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16 (금)

  • 구름많음동두천 24.8℃
  • 맑음강릉 26.8℃
  • 구름많음서울 26.0℃
  • 구름많음대전 25.7℃
  • 흐림대구 27.8℃
  • 구름조금울산 30.2℃
  • 광주 26.1℃
  • 구름조금부산 29.2℃
  • 흐림고창 26.5℃
  • 구름많음제주 28.9℃
  • 구름많음강화 26.4℃
  • 구름많음보은 26.2℃
  • 흐림금산 25.4℃
  • 구름많음강진군 27.4℃
  • 구름많음경주시 30.1℃
  • 구름조금거제 29.0℃
기상청 제공

아시아나, 2분기 당기순손실 2024억‥ 적자확대

리스회계변경(K-IFRS 16)으로 이자비용 등 확대
비수익 노선과 부산-오키나와 노선, 운휴 결정



[산업경제뉴스 김명인 기자] 아시아나항공이 지난 2분기 적자를 확대했다.


아시아나항공은 2분기 실적을 공시하면서 연결기준 매출액은 1조 7454억원, 영업이익은 -1241억원으로 적자 전환, 당기순이익은 -2024억으로 적자가 확대됐다고 지난 14일 발표했다.


아시아나는 영업손실에 대해 △국내 항공수요 둔화 및 화물업황의 부진(IT 기업 수출감소 등) △ 환율 상승으로 인한 비용증가 △ 주요 자회사 실적저조 등을 주요 이유로 꼽았다. 또한 당기순손실 확대는 올해부터 운용리스 회계변경(K-IFRS 16)으로 △ 이자비용 △ 외화 환산손실이 이번 분기에 추가 반영되어 적자가 확대됐다고 설명했다.

아시아나 관계자는 “환율 및 유가 변동 등 대외 불확실성이 커지고 있고, 국내 항공수요 성장이 둔화되고 있다” 며 “경쟁심화로 국내 항공사 전반의 수익성이 떨어지고 있는 상황에서 최근에는 한일관계 마저 악화되면서 성수기 모멘텀도 기대하기 어려워 지고 있다”고 말했다.

향후 정책과 관련해,  앞서 비수익 노선 운휴 (7월: 하바로프스크, 사할린, 델리, 10월: 시카고) 에 이어 수요부진이 예상되는 일부 일본 노선의 경우 항공기재를 중소형기로 변경하고 부산-오키나와 노선도 운휴를 결정했다.

그런가 하면 여객부문의 매출 및 수익증대를 위한 증편도 추진한다. 장거리 노선인 △하와이(8월) △뉴욕(11월) 노선을 증편하고, 동남아 및 타이완 등 일본 대체 노선 증편 역시 적극적으로 검토하는 등 탄력적으로 노선을 운영할 계획이다. 

화물부문 또한 한국발 외에 수요가 있는 해외발 노선에도 전세기를 탄력적으로 편성하고 수송 품목도 IT제품 외 신선식품, 의약품 등으로 다변화한다. 더불어 신기종 A321NEO및 A350을 차질 없이 도입하여 연료 절감과 더불어 기재 효율성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