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30 (수)

  • 맑음동두천 12.8℃
  • 맑음강릉 16.0℃
  • 맑음서울 14.0℃
  • 맑음대전 14.8℃
  • 맑음대구 16.0℃
  • 맑음울산 14.6℃
  • 맑음광주 14.9℃
  • 맑음부산 16.5℃
  • 맑음고창 12.8℃
  • 구름조금제주 16.8℃
  • 맑음강화 11.7℃
  • 맑음보은 10.0℃
  • 맑음금산 10.9℃
  • 맑음강진군 14.6℃
  • 맑음경주시 11.9℃
  • 맑음거제 15.5℃
기상청 제공

Research & Review

아모레G, 1Q 매출 감소율 크게 축소..‘인동초’ 피울까?

1분기 매출 1.3%, 영업익 26.4% 동반 감소...실적 부진 지속
새로운 도약 기반 구축 투자 확대에 발목...바닥론도 제기

[산업경제뉴스 민혜정 기자] 지난해 최악의 한해를 보냈던 국내 뷰티업계 지존 아모레퍼시픽그룹(아모레G)의 올 1분기 영업실적이 부진을 이어갔지만, 매출 감소율은 큰 폭 개선된 것으로 나타나 ‘어둠의 긴 터널 끝’에 이른 것 아니냐는 기대감을 키우고 있다.

아모레퍼시픽그룹이 최근 공시한 잠정 영업실적에 따르면 연결기준 올 1분기 매출은 1조6425억 원으로 전년 동기 1조6643억 대비 약 1.3% 감소한 반면에 영업이익은 2048억 원을 기록, 전년 동기 2781억 대비 26.4%나 줄어 부진한 성적을 이어갔다.  

주력 계열사인 아모레퍼시픽과 이니스프리의 영업이익이 각각 21%와 36% 가량 줄었고 에뛰드 역시 58억 원의 영업결손을 시현, 적자가 확대된 것이 결정적 요인으로 분석된다. 


이에 대해 DB금융투자 박현진 연구원은 “이니스프리, 에뛰드, 아모스프로페셔날 등 주요 자회사의 매출이 동반 감소했고, 손익에서는 일부 자회사들이 해외 투자를 늘림과 동시에 매출 부진에 따른 고정비 부담 증가로 영업이익이 급감했다”고 평가했다. 

즉, 올리브영 같은 H&B채널 확장세와 온라인 브랜드의 시장 진입이 늘면서 이니스프리, 에뛰드 등 로드샵 브랜드의 어려움이 지속되고, 아모레퍼시픽의 럭셔리&프리미엄 브랜드들도 면세점을 제외한 내수 유통채널에서의 매출 감소가 악영향을 미쳤다는 설명이다. 

특히 국내 면세점과 온라인채널에서의 성장에도 불구하고 기타 채널들(방문판매, 백화점, 아리따움, 홈쇼핑)에서 매출이 큰 폭 감소했고, 여기에 국내 채널에서의 고정비 부담과 중국을 중심으로 한 해외 마케팅 비용 증가로 인해 손익 악화 추세를 개선하지 못했다는 분석이다. 

아모레퍼시픽그룹 관계자 역시 “올 1분기에도 사업 경쟁력 강화와 새로운 도약 기반 마련을 위한 투자 활동을 지속해, 럭셔리 브랜드를 중심으로 국내 면세와 해외 사업에서 유의미한 성장을 이뤄냈지만 투자 지속에 따른 비용 부담으로 인해 영업이익이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무엇보다 각 브랜드의 정수가 담긴 초격차 혁신 상품을 선보이기 위해 노력한 결과, ‘설화수 진설 라인 리뉴얼’과 ‘라네즈 크림스킨 미스트’, ‘이니스프리 제주 왕벚꽃 라인’, ‘에뛰드 베러 립스톡’ 등 혁신 신제품을 잇달아 선보였고, 

동시에 온·오프라인 연계 ‘옴니 채널 시너지 프로그램’ 도입, 전사 차원의 ‘레드 바이브 립 컬러 캠페인’ 전개, 아리따움 라이브 모델 확산, 멀티브랜드숍 입점 확대 등을 통해 고객 접점 확대를 꾀하는 등 경쟁력 강화와 새로운 도약기반 구축 투자를 다각도로 펼쳤다는 것.  

또 해외에서도 ‘설화수 설린 라인’, ‘라네즈 크림 스킨’ 등의 혁신 상품과 ‘이니스프리 화이트 피오니 에센스’ 등의 현지 전용 제품을 선보이며 브랜드의 위상을 강화했으며, A.S 왓슨 그룹과의 전략적 파트너십 MOU를 체결하는 등 유통 채널 다각화의 기반도 마련했으며, 

또 세포라를 통해 아모레퍼시픽의 프리미엄 뷰티 브랜드 ‘라네즈’를 유럽 18개국에 동시 론칭하는 등 글로벌 신시장 개척에도 힘썼다고 강조했다.

결국 사업 경쟁력 강화와 새로운 도약 기반 마련을 위해 위에 언급한 다방면에 걸친 투자 활동 지속으로 인해 불가피하게 수익성이 훼손됐다는 설명이다. 

‘증권가 신중론 vs 뷰티업계 일각 바닥론’ 대립...각각의 주장은? 

그럼에도 불구하고 뷰티업계 일각에서는 아모레퍼시픽그룹의 최근 1년간 분기별 실적을 자세히 살펴보면 긍정적인 시그널도 감지돼 그리 비관적이지만은 않다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업계 관계자에 따르면 2018년 1분기 이후 올 1분기까지 매 분기별 실적을 2017년과 비교해보면 최소한 외형만큼은 상승세를 보이고 있어 최악의 상황은 지난 것 아니냐는 시각이다. 


즉, 2017년 2분기에는 매출 1조4130억 원을 올렸지만 2018년 2분기 매출은 1조5538억, 3분기 역시 1조4187억에서 1조4626억으로, 4분기에도 1조3421억에서 1조3976억 원으로 조금씩 늘어나는 추세를 보이고 있다는 것.

비록, 올 1분기 매출이 1조6425억 원으로 2018년 1분기 1조6643억 원 대비 약 1.3% 감소해, 추세를 이탈한 듯 보일수도 있지만, 올 1분기 매출 감소율 1.3%는 2018년 1분기 10.3%와 비교시 약 8분의 1 수준으로 크게 향상된 수치여서 비관적으로 볼 필요는 없다는 입장이다.  

영업이익 역시 지난해 3, 4 분기 연속으로 2017년 대비 큰 폭의 감소세를 보였는데, 이는 그룹 차원의 부실점포 폐쇄 같은 판매채널 구조조정 비용과 활발한 해외시장 개척에 따른 마케팅 및 관련 비용 증가에 따른 것이어서 불가피한 측면이 있었다는 설명이다. 

즉, 부실점포 정리와 해외진출 확대는 ‘2보 전진을 위한 1보 후퇴’라는 재도약 전략을 추진하는 과정속에서 나타난 올 1분기 실적이 과연 바닥이냐 아니면 추락의 지속이냐에 대해서는 좀 더 지켜봐야할 대목으로 보인다.

아모레퍼시픽그룹의 향후 실적에 대한 증권가의 전망은 신중론이 우세한 편이다.   

DB금융투자 박현진 연구원은 “하반기 실적 개선 기대감을 갖기엔 뷰티계열 자회사들의 실적이 너무 부진하다”며 “브랜드별 리뉴얼 혹은 구조조정 본격화에 따른 투자가 증가하는 시기여서 이러한 액션이 실적 개선으로 이어질지는 두고 볼 일”이라는 신중한 의견을 제시했다. 

한국투자증권 나은채 연구원은 “수익성이나 실적 바닥을 논하기가 쉽지 않지만, 주력 아모레퍼시픽의 실적 key인 내수 사업 회복과  이니스프리의 글로벌 사업, 중국인 관광객 회복 강도 등 실적 회복의 캐털리스트(기폭제) 모색 과정이 펼쳐질 것”으로 예상했다.  

또 이베스트투자증권 오린아 연구원은 “국내 화장품 시장 경쟁 심화 속에서도 혁신 상품 개발을 통한 브랜드 매력도 제고 노력이 지속되고 있고, 채널 재정비를 통한 턴어라운드를 기대해 볼 수 있을 것”이라고 조심스럽게 전망했다. 

아모레퍼시픽그룹 관계자는 “올해 남은 기간 새로운 뷰티 카테고리의 발굴과 유통 채널 다각화, 글로벌 신시장 개척, 디지털 혁신 등을 통해 지속 성장의 발판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큰 틀의 원론적 입장을 밝혔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