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1.23 (화)

  • 맑음동두천 -13.0℃
  • 맑음강릉 -9.5℃
  • 맑음서울 -11.9℃
  • 맑음대전 -8.6℃
  • 맑음대구 -7.1℃
  • 맑음울산 -6.6℃
  • 광주 -4.8℃
  • 맑음부산 -5.4℃
  • 흐림고창 -5.1℃
  • 제주 0.7℃
  • 구름많음강화 -10.9℃
  • 흐림보은 -8.9℃
  • 구름많음금산 -8.5℃
  • 맑음강진군 -3.4℃
  • 맑음경주시 -7.4℃
  • 맑음거제 -4.3℃
기상청 제공

Research & Review

LG생활건강 2Q 외형·손익 역주행..원인과 전망은?

연결매출, 뷰티사업부 나홀로 역성장..전사 외형 감소 단초로 작용
영업익, 원가·고정비 부담에 인력 및 북미 구조조정 비용 반영 감소

[산업경제뉴스 민경종 기자] LG생활건강이 올 2분기 뷰티사업부의 홀로 부진으로 전년 동기대비 외형은 줄고, 영업이익까지 큰 폭 감소한 것으로 밝혀져 그 배경에 궁금증이 일고 있다.  



이는 동사의 주력시장인 중국과 면세점 채널에서의 판매 부진, 또 원자재 가격 상승에 따른 원가 및 고정비 부담이 지속됐고, 여기에다 희망퇴직 실시와 북미사업 구조조정에 따른 단발성 비용이 큰 폭 증가한 때문이라는 것이 증권가의 공통된 분석이다. 

교보증권 정소연 연구원은 “동사의 2분기 실적은 매출과 손익 모두 낮아진 시장 기대치를 하회했다"며 "이증 매출 부진은 면세 및 중국시장 역성장이 주도했고, 영업이익은 고정비 및 원가 부담 지속과 비경상비용(희망퇴직 및 구조조정 관련 150억 원) 등이 반영된 때문"이라고 평가했다. 

반면에 직전 분기인 지난 1분기 대비로는 매출은 7.4%, 영업이익도 8.2% 증가하는 실적을 시현해 그나마 한 줄기 희망의 빛을 쏘아올린 것 아니냐는 평가도 나온다. 

2Q 매출, 1조8077억(전년비 –3.0%) 영업이익 1578억(-27.1%) 시현

LG생활건강의 2분기 잠정영업실적(IR자료)에 따르면 연결기준 매출액은 1조8077억 원으로 2022년 2분기 1조8627억 대비 550억 가량이 줄어 약 3.0% 감소한 반면, 영업이익은 1578억 원 시현에 그쳐 전년 동기 2166억 대비 27.1%나 감소하는 부진한 성적표를 내밀었다.

이에 대해 LG생활건강 관계자는 “HDB(생활용품), Refreshment(음료) 매출은 전년 대비 소폭 성장했으나 Beauty 매출이 약 8% 감소하며 전사 매출이 역 성장했고, 원가와 고정비 부담이 지속되는 가운데 인력 구조 효율화 및 북미 사업 구조조정 관련 비 경상비용 반영 등으로 영업이익이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이베스트투자증권 오지우 애널은 “생활용품과 음료는 전년비 소폭 성장했으나, 화장품 매출이 -9% 역성장하며 전체 실적에 타격을 미쳤고, 영업이익은 계속되는 인플레이션 부담에 더해 국내 인력 효율화 및 북미 사업 구조조정 관련 비 경상비용이 150억 원 가량 반영되며 매출액 대비 큰 폭으로 하락했다”고 분석했다.

사업부별 실적, 뷰티는 매출, HDB는 손익 크게 밀려..음료만 나름 선방 

그렇다면 지난 2분기 LG생활건강의 3대 사업부별 실적은 어떠했을까?


회사 측 IR보고서와 LG생활건강에 따르면 먼저 Beauty사업 2분기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8.5% 감소한 7805억 원, 영업이익은 약 25.0% 감소한 700억 원을 기록했다.

매출의 경우 국내 내수 채널 실적 호조에도 불구하고 중국 소비 회복 지연으로 감소했다. 백화점, H&B 등 순수 국내 내수 채널 매출은 증가했지만, 

높은 기저 부담으로 면세 매출이 두 자릿수 감소했으며 중국 매출은 한 자릿수 역 신장을 기록한 점에 발목을 잡혔다. 

이어 영업이익은 주요 채널 실적 둔화 및 사업 효율화 관련 비용 등으로 감소했다.

각종 신제품 출시와 주요 라인 리뉴얼을 통한 브랜드 경쟁력 제고를 위해 ‘오휘’ 얼티밋 핏 진 쿠션과 ‘글린트’ 하이라이터 피치문을 내놨고, ‘후‘ 환유 라인과 ‘숨37°’ 워터-풀 라인을 리뉴얼했다.

이어 HDB(Home Care & Daily Beauty)사업 2분기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0.5% 성장한 5460억, 영업이익은 53.7%나 감소한 276억 원을 기록했다.

프리미엄 브랜드 ‘피지오겔’, ‘유시몰’ 매출이 증가하면서 데일리뷰티 판매가 호조를 보였고, 다양한 이커머스 플랫폼과의 협업을 확대하고 라이브 커머스 컨텐츠를 강화하는 등 온라인 채널 강화로 매출은 소폭 증가했으나, 원가 및 고정비 부담이 지속되고 사업 효율화 관련 비용 등으로 영업이익은 감소했다. 

계절감에 부합하는 복합 기능성 신제품을 다양한 브랜드에서 출시했는데 ‘피지오겔’에서는 하절기 기후에 적합한 CICA 라인 및 썬제품 라인업을 강화했으며, ‘벨먼’, ‘닥터그루트’, ‘히말라야 핑크솔트’ 등 주요 브랜드에서 쿨링 라인업을 강화하여 제품 포트폴리오를 확대했다

마지막으로 Refreshment사업 2분기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3.2% 성장한 4812억 원, 영업이익은 5.5% 감소한 602억 원을 기록했다.

‘코카콜라 제로’, ‘몬스터 에너지‘ 등 제로탄산 및 에너지 음료 판매 호조로 매출이 증가했고, 원가 관련 비용 부담이 지속되면서 영업이익은 감소했다. 

글로벌 엠버서더 ‘뉴진스‘를 발탁하며 새로운 CM송 ‘Zero’를 공개하는 등 차별화 된 마케팅 을 전개했고, ‘코카콜라 × 뉴진스 스페셜패키지‘를 출시했다. 

또 ‘코카콜라 제로 레몬’과 배향과 탄산의 시원한 청량감을 즐길 수 있는 ‘갈배 사이다 제로‘ 출시 등 제로 슈거 제품 포트폴리오는 지속 확대했다.

증권가 전망, 정상화까진 좀 더 시간이 필요하다는 신중론이 지배적 

그간 전사 성장의 주역이었던 뷰티사업이 2021년 3, 4분기와 지난해 1,2,3,4분기까지 내리 감소세를 보이다 지난 1분기 소폭이지만 증가세로 반전(+0.3%)하는 등 업황 개선의 조짐이 나타났지만, 

올 2분기 또 다시 내림세로 반전됨으로써 성장추를 상승세로 되돌리기에는 좀 더 시간이 필요할 것이란 전망이 지배적이다.  

신한투자증권 박현진 연구원은 “변화 강도가 아쉽지만, 의지는 긍정적인데, 북미 등 해외 자회사들의 재무 건전성 확보와, ‘후’ 브랜드의 변화를 준비 중으로 관련 투자비용이 증가할 것으로 보이지만 최선이라고 판단한다"며 "장기적 관점에서 관심이 요구되며 긴 호흡이 필요하다"고 내다봤다. 

또 교보증권 정소연 애널은 "그간 코로나로 눌려있던 중국 화장품 시장 및 여행이 회복중인 점은 동사 실적으로 직결될 것이지만, 한중 관계, 단체관광 재개 시점 등 불확실성이 공존한다"며 "이에, 중국 및 면세 회복 속도를 관망하며 보수적 접근이 필요하다"고 분석했다.

하나증권 박은정 연구원은 “하반기엔 ‘후’ 및 기타 브랜드와 유통 채널 및 지역 다변화를 위한 투자가 본격화 될 것이고 투자 정도와 그 성과 등에 따라 변동 가능성이 열려있다”며 “이에 투자의견은 매수를 유지하되, 목표주가는 60만 원으로 하향 한다”는 의견을 개진했다.  

그간 잘 구축해온 3대 사업 포트폴리오를 바탕으로 십 수년간 승승장구했던 LG생활건강이 첫 여성 CEO와 함께 올 한해 어떠한 전략과 승부수로 현재의 난국을 멋지게 돌파해 나갈지 업계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관련기사

Research & Review

더보기


ESG 기업 공헌활동

더보기


PeopleㆍCompany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