 카페 ‘설빙’도 ‘무할라브 알가님 그룹’과 마스터 프랜차이즈 계약을 체결하고 쿠웨이트에 1호점을 선보일 예정이다.
 
쿠웨이트가 1년 내내 30도가 넘는 열대성 사막 기후인 데다 중동 내 한류로 인해 한국의 빙수가 인기를 끌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쿠웨이트를 시작으로 설빙은 다른 중동 국가들로 사업 확장을 추진해 매장을 오픈한다는 계획이다.

관련기사

Research & Review

더보기


ESG 기업 공헌활동

더보기


PeopleㆍCompany

더보기
삼성전자 이사회 독립성 강화...의장에 처음으로 사외이사 선임 [산업경제뉴스 강민구 기자] 삼성전자가 이사회의 독립성과 투명성을 강화하기 위해 처음으로 사외이사를 이사회 의장으로 선임했다. 삼성전자는 21일 이사회를 열고 신임 이사회 의장에 박재완 사외이사를 선임했다고 밝혔다. 또 사내이사 후보에 한종희 사장(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장)과 최윤호 사장(경영지원실장)을 추천하기로 결의했다. □ 이사회 의장에 사외이사인 박재완 이사 선임…이사회 독립성 제고 삼성전자는 신임 이사회 의장에 사외이사인 박재완 이사를 선임했다. 사외이사가 삼성전자 이사회 의장에 선임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삼성전자는 2018년 3월 이사회 의장과 대표이사를 분리한 데 이어 이번에 사외이사를 이사회 의장으로 선임하면서, 이사회의 독립성과 경영 투명성을 높이고 이사회 중심의 책임경영에 더욱 박차를 가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박재완 이사회 의장은 삼성전자 이사회의 대표로 이사회에 상정할 안건을 결정하고 이사회를 소집해 회의를 진행하게 된다. 또한 이사들 사이에서 조정자 역할도 수행하게 된다. 2016년 3월부터 사외이사로 활동해 온 박 의장은 최선임 이사로서 회사와 이사회에 대한 이해도가 높으며, 기획재정부 장관을 역임하는 등 행정가로서의 경험 또한 풍부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