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7 (금)

  • 맑음동두천 20.2℃
  • 구름조금강릉 21.3℃
  • 맑음서울 21.8℃
  • 맑음대전 24.2℃
  • 맑음대구 27.0℃
  • 맑음울산 26.8℃
  • 맑음광주 23.7℃
  • 맑음부산 24.1℃
  • 맑음고창 21.6℃
  • 맑음제주 24.2℃
  • 맑음강화 16.5℃
  • 맑음보은 23.1℃
  • 맑음금산 22.2℃
  • 맑음강진군 22.4℃
  • 맑음경주시 27.2℃
  • 맑음거제 23.2℃
기상청 제공

쌍용자동차, 2021년 8만4496대 판매 21.3%↓

내수 5만6363대, 수출 2만8133대

[산업경제뉴스 김소산 기자]  쌍용자동차가 지난해 8만 4496대를 판매했다고 3일 밝혔다.


지난해 쌍용자동차는 회생 절차가 진행됐고, 반도체 수급에 차질이 발생하는 등 출고 적체가 심화하면서 전년보다 21.3% 감소한 실적을 기록했다. 내수에서는 5만 6363대, 수출은 2만 8133대를 판매했다.


지난해 12월에는 8785대를 판매하는 실적을 기록했다. 내수 5810대, 수출 2975대를 기록하며 두 달 연속 8000대 이상을 판매했다.





내수 판매는 더 뉴 렉스터 스포츠·칸의 호평 속에 출고 적체 물량을 일부 해소하면서 2021년 월 평균 판매 대수(4696대)를 웃도는 실적을 기록하는 등 회복세가 유지됐다.

수출 역시 5000여대가 넘는 백 오더 일부 해소를 통해 올 10월 이후 2개월 연속 상승세를 기록하며 지난해 같은 달 대비 38.9% 증가하는 등 완연한 회복세를 기록했다.

하지만 부품 협력사와 공조로 반도체 물량을 확보하고, 효율적인 생산 라인 운영을 통해 출고 적체 물량을 일부 해소한 결과 4분기 연속 판매 증가세를 기록했다. 4분기에는 분기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쌍용자동차는 여전히 더 뉴 렉스터 스포츠·칸 등의 출고 적체 물량 해소를 위해 모든 라인(1·3라인) 모두 특근 및 잔업을 시행하는 등 생산 확대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쌍용자동차는 신모델이 시장에서 호평을 받으며 회복세를 보이는 만큼 올해에도 꾸준히 제품 개선 모델뿐만 아니라, 코란도 이모션 및 중형 SUV J100 등 신차 출시를 통해 판매 회복세를 이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Research & Review

더보기


ESG 기업 공헌활동

더보기


PeopleㆍCompany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