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30 (금)

  • 구름조금동두천 32.5℃
  • 구름조금강릉 33.7℃
  • 구름많음서울 34.4℃
  • 구름많음대전 35.6℃
  • 구름많음대구 34.7℃
  • 구름조금울산 32.7℃
  • 흐림광주 30.1℃
  • 구름많음부산 29.6℃
  • 흐림고창 30.8℃
  • 구름많음제주 29.7℃
  • 흐림강화 28.7℃
  • 구름많음보은 32.8℃
  • 구름많음금산 33.9℃
  • 흐림강진군 28.5℃
  • 구름많음경주시 33.6℃
  • 구름많음거제 29.0℃
기상청 제공

기획PLUS

[시장분석]②'프로틴 푸드' 열풍 한국 강타..올해 전망은?

코로나19발 건강 트렌드 업고 글로벌 프로틴 푸드 시장 급성장
국내 시장 역시 지난해 전년 대비 2배 성장..1천억 원 규모 추정

[산업경제뉴스 민경종 기자] 작년 한 해 전세계를 쉼없이 강타한 코로나19의 여파로 확산된 글로벌 건강 트렌드가 올해도 이어질 전망이 나오고 있습니다. 

특히, 주요 에너지원이자 근육 형성에 도움을 주는 단백질 섭취 중요성이 세대와 성별, 국적을 불문하고 떠오르며 프로틴 식품에 대한 업계와 소비자 관심도 높아지고 있는 상황이다. 

2일 식품업계와 글로벌 시장조사기관 마켓인사이트에 따르면 전 세계 단백질식품 시장규모는 2025년 33조 원에 이를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한국과 중국, 일본으로 대표되는 아시아시장 역시 프로틴 제품에 대한 반응 역시 뜨거운 것으로 전해진다.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민텔’에 의하면 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서 작년 한 해 출시된 아침 식사 시리얼의 11%는 고단백질 제품으로, 이는 전 세계에서 가장 높은 수준이다. 

또 시장조사업체 후지경제는 일본의 프로틴 식품 시장이 2014년부터 지속적으로 확대돼 2019년에는 전년 대비 10.6% 증가한 1,453억 엔을 기록했고 중국도 생활 스포츠를 즐기는 이들이 증가하면서 음료나 바 형태로 쉽게 즐길 수 있는 프로틴 푸드가 성장한 것으로 전해진다. 

특히 시장조사업체 즈옌컨설팅은 2014년~2019년 중국 내 프로틴과 에너지바의 연평균 매출 증가율이 57.9%를 기록했고, 특히 2019년 매출액은 전년 대비 13.2% 증가한 4억 위안을 기록했다고 밝힌 바 있다.  

관련 업계에서는 아시아시장에서의 인기를 반영하듯 국내 프로틴 시장 규모 역시 2019년 500억~600억 수준에서 2020년에는 2배 늘어난 1,000억 원대로 예상하고 있다. 

프로틴 조합 에너지바, 마시는 단백질 세렉스, 요플레 등 앞세워 시장 공략 가속
 

이러한 가운데 국내 식품업계가 프로틴 푸드 시장 성장에 발맞춰 기존 형태에 영양 성분을 강화하거나 요플레, 베이글 등 이전에는 없던 새로운 형태의 신제품을 선보이며 시장 선점에 속도를 내고 있어 관심을 모으고 있다. 

먼저 농심켈로그는 건강과 운동에 관심이 많은 2030 소비자를 겨냥해 상황과 취향에 맞게 즐길 수 있는 프로틴 포트폴리오를 확대해 나가고 있는데, 국내 출시된 단백질 바 제품군 중 최초로 그래놀라를 활용한 ‘프로틴 그래놀라바’ 2종을 최근 출시했다. 

프로틴 그래놀라바는 계란 두 개 분량의 단백질(10g)이 들어 있는 ‘고소한맛’, 식이섬유뿐 아니라 단백질(6g)도 함께 담은 ‘상큼한 사과맛’ 2종으로 출시돼, 원하는 영양을 맛있고 간편하게 채울 수 있다. 

사실 농심켈로그는 2019년부터 시리얼, 바, 쉐이크 제품을 차례로 소개하며 프로틴 시장 공략에 적극 임해왔다. 지난해는 액티브웨어 브랜드 젝시믹스와 협업 캠페인을 펼치는 등 ‘홈트족’을 비롯한 여러 계층의 소비자들과 소통하며 전년 대비 약 41% 성장하는 성과를 올렸다. 

농심켈로그 프로틴 라인업은 식물성 콩 단백질이 강화된 특수 그래놀라를 넣은 '프로틴 그래놀라', 물이나 우유를 넣고 흔들면 단백질(17g)을 간편하게 섭취할 수 있는 '프로틴 그래놀라 쉐이크', 자연 원물을 그대로 담은 '프로틴 바 아몬드 앤 호박씨' 등이다. 

동서식품은 2008년 국내 최초로 그래놀라를 넣은 시리얼을 출시한 이후 현재 ‘포스트 그래놀라’와 ‘포스트 골든 그래놀라’ 등 두 가지 제품군을 중심으로 다양한 맛의 그래놀라 제품을 선보이고 있으며 지난해 340억 원 매출을 올려 전년 대비 약 33% 성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동서식품은 가장 최근에 선보인 ▲현미 그래놀라를 비롯해 ▲크랜베리 아몬드 ▲블루베리 ▲카카오 호두 ▲크런치 ▲후르츠 ▲아몬드빈 ▲레드빈그린티 등 총 8종의 제품을 갖춰 소비자의 선택의 폭을 넓히며 시장 공략에 속도를 내고 있다. 

이밖에 성장기 어린이부터 고령층까지 전 연령이 즐겨 먹는 요플레에도 프로틴 열풍이 불고 있다. 최근 빙그레는 국내 최초로 단백질 성분 8% 이상의 고함량 요거트 ‘요플레 프로틴’을 선보이며 프로틴 푸드 시장에 뛰어들었다. 

요플레 프로틴은 드링킹 타입과 떠먹는 제품으로 출시되어 간편하고 맛있게 단백질과 유산균을 동시에 섭취할 수 있다. 출시 후 월 50만 개 이상의 판매를 기록한 빙그레 ‘요플레 프로틴’은 올해에도 그 인기를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매일유업은 오랜 연구를 바탕으로 지난해 3월 ‘셀렉스 매일 밀크 프로틴바’, 5월엔 100% 완전단백질 ‘코어 프로틴 플러스’와 8월엔 운동 후 마시는 ‘셀렉스 스포츠 웨이프로틴파우더’와 근육과 장 건강을 고려한 ‘셀렉스 코어 프로틴 플러스 식이섬유’를 줄줄이 선보였다.  

또 생애주기별 영양설계 전문 브랜드 ‘매일 헬스 뉴트리션’을 통해 일상에서 부족한 단백질을 음료로 만든 ‘셀렉스 매일 마시는 프로틴’ 신제품을 지난 연말 출시했다. 이 제품은 기존 파우치에 담겼던 액상 제품을 멸균 테트라팩 용기에 담아 휴대와 음용을 간편하게 한 점이 특징. 

특히 ‘매일 헬스 뉴트리션’의 50년 영양설계 노하우와 ‘매일사코페니아연구소’의 근감소증 연구를 반영한 영양 설계 제품으로 섭취 후 체내 소화속도가 다른 동물성과 식물성 단백질을 최적의 비율(6:4)로 골고루 배합한데다가, 

근육 합성에 중요한 역할을 하지만 체내 합성되지 않는 필수아미노산인 ‘류신’도 1000mg이나 들어있으며, 하루 권장 섭취량을 고려해 비타민11종과 칼슘, 철, 아연의 미네랄도 3종이나 담아 하루에 1~2팩 마시면 별도의 영양제를 챙겨먹을 필요가 없다는 것이 업체 측 설명이다.


롯데제과도 지난 연말 인기 건강식 브랜드 '퀘이커'를 통해 ‘마시는 오트밀F 단백질2.0’을 출시하고 국내외 시장 공세를 강화하고 있다. 
 
퀘이커 13종 중에서 가장 인기 제품은 ‘마시는 오트밀’로 약 70%의 비중을 차지하는데, 페트병에 오트밀 분말과 다양한 재료가 담겨 있어 두유나 우유, 물 등을 넣고 흔들어 마실 수 있는 형태로 바쁜 현대인들에게 맛과 편의성에서 모두 좋은 평가를 얻고 있다. 

특히 신제품 ‘마시는 오트밀F 단백질2.0’은 헬스족이나 다이어터를 위해 단백질(28g)과 필수 아미노산 3종(BCAA)을 첨가한 점이 특징이다.  

흔히 탄수화물 때문에 건강을 위해 피해야 하는 식단으로 꼽는 빵에도 프로틴 바람이 분다. 

던킨은 지난해 9월 던킨(Dunkin)의 'D'와 체육관(Gym)을 조합해 자신의 몸을 가꾸는 소비자를 겨냥한 '던킨-짐(D-GYM)' 캠페인을 전개, 이를 통해 프로틴 초코 파우더와 커피를 갈아 만든 커피와 베이글 등 에너지가 필요할 때 맛있게 섭취 가능한 단백질 제품 3종을 판매했다. 

오리온은 헬스, 홈트레이닝족 사이에서 큰 인기를 끈 ‘닥터유 단백질바’를 중심으로 중국 진출에 나서고 있다. 

중국에서는 정부 정책과 코로나19 등이 맞물리면서 건강에 대한 관심이 한층 높아진 상황이다. 중국 법인을 통해 현지에서 ‘닥터유’ 브랜드의 생산, 판매를 시작한 오리온은 뉴트리션바 시장을 개척해 나갈 계획이다.

농심켈로그 백수진 과장은 "프로틴에 열광하는 글로벌 식품 트렌드에 따라 국내 프로틴 시장은 각양각색의 프로틴 제품을 앞세워 양적·질적 성장을 이루고 있다"며 “농심켈로그는 글로벌 켈로그의 노하우를 담은 차별화된 제품을 통해 국내 시장을 견인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Research & Review

더보기


ESG 기업 공헌활동

더보기


PeopleㆍCompany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