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20 (수)

  • 흐림동두천 7.9℃
  • 흐림강릉 9.4℃
  • 흐림서울 9.7℃
  • 구름많음대전 8.9℃
  • 맑음대구 10.6℃
  • 맑음울산 10.7℃
  • 맑음광주 10.6℃
  • 맑음부산 12.5℃
  • 구름많음고창 9.8℃
  • 맑음제주 13.9℃
  • 흐림강화 10.8℃
  • 맑음보은 5.8℃
  • 맑음금산 8.1℃
  • 구름많음강진군 11.9℃
  • 맑음경주시 10.5℃
  • 맑음거제 10.6℃
기상청 제공

文 "사드로 기업 어렵다" 李 "협력 재가동하자"

리커창 총리 "양국은 같은 방향을 보고 함께 노력하고 있다"



사드로 위축됐던 한중간 경제, 무역 교류가 숨통이 트일 전망이다.


15일 베이징 인민대회장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과 리커창 중국총리 회동에서 문 대통령이 사드여파 때문에 겪고 있는 한국기업의 어려움을 말하자 리 총리는 잘알고 있다며 양국간 협력사업이 재가동 될 수 있을 것이라 답했다.


업계에서는 리 총리의 답변에 대해 사실상 중국의 '보복 철회'를 의미하는 것으로 해석하고 그동안 막혔던 중국 수출과 투자가 다시 활성화 될 것이라는 기대를 높이고 있다.


이날 열린 두 사람간의 회동에서 문 대통령은 "사드 여파로 어려움을 겪는 기업과 분야가 많다"며 "비록 중국 정부가 관여하지는 않았다 해도 사드로 인해 위축된 기업과 경제 분야가 조속히 회복될 수 있도록 리 총리께서 적극적으로 독려해 달라"고 리 총리에게 요청했다.


문 대통령의 요청에 리 총리는 "한중 간 경제·무역 부처 간 소통채널이 정지된 상태임을 잘 알고 있다"며 "향후 양국 경제·무역 부처 간 채널을 재가동하고 소통을 강화할 수 있을 것"이라고 대답했다.


리 총리는 이어서 "문 대통령님의 이번 방문을 계기로 그동안 중단됐던 양국 간 협력사업이 재가동 될 수 있을 것"이라며 "특히 잠재력이 큰 경제·무역·에너지·보건 등의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는데 더욱 중요한 것은 후속 사업의 충실한 이행이며, 많은 분야에서 성과를 거두기 바란다"고 향후 양국의 협력확대에 대한 뜻도 내비쳤다.


이밖에도 리 총리는 "한국은 내년에 동계올림픽을 개최하고 중국은 2022년 베이징에서 동계올림픽을 개최한다"며 "한국의 동계올림픽 조직 경험을 중국이 배울 것이며 이 기간에 많은 중국인이 한국을 방문해 경기를 관람하고 관광하게 될 것"이라고 말해 평창동계올림픽에 많은 중국인이 찾아올 것을 시사하기도 했다.


업계에서는 이러한 소식에 환영의 목소리를 냈으며 그동안 중단됐던 수출, 투자 등을 정상화 하기 위한 준비에 돌입했다.


중국에 화학사업 투자를 준비하던 회사 대표는 "강대국인 미국과 중국의 갈등으로 발생한 문제라 해결이 어려울 것으로 예상해 사업을 포기할까도 생각했다"며 "오랫동안 준비했던 사업인데 다시 시작할 수 있을 것 같아 천만다행"이라고 안도와 기대의 표정을 지었다.   

관련기사

Research & Review

더보기


ESG 기업 공헌활동

더보기


PeopleㆍCompany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