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11 (토)

  • 구름조금동두천 25.3℃
  • 맑음강릉 28.1℃
  • 맑음서울 27.1℃
  • 맑음대전 27.8℃
  • 맑음대구 29.4℃
  • 맑음울산 25.7℃
  • 구름조금광주 28.8℃
  • 맑음부산 26.1℃
  • 맑음고창 26.6℃
  • 구름많음제주 27.8℃
  • 맑음강화 23.4℃
  • 맑음보은 25.8℃
  • 맑음금산 26.7℃
  • 맑음강진군 27.2℃
  • 맑음경주시 27.4℃
  • 구름조금거제 24.9℃
기상청 제공

PeopleㆍCompany

롯데푸드 ‘뉴본’ 분유, 베트남이어 파키스탄 진출

수출분유 브랜드 뉴본(Nubone), KOHAS(할랄협회) 할랄 인증
9월부터 파키스탄 수출 시작해 年 20억 원 이상 판매 목표 노려

[산업경제뉴스 민혜정 기자] 롯데푸드(대표 이진성) 파스퇴르의 수출 분유 브랜드 ‘뉴본(Nubone)’이 지난 2019년 베트남 진출에 이어 오는 9월 세계 5위 인구 대국 파키스탄에 진출한다. 



롯데푸드가 뉴본이 이 지역 분유 수출을 위해 사단법인 할랄협회(KOHAS: Korea Halal Association) 할랄(Halal)의 인증을 7월 1일 획득했다고 밝힌 것. 

사단법인 할랄협회는 세계 5대 할랄인증기관인 미국이슬람식품영양협회(IFANCA)와 통합인증 협약을 맺고, 심사를 함께 진행하고 있다. 때문에 KOHAS 할랄 인증을 받으면 IFANCA 할랄 인증도 동시 획득하게 된다. 

국내 분유 중 글로벌 할랄 인증인 IFANCA 할랄을 획득한 것은 파스퇴르 뉴본이 최초로, 뉴본은 2019년 론칭한 롯데푸드 파스퇴르의 수출 분유 브랜드 중 하나다. 

현재 베트남 전역에서 판매되고 있으며, 이번 할랄 인증을 통해 9월부터는 파키스탄에도 신규 수출이 이뤄질 예정이며, 강원도 횡성 소재 파스퇴르 공장에서 한국의 우수한 분유 제조 기술로 생산해 파키스탄의 젊은 세대를 적극 공략할 예정이다. 연간 판매계획은 20억원 규모다.

파키스탄은 세계에서 5번째로 많은 2억2500만 명의 인구를 보유중인데, 이중 97% 이상이 이슬람교도인데다, 평균 연령이 23.5세에 불과해 향후 품질 좋은 식품에 대한 수요가 늘어날 것으로 기대되며, 특히 최근에 수입 분유 소비가 늘고 있어 앞으로의 전망이 밝다. 

롯데푸드 관계자는 “젊은 인구구조를 갖고 있는 이슬람 국가 진출을 위해 글로벌한 권위의 할랄 인증 획득에 노력하고 있다”며 “적극적인 시장 개척을 통해 한국의 우수한 식품을 더 많은 곳에서 찾아볼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할랄은 이슬람교도인 무슬림이 먹고 쓸 수 있는 제품을 총칭하는 것으로, 아랍어로 '허용된 것'이라는 뜻을 갖고 있다. 할랄 식품 규정은 술과 돼지, 피, 이슬람교 율법 의식에 따라 도살되지 않은 모든 동물을 금한다. 

전 세계 무슬림 인구는 약 18억명으로 세계 인구의 23% 가량을 차지하고 있다. 할랄푸드 시장 규모도 약 2,000조원으로 세계 식음료시장의 20%에 육박한다.

관련기사

Research & Review

더보기


ESG 기업 공헌활동

더보기


PeopleㆍCompany

더보기