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10 (월)

  • 흐림동두천 15.3℃
  • 흐림강릉 18.6℃
  • 흐림서울 14.1℃
  • 대전 12.3℃
  • 흐림대구 15.2℃
  • 흐림울산 17.5℃
  • 흐림광주 20.3℃
  • 흐림부산 20.6℃
  • 흐림고창 17.4℃
  • 맑음제주 21.9℃
  • 흐림강화 13.7℃
  • 흐림보은 11.0℃
  • 흐림금산 11.0℃
  • 흐림강진군 22.9℃
  • 흐림경주시 16.9℃
  • 흐림거제 20.2℃
기상청 제공

현대건설ㆍ대림건설, 재개발·재건축 수주 역대 최고

현대건설 4조4491억원 , 대림산업 1조 746억원 "창사후 최대 실적"

[산업경제뉴스 최기훈 기자]  그동안의 아파트 공급과잉과 정부의 규제강화로 아파트 분양시장이 주춤하면서 올들어 건설사들이 재개발·재건축 사업에 힘을 쏟고 있다.


업계에서는, 최근에도 몇몇 아파트가 수백대 1의 경쟁률을 기록하며 선전하고 있지만, 그래도 지난 4~5년의 '분양열풍'은 가라 앉았고, 이미 핵심 부지가 거의 소진되어, 최근 건설사들이 재정비사업쪽으로 눈을 돌리고 있다는 설명이다.


올해 최대규모의 재개발 사업이었던 한남3구역 도시정비사업을 수주한 현대건설은 최근까지 재정비사업 수주 4조 원을 훌쩍 넘기며 역대 최대 실적을 낼 것으로 전망하고 있고, 대림건설도 지난 31일 1조 원을 넘기며 역대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현대건설은 지난 20일 대구 명륜지구 재개발정비사업의 시공권을 확보했다. 현대건설은 이로써 올해 도시정비사업 수주 실적이 4조 4,491억원을 달성했다며 역대최대 실적 달성에 자신감을 보였다.


지금까지 최대 실적은 2017년 4조 6468억원이었으며 지난해에는 2조 8297억원의 실적을 거두며 재정비사업 수주 업계 1위에 올랐다.

 

현대건설은 올해 서울 신용산북측2구역 도시환경정비사업(3,037억원)을 시작으로 ▲부산 범천1-1구역 도시환경정비사업(4,160억원), ▲대전 대흥동 1구역 재개발사업(853억원), ▲서울 장위11-2 가로주택정비사업(402억원), ▲원주 원동나래구역 재개발사업(2,080억원), ▲서울 제기제4구역 재개발사업(1,590억원), ▲대구 도원아파트 가로주택정비사업(824억원), ▲부산 반여3-1구역 재건축사업(2,441억원), ▲서울 한남3구역 재개발사업(1조 7,378억원), ▲서울 홍제3구역 재건축사업(1,687억원), ▲대전 대동4·8구역 재개발사업(2,667억원), ▲제주 이도주공 2,3단지 재건축사업(2,930억원), ▲서울 노량진4구역 재개발사업(1,988억원), ▲진주 이현1-5구역(이현주공) 재건축사업(1,004억원), ▲대구 명륜지구 재개발사업(3,227억원) 등 수도권 뿐만 아니라 부산, 대구, 대전 등 주요도시의 15개 사업지에서 시공권을 따내며 압도적인 실적으로 올해 업계 1위 달성을 노리고 있다.


현대건설은 "탄탄한 재무건전성과 풍부한 현금유동성으로 도시정비사업에서 가장 중요한 재무건전성에서 최상위 수준을 유지함으로써 대규모 유동자금이 요구되는 도시정비사업을 성공적으로 이끌 수 있는 최상의 조건을 갖춰 조합원들의 확고한 지지를 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2년 연속 1위 달성 및 사상 최대 실적 경신을 눈 앞에 둔 현대건설의 선전은 매년 축소되고 있는 도시정비사업 수주 총액에서 거둔 실적이라 더욱 주목받고 있다. 현대건설은 올해 사상 최대 실적 경신과 함께 수주 잔고 15조원을 넘어설 것으로 예상하며, 향후 지속적인 수주를 통해 15조원 수준의 수주 잔고를 유지할 계획이다.




대림건설도 창사 후 처음으로 도시정비사업 수주 1조원을 돌파하며 재정비사업의 강자로 떠오르고 있다.


대림건설은 지난 31일 2,697억원 규모의 대전 옥계2구역 주택재개발정비사업 시공사로 선정되며 올해 총 1조 746억원의 수주를 달성했다고 밝혔다. 


대림건설은 단독으로 대전광역시 중구 옥계동 170-84번지 일원에 아파트 21개동 1,492 세대 및 부대 복리시설 등을 건설하게 된다.


대림건설은 올해 인천 금송구역을 시작으로 대전 삼성1구역, 인천 송월, 대전 옥계2구역 재개발정비사업을 잇달아 수주하며 도시정비 수주 1조원을 돌파했다. 특히 인천 금송구역 재개발은 아파트 26개동 3,965세대 및 부대복리시설 등을 조성하는 사업으로 총 사업비가 6,289억원에 달하는 대형 프로젝트다. 이중 대림건설 지분은 5,031억원으로 회사가 수주한 도시정비사업 중 역대 최대 규모다. 


지난 7월 1일 삼호와 고려개발이 합병한 대림건설은 e편한세상 브랜드 경쟁력과 확장된 외형을 바탕으로 수도권과 지방 광역시 중대형 사업을 적극 공략하고 있다.


대림건설 관계자는 “올해 말까지 도시정비사업에서 총 1조 3천억원 수주를 기대하고 있다”고 전하며 “향후 수도권과 지방 중대형 사업지 공략을 더욱 강화하는 한편 서울까지 지역을 확대하여 정비 시장의 신흥 강자로 거듭날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Research & Review

더보기


ESG 기업 공헌활동

더보기


PeopleㆍCompany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