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1 (화)

  • 맑음동두천 1.0℃
  • 맑음강릉 4.6℃
  • 맑음서울 2.9℃
  • 맑음대전 4.0℃
  • 맑음대구 5.1℃
  • 맑음울산 5.2℃
  • 맑음광주 7.3℃
  • 맑음부산 6.2℃
  • 맑음고창 3.4℃
  • 맑음제주 9.1℃
  • 구름조금강화 -1.5℃
  • 구름조금보은 1.7℃
  • 맑음금산 1.6℃
  • 구름조금강진군 4.7℃
  • 맑음경주시 5.0℃
  • 맑음거제 4.8℃
기상청 제공

아모레 '미쟝센 단편영화제' 28일 개막..이목 쏠려

아모레퍼시픽, 17년째 후원...6월 28일 신본사서 개막식
이어 7월 4일까지 CGV용산아이파크몰서 펼쳐져


[산업경제뉴스 민혜정 기자] 올해로 17년째를 맞은 ㈜아모레퍼시픽의 대표적인 메세나(Mecenat) 활동인 ‘미쟝센 단편영화제’가 오는 28일 화려한 막을 올린다. 


6월 28일 아모레퍼시픽 용산 신본사에서의 개막식을 시작으로 7월 4일까지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펼쳐진다. 특히 올해는 총 1189편의 작품이 응모해 역대 최다 출품작 수를 기록했으며. 이중 58편이 경쟁부문 진출작으로 선정돼 영화제 기간 동안 관객들과 만날 예정이다.

■ 아모레퍼시픽의 진정성있는 후원...신인 영화감독 등용문으로 위상 

한국 영화의 기초 자산인 단편영화의 대중화를 위해 탄생한 ‘미쟝센 단편영화제’는 지난 17년 동안 국내 신인 영화감독의 등용문으로서 그 위상을 입증해왔다. 

한국 영화사상 최다 관객 기록을 세운 ‘명량’의 김한민, ‘곡성’의 나홍진, ‘범죄와의 전쟁’의 윤종빈 등 국내를 대표하는 스타 감독들의 산실이 되어온 것.

게다가 2002년 서울아트시네마에서 처음 시작되었던 미쟝센 단편영화제가 올해 다시 용산으로 이전한 아모레퍼시픽의 신본사 (용산구 한강대로100)에서 개최되면서 더욱 의미가 깊다. 

특히 아모레퍼시픽은 “후원은 하되 관여는 하지 않는다”는 원칙 속에 진정성 있는 문화경영의 일환으로 미쟝센 단편영화제를 후원해왔다. 

안정적 운영을 위한 지원은 아끼지 않으면서도 영화인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유도하는 자율적인 환경을 조성해 영화제의 지속적인 성장과 발전을 견인해온 것.

이러한 운영원칙은 ‘미쟝센 단편영화제’의 위상을 더욱 높이는 원동력으로 작용하고 있다는 평가도 나온다. 

■ 영화제 출신 감독 심사위원 참여로 영화계 활력 불어넣는 선순환 구조 정착

올해만 봐도 집행부와 심사위원 명단의 면면이 화려하다.

‘암살’, ‘도둑들’의 최동훈 감독이 집행위원장을 맡아 영화제를 총괄하며, ‘1987’, ‘화이: 괴물을 삼킨 아이’의 장준환 감독이 심사위원장을 맡아 수상작 선정을 이끈다. 

특히, 미쟝센 단편영화제로 이름을 알리게 된 ‘가려진 시간’ 엄태화 감독과 ‘숨바꼭질’ 허정 감독이 부집행위원장으로 위촉됐으며, 

하정우, 배두나, 천우희, 김의성 등 국내를 대표하는 영화배우들을 비롯해 ‘아가씨’, ‘암살’ 등에 참여한 류성희 미술감독도 명예 심사위원으로 참여해 몰라보게 높아진 영화제의 위상을 입증했다는 설명이다. 

이어 관객들에게 또 다른 즐거움을 선사할 특별 프로그램도 볼만하다. 

올해는 하나의 이야기를 단편과 장편으로 연출한 독특한 이력의 장재현, 신준 감독의 단편영화를 만나볼 수 있는 ‘시그니처: 하나의 이야기, 다른 영화’와 함께, 

가까운 미래부터 먼 미래의 풍경들을 다룬 ‘미래에 관한 단상들’, 여성감독의 시선으로 여성 중심의 작품으로 구성된 ‘MSFF 여성감독 특별전’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마련한 것으로 전해진다.

특히, 아모레퍼시픽 신본사에서 새롭게 선보이는 ‘MSFF 여성감독 특별전’은 역대 미쟝센 단편영화제 상영작 중 여성의 시선으로 여성의 삶을 바라본 여섯 작품을 상영할 예정이다. 

아모레퍼시픽 관계자는 “다양한 관점을 가진 여러 여성 감독의 영화를 상영, 여성 영화인 저변 확대에도 기여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미쟝센 단편영화제를 적극 후원하며 글로벌 뷰티 기업으로서 다양한 문화경영에 앞장서며 한국 영화계의 발전에 이바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여성의 삶을 아름답게 하는 것을 소명으로 사회공헌 활동을 전개해온 아모레퍼시픽이 ‘문화를 육성하고 대중과 공유’하기 위해 지난 17년간 꾸준히, 진정성 있게 후원해 오고 있는 ‘미쟝센 단편영화제’가 영화계 활력과 발전이란 선순환 구조를 어디까지 높일 수 있을지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관련기사

Research & Review

더보기


ESG 기업 공헌활동

더보기


PeopleㆍCompany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